농군이 된 6.25 참전용사 지치준 씨

돌나라 오아시스 청송마을 지치준 씨 “배고파 찾아간 곳이 결국 전쟁터...”

김희대 언론인 | 기사입력 2022/06/23 [13:06]

1년 중 6월은 ‘가장 어감이 부드러운 달’이라 유월이라고도 불리지만, 반면 ‘가장 잔인한 달’ 역시 6월을 꼽는다. 동족상잔의 뼈아픈 역사인 6.25사변을 겪고 기억하는 이들이라면 더더욱 그렇다. 36년의 일제 치하에서 겨우 해방돼 그간의 난국을 타개하기도 전에 골육 간에 전쟁이라니! 1950년 6월 25일부터 1953년 7월 27일 휴전되기까지 무려 3년 1개월 2일간의 대격전 속에 얼마나 슬픈 참상이 벌어졌던가.

 

▲<사진 1> 사진 설명- 6.25 참전용사 호국영웅장을 목에 걸고 포즈를 취해준 돌나라 한농복구회 지치준 회원(89).     ©브레이크뉴스

그 생생한 현장으로 한 걸음 더 다가가고자 돌나라 한농복구회 청송지부에서 사시는 6.25 참전용사, 호국영웅장을 수상한 지치준 씨를 만났다. 89세 고령임에도 당시 몸소 보고 겪은 상황을 생생하게 들려주었다.

 

그는 고향인 평안북도 정주의 부유한 가정에서 1945년 해방되기까지는 나름 평화롭게 살았다. 그러던 어느 날 총으로 무장한 소련군들이 오토바이를 타고 마을에 나타나더니 소위 ‘부르주아 계급’이라는 부유층들을 분류하여 강제로 탄광촌으로 끌고 갔다. 한번 들어가면 다시는 살아서 나올 수 없는 참혹한 징역살이였다. 이에 몇몇 가정들은 재빨리 모든 터전과 재산을 버리고 자유를 찾아 목숨 건 월남을 시도했다. 떠날 땐 곧 돌아올 기대로 땅속에 큰 독을 묻고 값나가는 물건과 양식들을 감춰두고는.

 

그도 피난 중 가족들은 뿔뿔이 흩어졌고, 다행히 어머니와 함께 무사히 월남하였으나 빈털터리로 내려온 피난살이가 오죽했으랴. 그나마 자유도 잠시, 곧 6.25전쟁이 터졌다. 남쪽으로 계속 떠밀리던 중 17세 소년은 배고픔을 견딜 수 없어 거리를 헤매다 역전에서 같은 처지의 친구를 만나 주차돼 있던 군용 트럭 짐칸에 함께 올라탔다. 굶어 죽느니 차라리 전방에 가서 밥 먹으며 싸우다 죽자는, 그야말로 눈물겨운 모험이었다.

 

▲배고픔을 견딜 수 없어 전쟁터를 찾아간 17세 소년 지치준(右). 친구와 함께 후방에서 휴가 중에….   ©브레이크뉴스

운전병은 기다렸다는 듯 반기며 페달을 밟았다. 도착해 보니 전쟁터 노무병을 징집하는 노무대였다. 그는 가장 나이가 어렸다. 얼결에 배고픔을 해결하려 17세에 전쟁터를 따라나선 셈이다. 그가 배치된 곳은 동부전선. 국군이 후퇴할 경우를 대비하여 방어호를 파는 것이 주된 임무였다. 산중턱 둘레를 따라 곡괭이로 거센 바위들을 깨 구덩이를 파는 중노동이었다. 접전 중인 최전선에 음식을 배달하거나 적군의 눈을 피해 이 부대 저 부대에 비밀문서를 전달하는 일은 그나마 호사였다.

 

전쟁 중 가장 혹독한 일은 밤낮으로 경계 방어하느라 연일 잠을 전혀 잘 수 없는 것이었다. 그러던 어느 날, 쏟아지는 잠을 도무지 견딜 수 없어 총탄을 잔뜩 쌓아둔 틈새에 쪼그려 앉아 잠이 들었는데 깨보니 그동안 소낙비가 내려 온몸이 흠뻑 젖은 데다 전우들이 모두 사라져 홀로 남았더란다.

 

낮에는 적군을 주시하다 주로 밤에 접전하는데 북한군이 공격해오는 모습은 한마디로 개미떼같이 새까맣게 들판을 뒤덮을 정도였다. 밤새 격전을 치른 뒤 새벽녘에는 온통 시체로 즐비했다. 그리고 퇴진할 때는 반드시 전우들의 시신을 거두는데 굵은 나뭇가지를 잘라 칡넝쿨로 가슴부터 다리까지 마디마디 꽁꽁 묶어 진영으로 끌어와야 했다. 그리고 총상으로 잘려나가 피가 쏟아지는 팔다리를 칡넝쿨로 동여맨 전우를 몇 날 걸려 후송하다 보면 살이 썩는 냄새로 진동했다고 한다.

 

▲지치준 씨는 금슬이 좋아 아내 윤여석(오른쪽. 85) 씨를 위해 보리수 열매를 따온다.     ©브레이크뉴스

긴 세월이 흘러 그는 1994년 무 농약, 무 비료, 무 제초제 방식의 순수한 유기농업으로 국민의 건강을 지키겠다는 애국의 일념으로 돌나라 한농복구회에서도 가장 먼저 세워진 청송지부의 초석이 되어 지금까지도 성실하고 행복한 유기농 지킴이 농부로 살고 있다. 살아서 기회가 된다면 미래 식량문제를 대비하여 돌나라 한농이 브라질에서 운영하고 있는 4,000만평 규모의 유기농 농장인 “돌나라 오아시스 농장”을 꼭 가보고 싶은 것이 꿈이란다.

 

그는 나라를 걱정하는 마음으로 “평화와 자유는 그냥 공짜로 얻은 것이 아닙니다. 아직도 우리 국민의 행복을 위협하는 북한의 핵무기, 식량 위기, 불량 먹거리를 추방하고 식품 안보를 똑바로 세우려면 우리 국민들이 더 힘을 합쳐야 해요.”라고 말한다.

 

살아남았지만 꿈속에서조차 몸서리쳐지도록 비참했다는 6.25전쟁, 자유 대한민국을 위해 이름없는 고지에서 아낌없이 목숨을 바쳤던 선배 전우들의 숭고한 희생을 애도하며 감회에 젖은 모습을 보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i-Jun Ji, a veteran of the Korean War who became a farmer

 

Chi-jun Chi-Jun from Cheongsong Village, an oasis in Dol-Nara “The place I went to because I was hungry is the battlefield…”

 

- Journalist Kim Hee-dae

 

June of the year is also called June because it is the 'softest month', but on the other hand, 'the cruelest month' also picks June. This is especially true for those who have experienced and remembered the 6.25 Incident, a painful history of communism. It was a war between bones and flesh before they were finally liberated from 36 years of Japanese colonial rule and even overcome the difficulties they had in the past! From June 25, 1950 to July 27, 1953, the armistice lasted for three years, one month and two days.

 

<Picture 1> Photo description- Chi-Jun Chi (89), a member of the Dolnara Hannong Restoration Association, posed for a pose with the 6.25 Veteran's National Guard Medal hanging around his neck.

 

To take one step closer to the vivid scene, I met Chi-Jun Chi, a Korean War veteran who lived in the Cheongsong branch of the Dolnara Hannong Restoration Association, and was awarded the Grand National Hero Award. Although he was 89 years old, he vividly told the situation he had seen and experienced at the time.

 

He lived peacefully until his liberation in 1945 from a wealthy family in his hometown of Jeongju, North Pyongan Province. Then one day, Soviet soldiers armed with guns appeared in the village on motorcycles, classified the so-called “bourgeois class” and forcibly dragged them to the coal mines. It was a horrendous prison sentence that, once entered, could never come out alive. As a result, some families quickly abandoned all their homes and property and attempted to flee South Korea at the risk of their lives in search of freedom. When he left, he buryed a large poison in the ground in anticipation of his return and hid valuable items and food.

 

During the evacuation, his family dispersed, and fortunately, he and his mother escaped safely to South Korea. Fortunately, freedom was short-lived, and soon the Korean War broke out. While being pushed southward, a 17-year-old boy, unable to bear his hunger, wandered through the streets, met a friend in the same situation at the train station, and climbed into the parking lot of a parked military truck. Rather than starve to death, I would rather go to the front and die fighting while eating, it was truly a tearful adventure.

 

<Picture 2> Photo description- Chi-Jun Ji, a 17-year-old boy who could not stand hunger and went to the battlefield. On vacation in the rear with his friend... .

 

The driver welcomed him as if he had been waiting and stepped on the pedal. When he arrived, it was a troop conscripting war veterans. He was the youngest. He must have followed the battlefield at the age of 17 to satisfy his hunger. He was deployed on the Eastern Front. Its main task was to dig the defense in case the ROK forces retreated. It was hard labor digging a hole by breaking rocks with a pickaxe along the perimeter of the mountainside. Delivering food to the front lines in close combat, or delivering secret documents from one unit to another while avoiding the enemy's eyes, were luxuries.

 

The harshest thing during the war was to be unable to sleep at all day and night while defending the borders day and night. Then one day, I couldn't stand the pouring sleep, so I squatted in the gap where the bullets were piled up and fell asleep.

 

While watching the enemy during the day, they usually engage in close combat at night, and in a word, the North Korean forces attacked the field in black like a swarm of ants. After a fierce battle all night long, bodies were all over the place by dawn. And when he left, he had to collect the corpses of his comrades, but he had to cut off thick branches and tie them tightly from chest to legs with arrowroot vines and bring them to the camp. And it took a few days to evacuate the comrades who had been cut off by gunshot wounds and had their bloody limbs tied with arrowroot vines, and the smell of rotting flesh vibrated.

 

After a long time, he became the cornerstone of the Cheongsong branch established first in the Dolnara Hannong Restoration Association in 1994 with the patriotism to protect the health of the people through pure organic farming using no pesticides, no fertilizers, and no herbicides. Happy organic keeper living as a farmer. My dream is to visit the “Dolnara Oasis Farm,” an organic farm of 40 million pyeong in Brazil operated by Dolnara Hannong, in preparation for future food problems, if given the opportunity.

 

With concern for the country, he said, “Peace and freedom do not come for free. “Our people need to work together more to get rid of North Korea’s nuclear weapons, food crisis, and junk food that still threaten our people’s well-being, and to set up food security,” he said.

 

Although he survived, he showed emotion while mourning the noble sacrifices of his senior comrades who generously sacrificed their lives in the nameless highlands for a free Korea during the 6.25 War, which was said to be terrifying even in a dream.

 

<Picture 3> I like geumseul, so I pick bodhi tree fruit for my wife, Yun Yeo-seok (85).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