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치안감 인사 번복 논란에 "중대 국기문란행위"

법무장관 검찰총장 패싱 인사 논란 "한동훈 장관이 제대로 했을 것"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2/06/23 [09:41]

▲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2.06.23.  ©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전날 경찰청의 치안감 28명 인사 발표 및 번복 사안에 "번복됐다는 기사를 보고 알아보니 어이없는 일이 벌어졌다"며 "중대 국기문란행위"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힌 후 "경찰이 행정안전부에서 자체 추천한 인사를 그대로 고지한 건 어떻게 보면 국기문란"이라며 "인사권자는 대통령인데 대통령 재가도 안 나고 행안부 장관이 의견도 내지 않은 상태에서 유출되고 언론에 인사가 번복된 것처럼 나간다는 건 중대 국기문란 행위가 아니면 공무원으로 할 수 없는 어이없는 과오"라고 지적했다.

 

또 "언론에서 번복됐다 하는데 번복된 적 없고 행안부에서 나름 검토해 올라온 대로 재가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검찰총장 없는 한동훈 법무부장관의 검사 인사가 검찰총장 패싱 지적'에 대해 "검찰총장이 식물이 될 수 있겠느냐"며 "검사 인사권은 장관 제청을 받아 대통령이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사나 검찰에 대해 책임장관으로서 인사권한을 대폭 부여했기에 아마 법무장관이 능력이라든지 이런걸 감안해 제대로 했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법무부 장관 중심의 인사 진행 수사기관의 독립성 훼손 우려 지적에 대해선 "간섭하는 데 가만있으면 그게 수사기관이겠느냐"며 "수사는 진행되면 외부에서 간섭할 수 없고, 국민에 올바른 서비스 제공위해 필요한 통제는 하되 수사나 소추 등 준사법적 행위는 철저히 자기 책임하에 할 수 있는 구조를 짜고 있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sident Yoon Seok-yeol, "severe national flag disobedience" in controversy over personnel reversal of police chief

Controversy over passing the Justice Minister and the Prosecutor General "Minister Dong-Hoon Han should have done it right"

-kihong Kim reporter 

 

President Yoon Seok-yeol said on the 23rd that the National Police Agency's announcement of the appointment of 28 police chiefs and overturning the matter the day before, "I saw an article that it had been overturned and found out that something absurd happened" and "a serious national flag disobedience."

 

After meeting with reporters on the way to the Yongsan presidential office on the same day, President Yoon said, "In a way, it is a disrespect for the national flag that the police announced the personnel recommended by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It is a absurd mistake that a public official cannot make unless it is a serious national flag disobedience to go out as if it was leaked and the media overturned personnel without even giving this opinion."

 

He also added, "The media said it was overturned, but it has never been overturned, and the administration and security have reviewed it and approved it as it came up."

 

He continued, "Can the prosecutor general become a plant?" He said, "The prosecutor's right to appoint a prosecutor is the president's after receiving a recommendation from the minister."

 

He added, "I think the Justice Minister probably did the right thing considering his abilities and other things because he gave the prosecutors and prosecutors a lot of authority as the responsible minister."

 

Regarding concerns about the damage to the independence of the investigative agency, which is centered on the Minister of Justice, he said, “If the investigation is carried out, it will be an investigation agency.” We are working on a structure that allows quasi-judicial actions such as prosecution or prosecution to be carried out under one's own responsibility."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