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헤어질 결심’, 탕웨이X박해일 매혹적 연기 시너지..새로운 수사멜로극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감독상 수상작, 오는 29일 개봉 예정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06/21 [17:14]

▲ 박찬욱 감독X탕웨이X박해일 ‘헤어질 결심’ <사진출처=CJ ENM>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감독상 수상작 <헤어질 결심>이 그동안 본 적 없는 새로운 수사멜로극의 탄생을 알리며 올 여름 극장가 절대 놓쳐선 안될 화제작임을 입증해냈다.[감독: 박찬욱 | 출연: 탕웨이, 박해일 | 제작: 모호필름 | 제공/배급: CJ ENM] 

 

시사회를 통해 첫 공개된 <헤어질 결심>은 박찬욱 감독만이 선사할 수 있는 대체불가한 연출, 탕웨이와 박해일의 경계를 넘나드는 매혹적인 연기 시너지, 신선하고 미스터리 가득한 캐릭터, 수사극과 멜로극이 결합된 새롭고 독창적인 스토리, 볼수록 빠져드는 독보적 미장센 등을 통해 러닝타임 138분을 밀도 있게 채웠다.     

 

21일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는 <헤어질 결심> 언론/배급 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시사회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박찬욱 감독을 비롯해 배우 탕웨이, 박해일 등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헤어질 결심>은 산에서 벌어진 변사 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 ‘해준’(박해일 분)이 사망자의 아내 ‘서래’(탕웨이 분)를 만나고 의심과 관심을 동시에 느끼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박찬욱 감독의 4번째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진출작 <헤어질 결심>은 <아가씨> 이후, 박찬욱 감독이 6년 만에 선보이는 한국 영화이자 첫 수사멜로극이어서 개봉 전부터 많은 이들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특히 박찬욱 감독은 <헤어질 결심>으로 제75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감독상을 수상했다. 

 

이번 <헤어질 결심>에서 탕웨이는 갑작스러운 남편의 죽음 앞에서도 쉽사리 동요하지 않는 사망자의 아내 ‘서래’ 역을, 박해일은 ‘서래’에게 의심과 관심을 동시에 품는 담당 형사 ‘해준’ 역을 맡았다. 

 

▲ 박찬욱 감독X탕웨이X박해일 ‘헤어질 결심’ <사진출처=CJ ENM>     ©브레이크뉴스

 

 

이날 박찬욱 감독은 <헤어질 결심> 15세 관람 등급에 대해 “관람 등급을 정하고 연출하는 사람이 어디있겠나. 인생을 살아본 사람들이 할 수 있는 멜로극을 하고 싶다는 마음이었는데, 이 말을 주변에 하니 노출과 파격적인 부분을 원하더라. 그 말을 듣고나니 더욱 반대로 가야겠다는 마음이 들었다. 어른들의 이야기지만 은근하고 숨겨진 감정을 이야기하려면 이전과는 달라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지금의 <헤어질 결심>이 완성되지 않았나 싶다”고 밝혔다.  

 

이어 박찬욱 감독은 “(관람 등급 관련) 다음 작품이 어떻게될지는 모르겠지만 <헤어질 결심>과 달리 폭력, 노출 등이 강한 작품도 여러 개 준비하고 있다. 관람 등급 관련해서는 어떤 작품을 준비하는지, 그때마다 달라지지 않을까 싶다”고 답했다.

 

탕웨이는 <헤어질 결심> 속 격정적이지만 겉으로 드러나지 않는 감정 연기에 대해 “사람은 성장하는 단계에서 표현하는 방식도 성숙해진다고 생각한다. 감정을 어떻게 표현할지에 대해 그 과정을 거친다고 생각한다. 서래는 생활 속 고난, 힘듬을 겪은 인물이다. 모든 것을 표현할 수 없는 상황에 놓여져 있다보니 감정을 안으로 갖고 가려고 했다. 기묘하게 감독님의 연출이 그것과 잘 맞아서 놀라웠다. 한국어를 전혀 못하고, 대사는 전부 외워서 했는데 표정 연기로 최대한 표현하려고 했다. 현장에 많은 분들이 도움을 줬고, 박해일이 배려해줘서 좋은 영화가 만들어졌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박해일은 “<헤어질 결심>을 통해 어른들의 이야기를 해보고 싶다는 감독님의 말씀을 들었을 때 감정 역시 그렇게 가야겠다는 마음이 들었다. 영화를 보면 다양한 감정의 변주가 보여지는데, 경찰인 해준이 사망자의 아내 서래를 대하는 태도에 있어서도 감정의 변주를 주려고 최대한 노력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탕웨이는 <헤어질 결심> 속 서래가 해준에게 사랑을 느낀 순간은 언제였다고 생각했는지 묻자 “사랑이라는 건 연령대마다 느끼는 것이 다르지 않나. 하지만 나이가 들면 어느 순간이고, 타이밍이 다를 수도 있다고 본다. 그래서 볼때마다 다르다고 생각하고, 그 순간은 관객들마다 다르지 않을까 싶다. 그 순간과 그 공간은 관객들이 느끼는 것이 정답이지 않을까 싶다. <헤어질 결심>을 통해 감독님이 보여주고 싶었던 사랑은 곳곳에 배치돼 있으니 찾아보는 재미가 있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박해일은 <헤어질 결심>을 통해 호흡을 맞춘 박찬욱 감독에 대해 “박찬욱 감독님을 2000년대 초반부터 작품과 사석에서 보면서 짧은 조우들이 누적됐었다. <헤어질 결심>을 하게되면서 모호한 감정, 미묘한 감정들을 만들어갈 때 제가 해내는 것을 보면서 감독님께서 큰 응원을 해줬다. 그때마다 큰 힘을 얻었던 것 같다. 그리고 탕웨이와 호흡을 맞추면서도 많은 것을 배우고 느끼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전했다. 

 

박찬욱 감독은 <헤어질 결심>에 대해 “이런 종류, 이런 장르의 영화는 흔하지 않나. 형사와 아름다운 용의자의 밀당 게임은 그동안 정말 많이 선보여졌다고 생각한다. 그렇기 때문에 장르의 관습도 있고, 관객들이 기대하는 부분이 있다고 본다. 하지만 <헤어질 결심>을 통해 관습적인 생각을 갖고 온 관객들의 기대와 다른 부분으로 재미를 드리고 싶었고, 수사와 멜로의 모호한 경계선에서 감정의 변주를 드리고 싶었다”고 답했다.  

 

한편, 탕웨이X박해일 주연 영화 <헤어질 결심>(감독 박찬욱)은 오는 29일 개봉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omprehensive] ‘Decision to break up’, synergy of enchanting acting by Tang Wei X Park Hae-il..New investigative melodrama

 

The film that won the Best Director award at the 75th Cannes International Film Festival will be released on the 29th.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The director's award-winning film <Decision to break up> at the 75th Cannes International Film Festival announced the birth of a new rhetorical melodrama that has never been seen before, and proved to be a hot topic that should not be missed in theaters this summer. [Director: Park Chan-wook | Starring: Tang Wei, Park Hae-il | Producer: Moho Film | Provided/distributed by CJ ENM]

 

<The Decision to Break Up>, which was first released through the preview, is an irreplaceable direction that only director Park Chan-wook can provide, fascinating acting synergy that crosses the boundaries of Tang Wei and Park Hae-il, fresh and mysterious characters, and a new and new combination of investigation and melodrama. It densely filled the running time of 138 minutes through a unique story and a unique mise-en-scène that gets immersed the more you watch it.

 

On the 21st, a press/distribution preview was held at CGV Yongsan I'Park Mall. Director Park Chan-wook, actors Tang Wei, Park Hae-il, and others attended the press conference after the premiere, drawing attention.

 

<Decision to Break Up> is a film about a detective named Hae-jun (Park Hae-il), who investigates a murder case in a mountain, meets Seo-rae (Tang Wei), the wife of the deceased, and begins with suspicion and interest.

 

Director Park Chan-wook's 4th film to compete in the Cannes Film Festival, <Decision to Break Up>, is the first Korean film directed by Park Chan-wook in six years after <The Handmaiden>, and is raising the expectations of many people even before its release. In particular, director Park Chan-wook won the Best Director Award at the 75th Cannes International Film Festival for his film Deciding to Break Up.

 

In this <Decision to Break Up>, Tang Wei takes on the role of Seo-rae, the wife of the deceased, who is not easily shaken by the sudden death of her husband, and Park Hae-il takes on the role of 'Hae-jun', a detective who is suspicious and interested in Seo-rae at the same time.

 

On this day, director Park Chan-wook said about the 15-year-old viewing rating of <Decision to Break Up>, "Who is there who decides the rating and directs it? I wanted to do a melodrama that people who have lived through life could do, but when people around me say this, they want exposure and an unconventional part. Hearing those words, he decided to go the other way. It's a story about adults, but I thought that I had to be different from the past if I wanted to talk about subtle and hidden feelings, so I think the current <Decision to break up> was not completed."

 

Director Park Chan-wook continued, "I don't know what the next project will be (related to the ratings), but unlike <Decision to Break Up>, we are preparing several works with strong violence and exposure. Regarding the audience rating, what kind of work is being prepared, I think it will be different each time.”

 

Regarding the passionate but invisible emotional acting in <Resolving to Break Up>, Tang Wei said, "I think the way people express themselves matures as they grow up. I think he goes through the process on how to express his feelings. Seorae is a person who has experienced hardships and difficulties in life. She was in a situation where she could not express everything, so she tried to take her feelings inside. Strangely, I was surprised that the director's direction matched it well. I can't speak Korean at all, so I memorized all the lines, but I tried to express it as much as possible through facial expressions. A lot of people on set helped, and I think a good movie was made because of Park Hae-il's consideration."

 

In this regard, Park Hae-il said, "When I heard the director's words that I wanted to tell the story of adults through <Decision to Break Up>, I felt that I had to go that way. If you watch the movie, you can see various emotional variations, but I think the police officer, Hae-jun, did his best to give a variation of emotions in his attitude toward the deceased's wife Seo-rae."

 

When asked when Seo-rae thought he felt love for Hae-jun in <Resolving to Break Up>, Tang Wei said, "Isn't the feeling of love different for each age group? But as I get older, I think it's a certain moment, and the timing may be different. So I think it's different every time I see it, and I wonder if that moment will be different for each audience. I think the correct answer is what the audience feels about that moment and that space. The love that the director wanted to show through <Resolving to Break Up> is all over the place, so I think it would be fun to find it.”

 

About director Park Chan-wook, whom he worked with through <Resolve to Break Up>, Park Hae-il said, "Since the early 2000s, I have had short encounters with director Park Chan-wook in work and privately. As he made <Decision to Break Up>, the director gave him great support while watching me do what he did when he created vague and subtle emotions. I think I gained a lot of strength each time. And I think he learned and felt a lot while working with Tang Wei.”

 

Director Park Chan-wook said, "Aren't films of this kind and genre common? I think the game of stalking between a detective and a beautiful suspect has been shown a lot. That's why I think there are customs of the genre, and there are parts that the audience expects. But through <Decision to Break Up>, I wanted to entertain the audience with a different part from the expectations of the audience who had conventional thoughts, and I wanted to give a variation of emotion at the ambiguous line between rhetoric and melodrama.”

 

Meanwhile, the movie <Decision to break up> (director Chan-wook Park) starring Tang Wei X Park Hae-il is scheduled to be released on the 29th.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