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병도 의원 “행안부 장관의 경찰 통제? ‘권력 시녀화’ 우려”

사정기관에 대한‘권력의 시녀화’ 즉각 중지...정치적 중립과 독립성 보장해야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2/06/21 [15:42]

21일 오후 행정안전부 경찰 제도개선 권고안이 발표됐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한병도 의원은 “행안부 내 경찰 관련 조직을 신설하고, 경찰청장에 대한 지휘 규칙을 제정하는 등의 광범위한 내용이 담겼다”며, “행안부는 ‘민주적 관리’라 하지만, 실상은 사정기관을 정권의 발 아래 두겠다는 ‘권력의 시녀화’와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한병도 의원은 “현대사에서 확인하듯 권력기관을 사유화한 정권의 말로는 비참했다.”며, “윤석열 대통령과 이상민 장관은 경찰을 비롯한 사정기관에 대한 ‘권력의 시녀화’작업을 즉각 중지하고, 정치적 중립과 독립성을 보장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한병도 의원은 “1991년 제정된「경찰법」은 독재 정권의 통치 수단으로 전락했던 경찰을 독립 외청으로 분리해 부당한 권력의 외압으로부터 독립성과 중립성을 보장했다.”며, “그런데 30년이 지난 지금, 행안부 장관이 다시금 경찰을 통제하겠다고 하는 발상은 과거 독재 정권으로 시계를 돌리겠다”고 강력 비판했다. 

 

한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이 고등학교 직속 후배인 이상민 장관을 후보자로 ‘깜짝 지명’한 순간부터‘경찰 통제를 위해 최측근을 장관으로 지명한 것 아니냐’라는 우려가 나온 바 있다.”며, “기우이길 바랐지만, 장관 취임 직후 1호 지시사항으로 속전속결 진행되는 일련의 과정을 보면 세간의 의구심이 결국 사실이었다”고 직격했다. 

 

이어 “이번 자문위 논의는 철저히 비밀리에,‘밀실’에서 추진됐다. 한 달간 이어진 자문위 활동과 관련하여 행안부는 그 어떠한 자료도 제출하지 않았다.”며, “국민은 물론 그 권한을 위임받은 국회의원까지 모르게, 밀실에서 이루어진 이번 권고안 작업은 마치 80년대 군사작전을 떠올리게 했다.”고 날선 비판을 이어갔다. 

 

아울러 “더욱이 변화의 주체인 경찰의 의견도 철저히 배제되었다. 경찰청장은 물론 전국 각지의 경찰직장협의회 등 일선 경찰관들까지 많은 이견을 개진했음에도, 행안부는 이를 철저히 묵살하고 졸속 권고안을 내놓았다.”며, “장관이 직접 경찰청장 후보군을 면접 본 것에 이은‘권력 길들이기’라고 밖에 해석할 수 없다”고 강력 비판했다. 

 

그는 “지난 대선 당시 경찰청장을 장관급으로 격상하고, 공안직을 신설하겠다던 윤 대통령의 공약은 취임 두 달도 채 되지 않아 공수표임이 밝혀졌다.”며, “사정기관 통제에 눈이 멀어 국민을 기만하고, 국가 사법체계를 뒤흔드는 정부의 결정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한병도 의원은 “이미 윤 대통령은 법무부 장관과 국정원 기조실장에 검찰 출신 측근을 앉힌 데 이어, 국세청장도 국회 인사청문 절차를 패싱하고 임명을 강행하며 사정기관을‘권력의 시녀’로 만들겠다는 의지를 노골적으로 드러낸 바 있다.”며, “오늘 자문위 권고안 발표는 그 야욕을 행동으로 실행하는 시발점이다”라고 규정했다. 

 

한 의원은 “현대사에서 확인하듯 권력기관을 사유화한 정권의 말로는 비참했다.”며, “윤석열 대통령과 이상민 장관은 경찰을 비롯한 사정기관에 대한 ‘권력의 시녀화’ 작업을 즉각 중지하고, 정치적 중립과 독립성을 보장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 Han Byung-do: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should immediately stop ‘handmaidening of power’ towards the agency”

Immediate cessation of ‘handmaidenization of power’ of appraisal institutions… Political neutrality and independence must be guaranteed

 

On the afternoon of the 21st,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announced a recommendation to improve the police system.

 

Han Byung-do,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s Administrative Safety Committee, said, "It contains a wide range of contents, such as establishing a police-related organization within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and enacting command rules for the Commissioner of the National Police Agency." It is no different than 'handmaidening of power' to put the agency under the government's feet," he criticized.

 

Rep. Han Byung-do said, “The 「Police Act」 enacted in 1991 separated the police, which had been degenerated as a means of governing under the dictatorship, into an independent external agency, guaranteeing independence and neutrality from the external pressure of unreasonable power. The idea that the Minister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would again control the police would turn the clock back to the dictatorship of the past.”

 

A lawmaker said, "From the moment President Yoon Seok-yeol 'surprisedly nominated' Lee Sang-min, a direct junior from high school, as a candidate, there have been concerns that he may have nominated his closest associate as the minister for police control." I hoped for it, but looking at the series of processes that proceeded swiftly with the No. 1 directive immediately after taking office as Minister, the public’s suspicions were finally true.”

 

He continued, “This discussion of the advisory committee was conducted in a ‘closed room’ in a strictly secret manner.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did not submit any data regarding the advisory committee’s activities that lasted for a month.” He said, “Unbeknownst to the public as well as the legislators who have been entrusted with that authority, the work of this recommendation made in a secret room reminded me of the military operation in the 1980s. ” he continued to criticize.

 

“Moreover, the opinion of the police, who is the subject of change, has been thoroughly excluded. Although the Commissioner General of the National Police Agency as well as front-line police officers such as the National Police Commissioners’ Associations all over the country expressed many differences of opinion,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thoroughly ignored this and made hasty recommendations. I can only interpret it,” he strongly criticized.

 

He said, “President Yoon’s promises to upgrade the police chief to the ministerial level and create a new public security post during the last presidential election were revealed to be a ballot within two months of his inauguration,” he said. We strongly condemn the decision of the government that shakes the system.”

 

Rep. Han Byung-do said, "President Yoon has already appointed aides from the prosecution to the Minister of Justice and the head of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s keynote office. “Today’s announcement of the advisory committee’s recommendations is the starting point to put that ambition into action.”

 

Assemblyman Han said, “As confirmed in modern history, the words of the regime that privatized power institutions were disastrous. and independence must be guaranteed.”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