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최대 적자 한전, 경영진 성과급 전액 반납

재무위기 극복 및 전기요금 인상 최소화 통한 국민부담 경감 동참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2/06/21 [10:47]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올해 역대 최대의 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되는 한국전력공사의 경영진들이 성과급을 전액 반납한다.

 

한전은 글로벌 에너지 가격 폭등으로 창사 이래 최악인 20조원 이상의 영업적자가 예상되고 있는 상황에서, 경영난 극복을 위해 자발적인 성과급 반납을 결정했다고 21일 밝혔다.

 

한전에 따르면 현재의 재무위기 극복과 전기요금 인상 최소화를 위해 정승일 사장을 포함한 경영진은 2021년도 경영평가 성과급을 전액 반납하고, 1직급 이상 주요 간부들도 성과급을 50% 반납하기로 했다.

 

한전은 “지난 5월 전력그룹사 비상대책위원회를 확대 구성하고 경영효율화, 연료비 절감, 출자지분 및 부동산 매각 등 고강도 자구노력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고 있다”며 “6조원 이상의 재무개선을 목표로 현재 출자지분 2건, 부동산 3건 등 총 1300억원의 자산 매각을 완료했고, 약 1조3000억원의 예산을 이연 및 절감했다”고 부연했다.

 

한편, 한전은 지난 16일 산업부와 기획재정부에 올 3·4분기 연료비 조정단가 산정을 위한 자료를 체출, 직전분기 대비 kWh당 3원 인상을 요구했다. 그러나 정부는 연료비 조정단가 결정을 연기한다고 거부했다.

 

이처럼 정부가 결정을 연기한 이유에 대해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한전이 애초부터 국민이 수용할 수 있는 수준의 방안을 제시했어야 하는데 그 부분에서 미흡했다”며 “(한전의)여러 자구노력 등에 대해 점검하는 시간이 조금 더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EPCO, at the biggest loss in history, returns full performance pay for executives

 

Participate in reducing the public burden by overcoming the financial crisis and minimizing the increase in electricity rates

 

Break News Reporter Moon Hong-cheol= The executives of Korea Electric Power Corporation, which are expected to record the largest loss in history this year, are returning their performance pay in full.

 

KEPCO announced on the 21st that it has decided to voluntarily return incentives to overcome the financial difficulties in a situation where an operating loss of more than 20 trillion won is expected, the worst since its inception due to soaring global energy prices.

 

According to KEPCO, to overcome the current financial crisis and minimize the increase in electricity rates, the management team, including CEO Jeong Seung-il, decided to return the full performance bonus for management evaluation in 2021, and key executives in the first rank and higher also decided to return 50% of the bonus.

 

KEPCO said, “In May, we expanded the emergency response committee of electric power group companies and are speedily pursuing high-intensity self-rescue efforts such as management efficiency, fuel cost reduction, investment equity and real estate sale. We completed the sale of a total of 130 billion won of assets, including one case and three real estate cases, and deferred and saved about 1.3 trillion won of the budget.”

 

Meanwhile, on the 16th, KEPCO requested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and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to raise data by 3 won per kWh compared to the previous quarter by collecting data for calculating the fuel cost adjustment for the third quarter of this year. However, the government refused to postpone the fuel cost adjustment unit price decision.

 

As to why the government delayed the decision, Deputy Prime Minister and Minister of Strategy and Finance Choo Kyung-ho said, “KEPCO should have proposed a plan that was acceptable to the public from the beginning, but it was insufficient in that area.” We need a little more time to check things like tha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