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尹정부 프랑스 마크롱 대통령 경제개혁 주목해야”

마크롱 첫 임기內 경제성장 및 고용률 역대 최고..경제전망도 유럽 주요 5개국 중 1위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2/06/22 [13:47]

▲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출범 한 달여가 지난 윤석열 정부의 성공적 국정 운영을 위해 지난 5월 재선에 성공한 프랑스 마크롱 대통령의 경제개혁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2일 전국경제인연합회에 따르면 마크롱 대통령은 1기 임기(2017년~2022년) 동안 실업률을 30% 이상 낮추고, 최근 52년 만에 최대 경제성장을 이루는 등 경제 개혁에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올 2월 OECD 발표를 살펴보면 프랑스의 2021년 경제성장률은 7.0%로 1969년 이후 52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한 기저효과를 고려하더라도 프랑스의 성장률은 유럽 주요 5개국(프랑스, 영국, 독일, 스페인, 이탈리아)에 비해 두드러지며, 회복 속도 역시 가장 빠르다. 

 

향후에도 프랑스는 유럽 주요국 중 가장 양호한 성장률을 보일 전망이다. 프랑스의 실질GDP는 2023년까지 영국, 독일, 스페인, 이탈리아 등 유럽 주요 5개국 중 가장 큰 폭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됐다.

 

프랑스 경제의 성장은 마크롱 정부 1기에서 추진했던 각종 개혁에서 비롯됐다. 마크롱 집권 전 프랑스는 ‘프랑스병’이라 불리는 저성장-고실업 문제에 직면해 있었다. 2015년 프랑스는 1.1%의 낮은 경제성장률과 10.1%의 높은 실업률에 시달리고 있었다. 특히, 25%를 넘는 청년실업률은 프랑스 경제의 고질병으로 지적됐다.

 

2017년 출범한 마크롱 대통령은 실업급여 체계 정비, 해고․감원 요건 완화 등 과감한 노동 개혁을 단행했다. 그 결과, 마크롱 집권 직전인 2016년 4분기 10.7%였던 프랑스 실업률은 마크롱 1기 정부 5년 간 3.2%p 하락해 2021년 4분기 7.5%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청년고용률 증가폭(5.2%p)이 중장년고용률 증가폭(2.2%p)의 2.3배에 달하는 등 프랑스의 청년실업 문제가 해소되기 시작했다.

 

아울러 마크롱 대통령은 글로벌 기업의 프랑스 투자 유치에 적극적으로 나서며 ‘세일즈맨 대통령’으로 불렸다. 마크롱 대통령은 2018년부터 매년 1월 150여개의 글로벌 기업 최고위급을 대상으로 ‘Choose France’라는 국제콘퍼런스를 개최하면서 프랑스의 투자 매력을 직접 설명해오고 있다.

 

동시에 프랑스를 기업하기 좋은 나라로 만들기 위한 정책도 적극적으로 추진했다. 먼저 5년에 걸친 법 개정을 통해 법인세를 최대 33.3%(2017년 일회성으로 최대 44.4%)에서 25%로 점진적으로 인하해 기업의 세제 부담을 줄였으며, 법인세 구간을 단순화(3개→1개)했다. 이는 같은 기간 출범했던 한국 정부가 법인세를 22%에서 25%로 인상했던 것과 상반된다.

 

2018년 프랑스의 GDP 대비 FDI 비율은 2.8%로 2017년(1.4%) 대비 2배로 성장했으며, 2019년에도 2%대를 유지했다. 이는 한국의 GDP 대비 FDI 비율이 2017년 1.1%에서 2018년 0.7%로 감소한 것과 대조를 이뤘다. 

 

마크롱은 감세를 통한 프랑스 기업의 리쇼어링에도 성공했다. 2021년 한시적으로 경제토지세를 3%에서 1.5%로 인하한 결과, 프랑스 소재 기업의 세부담이 100억 유로 감소했고 리쇼어링에도 실질적인 도움을 줬다. 

 

임시로 단행했던 경제토지세의 영구적인 축소는 마크롱 2기의 공약으로, 이번 재선을 통해 경제토지세의 절반을 차지하는 기업가치부담금(CVAE)은 폐지될 예정이다.

 

프랑스에서 리쇼어링이 진행 중인 대표 산업은 의료ㆍ제약, 자동차, 항공 등으로, 사노피(Sanofi), 르노(Lenault) 등이 리쇼어링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 팬데믹 위기 상황에서 프랑스는 전략적으로 대응했다. 프랑스는 위기 초기부터 무차별적 현금지원 대신 선별지원 방식을 사용해 피해 계층에 대한 맞춤형 지원과 경기회복 이후 나타날 수 있는 경제적·사회적 구조변화 대응을 위한 재정 확보에 주력했다.

 

에너지 위기에도 유연하게 대응했다. 마크롱은 2017년 임기 초 프랑스의 발전량에서 원전이 차지하는 비중을 50%까지 줄이겠다고 공언했다. 2020년에는 원자로 2기의 가동을 멈추며 탈원전에 돌입했다. 

 

그러나 탄소 배출량 감소를 위해서는 원자력이 가장 현실적이라는 프랑스 송전공사(RTE) 등의 연구 결과와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로 에너지 자립의 중요성이 커지자 2022년 2월 ‘원자력 르네상스’를 선언하고, 2050년까지 14기의 원전을 건설하기로 했다. 이는 마크롱 2기 재선 공약에도 반영됐다.

 

전경련 김봉만 국제본부장은 “마크롱 2기 정부와 비슷한 시기에 출범한 한국의 신정부 입장에서 마크롱 대통령의 재선 성공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며 “프랑스는 국내 설득을 통해 노동개혁을 적극 추진하고 감세 등을 통해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적극 조성하는 등 고질적인 프랑스의 문제해결에 적극 나섰다”라고 전했다.

 

이어 “이후 팬데믹 위기 상황에서 맞춤형 재난지원으로 대응하고, 러시아발 에너지 안보에 원자력 확대 등 능동적인 위기 대응과 순발력 등을 보여줬다”며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재선에 성공한 마크롱의 과감한 리더십과 추진사례 등을 눈여겨봐야 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FKI, “The old government should pay attention to the economic reform of President Macron of France”

 

Macron's first term in office, the highest economic growth and employment rate ever..The economic outlook ranks first among the five major European countries

 

Break News Reporter Moon Hong-cheol= It was argued that it is necessary to pay attention to the economic reforms of French President Macron, who was re-elected in May for the successful administration of the Yun Seok-yeol administration, which has been in office for about a month.

 

According to the National Federation of Entrepreneurs on the 22nd, President Macron was evaluated for success in economic reforms, such as lowering the unemployment rate by more than 30% during his first term (2017-2022) and achieving the highest economic growth in 52 years.

 

According to the OECD report in February this year, France's economic growth rate in 2021 was 7.0%, the highest level in 52 years since 1969. Even taking into account the base effect from the corona pandemic, France's growth rate is more remarkable than that of the five major European countries (France, UK, Germany, Spain, and Italy), and the recovery rate is also the fastest.

 

France is expected to show the best growth rate among major European countries going forward. France's real GDP is expected to grow the most by 2023 among the five major European countries, including the UK, Germany, Spain and Italy.

 

France's economic growth stemmed from various reforms promoted during the first term of Macron's government. Before Macron took office, France was facing the problem of low growth and high unemployment, which is called the “French disease.” In 2015, France suffered from a low economic growth rate of 1.1% and a high unemployment rate of 10.1%. In particular, the youth unemployment rate of over 25% was pointed out as a chronic disease of the French economy.

 

President Macron, who was inaugurated in 2017, carried out drastic labor reforms such as overhauling the unemployment benefit system and easing the requirements for dismissal and layoffs. As a result, the French unemployment rate, which was 10.7% in the fourth quarter of 2016, just before Macron took office, fell by 3.2%p over the five years of the first Macron administration to 7.5% in the fourth quarter of 2021. During the same period, the youth unemployment problem in France began to be resolved, with the increase in the youth employment rate (5.2%p) reaching 2.3 times the increase in the middle-aged employment rate (2.2%p).

 

In addition, President Macron was called the “salesman president” as he actively participated in attracting global companies to invest in France. Since 2018, President Macron has personally explained the attractiveness of France's investment by holding an international conference called 'Choose France' for 150 top-level global companies every January.

 

At the same time, he actively promoted policies to make France a good business country. First, the corporate tax was gradually reduced from a maximum of 33.3% (a one-time maximum of 44.4% in 2017) to 25% through a five-year revision of the law to reduce the corporate tax burden and simplify the corporate tax section (3 → 1) did. This is contrary to the fact that the Korean government, which was launched during the same period, raised the corporate tax from 22% to 25%.

 

France's FDI-to-GDP ratio in 2018 was 2.8%, doubling from 2017 (1.4%), and it remained at 2% in 2019. This contrasts with Korea's FDI-to-GDP ratio, which decreased from 1.1% in 2017 to 0.7% in 2018.

 

Macron also succeeded in reshoring French companies through tax cuts. As a result of the temporary reduction of the economic land tax from 3% to 1.5% in 2021, the tax burden on French-based companies was reduced by 10 billion euros, and it provided substantial help to reshoring.

 

The temporary reduction of the economic land tax is a promise of the second term of Macron, and through this re-election, the corporate value levy (CVAE), which accounts for half of the economic land tax, will be abolished.

 

Representative industries in which reshoring is in progress in France are medical/pharmaceuticals, automobiles, and aviation, and Sanofi and Renault are known to have done reshoring.

In the face of the coronavirus pandemic, France has responded strategically. From the beginning of the crisis, France focused on securing finances to respond to economic and social structural changes that may occur after economic recovery and customized support for the affected class by using a selective support method instead of indiscriminate cash support from the beginning of the crisis.

 

It also responded flexibly to energy crises. At the beginning of his 2017 term in office, Macron pledged to reduce the share of nuclear power in France's electricity generation by 50%. In 2020, the two reactors stopped operating and started to phase out nuclear power.

 

However, as the importance of energy self-reliance grew due to the research results of the French Electric Transmission Corporation (RTE) and the like and the Russia-Ukraine crisis that nuclear is the most realistic for reducing carbon emissions, in February 2022, it declared a 'nuclear renaissance', and by 2050, 14 It was decided to build a nuclear power plant. This was also reflected in Macron's pledge to re-elect the second term.

 

Kim Bong-man, head of the FKI International Headquarters, said, “The success of President Macron’s re-election has a lot of implications from the perspective of a new government that was launched at the same time as the second Macron government. Through this, we are actively working to solve the chronic French problem by actively creating an environment conducive to business.”

 

He continued, “Afterwards, he responded to the pandemic crisis with customized disaster support, and showed active crisis response and agility such as the expansion of nuclear power to energy security from Russia. We will have to keep an eye on cases,” he adde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