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래퍼' 최하민, 아동 성폭력 혐의 1심 유죄

노보림 기자 | 기사입력 2022/06/23 [10:22]

▲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고등래퍼'에 출연했던 최하민 (사진 = 엠넷) 2020.12.01.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노보림 기자= '고등래퍼' 준우승 출신인 래퍼 최하민이 아동 성폭력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1심에서 유죄 판결을 받았다.

 

전주지법 제11형사부(부장판사 노종찬)는 22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최하민에게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또한 보호관찰 2년과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강의 수강,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및 장애인 복지시설에 3년씩 취업제한도 명령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범행을 모두 인정하며 반성하고 있지만, 가족과 함께 길을 걷던 아동의 신체 일부를 만져 죄질이 좋지 않다"며 "아직 피해자와 가족들로부터 현재까지 용서도 받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재판부는 다만 "피고인이 양극성 정동장애로 사물을 변별하거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미약한 상태에서 우발적으로 범행에 이른 것으로 보이고, 피고인의 아버지가 적극적으로 치료를 다짐하는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밝혔다.

 

최하민은 지난해 부산 해운대 인근에서 9살 남자아이의 신체 일부를 접촉한 혐의로 기소됐다. 

 

최하민 측 변호인은 법정에서 "지난해 중증 정신장애 판정을 받아 병원에 입원한 점 등에 비춰 이 범행도 심신미약 상태에서 이르렀다고 볼 수 있다"며 정상 참작을 요구했다. 

 

최하민씨도 SNS에 "모든 기행은 아픈 정신 때문에 일어난 것"이라며 "제가 몸이 아파 어처구니없는 일로 피해자와 피해자 가족에게 상처를 준 점 다시 한번 진심으로 죄송하다. 앞으로는 치료를 잘 받아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High School Rapper" Choi Ha Min is guilty of sexual violence against children

 

Rapper Choi Ha-min, a former runner-up in "High School Rapper," was handed over to trial on charges of child sexual violence and was convicted in the first trial.

 

The 11th Criminal Division of the Jeonju District Court sentenced Choi Ha-min, who was indicted on charges of violating the Special Act on the Punishment of Sexual Violence Crimes, to one and a half years in prison and three years of probation. It also ordered two years of probation and 40 hours of sexual violence treatment lectures, and three years of employment restrictions on child and youth-related institutions and welfare facilities for the disabled.

 

The defendant admits to all the crimes and reflects on them, but the crime is not good because he touched a part of the child's body that was walking on the road with his family, the court said. "We have not yet been forgiven by the victims and their families." 

 

However, the court said, "The sentence was decided in consideration of the fact that the defendant accidentally committed the crime while he was weak in discriminating or making decisions due to bipolar affective disorder, and that the defendant's father actively vowed treatment."

 

Choi was indicted last year on charges of contacting part of a 9-year-old boy near Haeundae in Busan. 

 

Choi Ha-min's lawyer asked the court to take into account the crime, saying, "In light of the fact that he was hospitalized last year after being diagnosed with a severe mental disorder, it can be said that the crime also occurred in a state of mental and physical weakness." 

 

Choi Ha-min also said on social media, "All the trips were caused by a painful mind," adding, "I am sincerely sorry again that I hurt the victim and the victim's family due to ridiculous things because I was sick." In the future, I will receive treatment well so that this does not happen," he bowe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