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당-국회에서 일했던 서현준 교수, 소설집 '국회외전(國會外戰)' 출간

모두가 궁금해 하지만 전부 알 수 없는 정치계, 그 민낯을 낱낱이 공개

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22/06/22 [11:14]

▲ 서현준 교수.    ©브레이크뉴스

정당과 국회에서 일했던 서현준 교수(대진대학)가 소설집 국회외전(國會外戰)을 출간(도서출판 행복에너지)했다. 출판사측은 서평에서 “모두가 궁금해 하지만 전부 알 수 없는 정치계, 그 민낯을 낱낱이 공개한다”고 설명하고 “주인공 용철은 어린 시절 재산에 의한 차별과 군 복무시절 동료의 의문사 등 불공평한 사회의 뒷모습을 보며 자라났다. 어느 날 우연히 만난 국회의원은 그에게 인생의 새로운 지평을 열어 주게 되는데…”라고 소개했다. 

 

이어 “이 책은 주인공 용철이 국회의원 보좌관으로 여의도에서 보고 들은 것들을 생생하게 써낸 소설이다. 작가가 정당과 국회에서 일하였기에 소설의 내용이 단순 허구가 아니라는 데 이 책을 주목해야 할 이유가 있다. 국회의원으로서 행사할 수 있는 권력의 힘, 하루가 다르게 변하는 정치판, 비리와 청탁의 만낯 등 우리가 상상만 할 수 있었던 거의 모든 국회에서의 일상이 담겨 있는 본서는 용철의 눈을 빌어 담담하게 사건들을 보여준다”면서 “자전적이면서 동시에 날카로운 객관성을 띠고 있는 『국회외전』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궁금해하는 정치계의 모습을 가감 없이 보여준다. 저자가 직접 경험한 것을 바탕으로 썼기에 책 속의 모습과 현실이 크게 다르지 않을 거라 생각하면 더욱 흥미진진하다”고 알렸다 

 

또한 “속도감 있는 묘사와 전개, 담백한 문장과 흥미로운 소재는 페이지를 넘기는 것을 멈출 수 없게 한다. 정치를 비판하며 차가운 현실을 보여주는 동시에 그럼에도 불구하고 옳은 정치, 국민에게 도움이 되는 정치, 정도를 걷는 정치를 원한다는 것을 부르짖는 이 소설은 읽으면 읽을수록 생각할 거리를 던진다”면서 “자신에게 국민의 억울한 사연을 풀어줄 권력이 있다면 어떨까? 또 비리를 발견했으나 눈감아 줄 수 있을 정도의 재량이 있다면? 하루가 멀다 하고 찾아오는 수많은 청탁인들이 줄을 선다면? 우연히 만난 국회의원의 보좌관으로 들어가면서 용철이 목격한 세계는 생각보다 복잡한 곳이었다. 한 번쯤 꿈꿔 봤을 법한 권력의 행사가 가능한 곳. 용철은 이곳에서 많은 것을 배우게 된다”고 덧붙였다.

 

『국회외전』은 미화나 가림 없이 정치세계에서 일어나는 일들을 기록한다. 그러나 용철은 무조건 ‘그래야 한다’는 길을 따라가는 것을 거부한다. 이 소설이 전하는 메시지는 결코 부정적이거나 회의적이지만은 않다. 쉽사리 빠질 수 있는 어두운 길을 목격하면서도 칠전팔기하여 일어나 ‘제대로 된’ 정치인은 무엇인가에 대한 질문을 던지는 본서는, 정치에 신물이 나거나 혹은 아직 희망을 걸고 있는 모든 사람들에게 큰 의미로 다가가게 될 것이다.

 

저자 서현준은 어떤 인물?

 

저자는 정당과 국회에서 일했다. 지금은 대학에서 가르치고 있다. 여의도에서 보고 느낀 것들을 소설로 썼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 서현준 교수의 저서.   ©브레이크뉴스

Prof. Seo Hyun-joon, who worked in the National Assembly, publishes a collection of novels 'The War Outside the National Assembly'

The political world that everyone is curious about but doesn't know, reveals the full face of it

-Reporter Park Jeong-dae

 

Professor Seo Hyeon-jun, who worked for a political party and the National Assembly, published his collection of novels, The National Assembly Gaiden (Book Publication Happy Energy). In the book review, the publisher explained, “The political world that everyone is curious about but unknown to everyone is revealed.” “The main character, Yong-cheol, sees behind the scenes of an unfair society, such as discrimination based on property as a child and the mysterious death of a colleague while serving in the military. grew up One day, he happens to meet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who opens up a new horizon in his life... ” introduced.

 

“This book is a novel in which the main character Yong-cheol vividly wrote what he saw and heard in Yeouido as an aide to the National Assembly. Because the author worked for a political party and the National Assembly, there is a reason to pay attention to this book because the content of the novel is not mere fiction. This book, which contains the daily life in almost all the National Assembly that we could only imagine, such as the power of power that can be exercised as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the ever-changing political scene, and the face of corruption and solicitation, calmly reveals events through Yong-cheol’s eyes.” He said, “Again, an autobiographical book with sharp objectivity, shows the political world that most people are curious about. Because it was written based on the author's own experience, it is even more exciting to think that the appearance in the book and reality will not be much different."

 

In addition, “The fast-paced description and development, simple sentences and interesting material make it impossible to stop turning the pages. This novel, which criticizes politics and shows the cold reality, and at the same time calls for a politics that is just, helpful to the people, and a politics that walks the right way, throws things to think about the more you read it,” he said. What if you had the power to set it free? What if you have discovered another corruption, but have enough discretion to close your eyes? What if a lot of solicitors who come every day are lining up? The world that Yong-cheol witnessed as he entered the aide of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he met by chance was a more complicated place than he expected. A place where you can exercise the power you've always dreamed of. Yong-cheol learns a lot here.”

 

『The Gaiden of the National Assembly』 records what happens in the political world without glorifying or obscuring it. However, Yong-cheol refuses to follow the path of “must be” unconditionally. The message of this novel is by no means negative or skeptical. This book, which witnesses a dark road that can be easily drowned, rises up and asks questions about what constitutes a “proper” politician, will be of great significance to all those who are sick of politics or still have hope.

 

Who is the author Seo Hyun-jun?

 

The author has worked for political parties and parliaments. He is now teaching at the university. I wrote a novel about what I saw and felt in Yeouid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