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임대료 5% 이내 인상 임대인 양도세 비과세 2년 거주요건 면제”

제1차 부동산 관계장관회의 개최..임대차 시장 안정 등 발표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2/06/21 [11:17]

▲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6월 21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차 부동산 관계장관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기획재정부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정부가 계약갱신이 만료되는 임차인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는 등 임대차 시장 안정 방안을 발표했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1일 8시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차 부동산 관계장관회의’를 개최하며, “임대료를 자발적으로 5% 이내로 인상하는 임대인(상생 임대인)에 대해서는 1세대 1주택 양도세 비과세 및 장기 보유특별공제에 필요한 2년 거주요건을 완전 면제하겠다”고 밝혔다.

 

추 부총리는 “갱신계약이 만료되는 서민 임차인에 대해서는 지난 4년간 전세가격 상승폭을 감안, 버팀목 전세대출의 보증금과 대출한도를 확대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전월세 임차인 주거부담 완화를 위해 월세 세액공제율을 최대 12%에서 최대 15%로 상향 조정하겠다”며 “전세 및 월세보증금 대출 원리금 상환액에 대한 소득공제 한도도 연 300만원에서 400만원으로 확대하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규제지역내 주택담보대출의 경우, 기존주택 처분기한을 6개월에서 2년으로 완화하고, 신규주택 전입 의무를 폐지해 주택구입 과정에서의 기존 임차인 퇴거 방지 및 임대매물 확대를 유도할 것”이라며 “분양가상한제 실거주 의무요건을 기존 최초 입주가능일부터가 아닌, 해당 주택의 양도·상속·증여 이전까지 실거주 기간으로 변경해 신축 아파트의 전월세공급이 확대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민간 건설임대 공급 촉진을 위한 세제지원도 강화된다. 추 부총리는 “그간 주택가격 상승요인을 반영해 임대주택 양도시 법인세 추가 과세(20%) 면제를 위한 주택가액 요건을 완화(6→9억원), 서울·수도권 임대주택공급을 촉진하겠다”며 “10년 이상 임대한 건설임대주택에 대한 양도세 장기보유 특별공제 특례시한을 올해말에서 2024년말까지 연장하겠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추 부총리는 서민주거 안정을 위해 “과도한 부동산 세부담 경감을 위해 취득세의 경우, 생애최초 주택구입시 소득·가격 제한없이 누구나 200만원 한도내에서 면제 혜택을 받도록 해 수혜대상을 대폭 확대하겠다”며 “주택금융 실수요자의 부담 완화를 위해서는 40년 만기 보금자리론에도 체증식 상환방식을 도입하고, 우대형 주택연금 가입을 위한 주택가액 요건도 1억5000만원에서 2억원으로 완화하겠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oo Kyung-ho, “Rent increase by 5% or less, lessor transfer tax exempt from the 2-year residence requirement”

 

1st Real Estate Ministerial Meeting held..Announcement of rental market stability, etc.

 

Break News Reporter Moon Hong-cheol= The government announced plans to stabilize the rental market, including strengthening support for tenants whose contract renewals have expired.

 

Choo Kyung-ho, Deputy Prime Minister of Economy and Minister of Strategy and Finance, held the '1st Real Estate Ministerial Meeting' at the government complex in Seoul on the 21st at 8 o'clock. We will completely exempt the two-year residence requirement for transfer tax exemption and special deduction for long-term holdings.”

 

Deputy Prime Minister Choo said, “For low-income tenants whose renewal contract is expiring, we will expand the deposit and loan limit of the supporting jeonse loans in consideration of the increase in the price of jeonse over the past four years.”

 

He continued, “In order to alleviate the housing burden of rented tenants, we will raise the monthly rent tax deduction rate from a maximum of 12% to a maximum of 15%. He added.

 

In addition, “In the case of mortgage loans within regulated areas, the deadline for disposing of existing houses will be eased from six months to two years, and the obligation to move into a new house will be abolished to prevent eviction of existing tenants in the housing purchase process and induce the expansion of rental properties. "We will expand the supply of cheonsei for new apartments by changing the requirement for real occupancy under the pre-sale price cap system to the period of real residence before the transfer, inheritance, or gift of the house, rather than from the original first occupancy date."

 

Tax support to promote the supply of private construction rentals will also be strengthened. Deputy Prime Minister Choo said, “Reflecting the factors that have raised housing prices so far, we will ease the housing price requirements for exempting the additional tax (20%) of corporate tax when transferring rental housing (600 million won → 900 million won) and promote the supply of rental housing in Seoul and the metropolitan area.” We will extend the special deduction period for long-term transfer tax for construction rental housing that has been leased for more than a year from the end of this year to the end of 2024,” he said.

 

Lastly, Deputy Prime Minister Chu said, “In order to reduce excessive real estate tax burden, we will greatly expand the beneficiaries by allowing anyone to be exempted from the acquisition tax within the limit of 2 million won without any income or price restrictions when purchasing a house for the first time in life.” “In order to alleviate the burden on end-users of housing finance, we will introduce a progressive repayment method to the 40-year Bogeumjari loan, and ease the housing price requirement for subscribing to a preferential housing pension from 150 million won to 200 million won,” he sai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