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강경대응, 악플러 징역 8개월·집행유예 2년..“어떠한 선처·합의 없다”

지난 21일 EDAM엔터 공식 SNS 통해 입장문 공개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06/22 [13:30]

▲ 가수 겸 배우 아이유(이지은) <사진출처=EDAM엔터테인먼트>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가수 겸 배우 아이유(29.이지은)에 대한 악플을 단 누리꾼이 징역형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이와 관련해 아이유 측은 앞으로도 강경대응하겠다고 예고했다. 

 

아이유와 신세경이 소속된 EDAM엔터테인먼트 측은 지난 21일 공식 SNS를 통해 입장문을 내고 “인신공격 및 모욕, 허위사실 유포, 악의적 비방, 사생활 침해 등 명예를 훼손하는 무분별한 악성 게시물에 대해 정기적인 법적 대응에 나서며 권익 보호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지난 2019년부터 인터넷 게시판 등 정보통신망을 통해 수십 차례에 걸쳐 아이유에게 도를 넘는 모욕과 인신공격 및 악성 게시물을 상습적으로 게시한 가해자에 대한 증거 자료를 수집, 법무법인 신원을 통해 수사기관에 고소를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가해자를 검거하기 위해 수사기관과 함께 오랜 시간 노력한 끝에 가해자의 신원을 파악하고 범죄 사실을 모두 소명했다”고 밝혔다.

또 “그 이후 소환 조사를 통해 해당 가해자의 모든 범죄 혐의가 인정됐으며, 그 결과 법원은 가해자의 범행이 상당 기간 반복된 것으로 보아 그 죄질이 매우 불량하다는 판단하에 모욕죄 및 정보통신망이용촉진및정보보호등에관한법률위반(명예훼손)죄 등의 혐의로 징역 8개월, 집행유예 2년, 180시간의 사회봉사 및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강의 수강의 판결이 확정됐다”며 “법원의 판결 이후에도 범죄 행위를 반복적으로 일삼을 경우, 더욱 엄중한 처벌을 받을 수 있도록 후속 조치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EDAM엔터테인먼트 측은 “그동안 신고 메일을 통해 디시인사이드를 포함한 다수의 익명 커뮤니티에서 근거 없는 허위 사실 유포와 악성 게시글이 지속적으로 게시되고 있다는 제보를 받았다. 이에 유해 게시물이 수개월 동안 게시되고 있다는 점을 통해 문제의 심각성을 인지했고, 증거 자료와 함께 수사 기관에 고소장을 제출해 현재 가해자의 신원을 특정 후 수사가 진행 중이다”며 “추가적인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소속 아티스트의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며, 이 과정에서 그 어떠한 선처나 합의 없이 더욱 강경히 대응할 것임을 다시 한번 강조드린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EDAM엔터테인먼트 “앞으로도 악성 게시물에 대한 증거 자료 수집 및 보완, 자체 모니터링을 적극적으로 할 것이며, 명예를 훼손하거나 인격권을 침해하는 범죄 행위가 발견된다면 시기와 상관없이 이를 끝까지 추적하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며 “팬 여러분의 작은 의견 하나에도 귀를 기울이며, 함께할 모든 날들에 웃음이 가득 피어나 수많은 행복이 찾아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아이유는 지난 8일 개봉한 영화 <브로커>를 통해 최근 개최된 제75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레드카펫을 밟았다. 

 

<브로커>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 영화다. 이번 <브로커>에서 송강호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싼 거래를 계획하는 자칭 선의의 브로커 ‘상현’ 역을, 강동원은 ‘상현’의 파트너 ‘동수’ 역을, 배두나는 브로커들의 여정을 뒤쫓는 형사 ‘수진’ 역을, 이지은(아이유)은 브로커들과의 예기치 못한 동행을 시작한 엄마 ‘소영’ 역을, 이주영은 ‘수진’을 믿고 따르는 후배 ‘이형사’ 역을 맡았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신작이자 세대를 뛰어넘는 대한민국 대표 배우들의 만남, 깊이 있는 메시지와 여운으로 화제를 모으는 영화 <브로커>는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IU's tough response, 8 months in prison for malicious commenters, 2 years of probation... "There is no leniency or agreement"

 

On the 21st, the entrance statement was released through the official SNS of EDAM Entertainment.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ae = A netizen who posted malicious comments about singer and actress IU (29. In this regard, IU has announced that it will take tough measures in the future.

 

EDAM Entertainment, to which IU and Shin Se-kyung belong, issued a statement on the official SNS on the 21st and said, “We are taking regular legal action against reckless malicious posts that damage our reputation, such as personal attacks, insults, spreading false information, malicious slander, and invasion of privacy. We are doing our best to protect our rights and interests.”

He continued, “Since 2019, we have collected evidence about the perpetrators who habitually posted insults, personal attacks, and malicious posts to IU dozens of times through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networks such as internet bulletin boards, and sent them to investigative agencies through the identity of a law firm. filed a complaint. In the process, she worked with the investigative agency for a long time to arrest the perpetrator, and after a long time, she identified the perpetrator and explained all the facts of the crime.”

“After that, all the crimes of the perpetrator were recognized through subpoena investigation. The judgment of 8 months in prison, 2 years of probation, 180 hours of community service and 40 hours of sexual violence treatment lectures has been finalized on charges of violating the relevant laws (defamation), etc. We will continue to take follow-up measures so that more severe punishment can be obtained if we do so.”

EDAM Entertainment said, “Through the reporting email, we have received reports that unfounded false facts and malicious posts are continuously being posted in a number of anonymous communities including DC Inside. We recognized the seriousness of the problem through the fact that harmful posts have been posted for several months, and we submitted a complaint to the investigation agency along with evidence, and identified the identity of the perpetrator, and the investigation is ongoing. We will do our best to protect the rights and interests of artists, and emphasize once again that we will respond more strongly without any leniency or agreement in the process.”

Lastly, EDAM Entertainment said, “We will continue to actively collect, supplement, and self-monitor evidence for malicious posts, and will spare no effort to track down any criminal activity that defames our reputation or infringes on our personal rights at any time. "I will listen to even the smallest opinions of the fans, and I will do my best to make every day we spend together full of laughter and many happiness."

 

Meanwhile, IU stepped on the red carpet at the 75th Cannes International Film Festival recently held through the movie <Broker>, which was released on the 8th.

 

<The Broker> is a film about the unexpected and special journey of those who have a relationship around a baby box. In this <Broker>, Song Kang-ho plays Sang-hyeon, a self-proclaimed good-willed broker who plans a transaction around the baby box, Kang Dong-won plays Sang-hyeon's partner Dong-su, and Bae Doo-na plays 'Soo-jin', a detective who follows the brokers' journeys. Eul and Lee Ji-eun (IU) take on the role of 'So-yeong', a mother who unexpectedly starts to accompany the brokers, and Joo-young takes on the role of 'Detective Lee', a junior who trusts and follows 'Soo-jin'.

 

<Broker>, a new film directed by Kore-eda Hirokazu, and the meeting of Korea's representative actors that transcends generations, and a deep message and lingering sound, is being screened with rave reviews in theaters across the country.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