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 80주년 맞이 ‘통일실천 1천 만 캠페인’ 준비위원회 출범

지난 6월 18일, 독립기념관서 전국 1천 명 '시민의, 시민에 의한, 시민을 위한 통일 실현' 결의

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22/06/20 [09:57]

▲ 통일실천 1천만 캠페인  출범식 장면.   ©브레이크뉴스

'광복 80주년 맞이 통일실천 1 천만 캠페인 준비위원회'측은 지난 18일자 보도자료에서 “18일 통일을 실천하는 사람들, 대한민국 헌정회, 대한민국 재향 경우회, 대한노인회, 사단법인 한국예총, 한반도 통일지도자 총연합이 주도하여 1 천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천안 독립기념관 및 국립 중앙 청소년 수련원에서 출범했다”고 전했다.

 

이날 김일운 대한민국 헌정회 회장은 "시민혁명으로 베를린 장벽이 무너지고 독일의 통일이 실현되었다. 우리가 해야 할 첫 번째 일은 남북시민자유교류 재개이다. 교류가 대화와 신뢰를 살리고 통일실현에 큰 기여를 할 것"이라며 현 정부에 안보의 강화뿐만 아니라 교류활성화에 노력해주길 당부했다. 김용인 대한민국 경우회 중앙회장은 심훈 선생의 '그 날이 오면'의 시를 예시하면서 "중요한 것은 통일을 바라는 것은 간절하고 절실해야 한다. 독립에 대한 절실함을 통일에 대한 절실함으로 바꾸자"라며 참가자들에게 호소했다.

 

▲ 김호일 대한노인회 회장.    ©브레이크뉴스

 

김호일 대한노인회 회장은 인구감소로 인한 경제침체를 통일을 실현하자면서 꿈에도 소원 통일이란 온국민의 열망이 되살아나길 기원하면서 "한민족의 건국이념인 홍익인간 정신으로 남북통일을 주도해 가자"고 역설했다.

 

▲ 김용인  대한경우회 중앙회장.   ©브레이크뉴스

이범헌 사단법인 한국예총 회장은 "민족적 숙원이며 정책의 방향이 되어야 할 통일을 시민이 중심이 되어 향후 2천만 캠페인을 주도하는 것은 큰 의미가 있다. 130만 회원과 한국 문화예술를 대표하는 단체로서 통일실천 캠페인의 취지에 함께 동참하겠다"며 통일실현에 대한 결의를 피력했다.

 

김동주 한반도 통일 지도자 총연합 회장은 "오늘은 지역갈등을 넘어 하나된 통일한국을 실현하는 캠페인의 첫 날이다. '코리안 드림'의 비전을 중심으로 반드시 통일을 실현하자"고 말했다.

 

안찬일 세계 북한인 총연맹 회장은 "한반도 통일을 실현하는데 앞장서라고 하나님께서 탈북을 인도하셨다. 통일천사 운동의 바이블인 '코리안 드림'은 단순히 우리나라만의 꿈이 아니라 세계적 꿈이다. 한반도 통일은 세계평화에 기여하는 것으로 시민이 통일을 이뤄나가자"고 말하였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축하영상에서 "통일실천 1천만 캠페인은 남북의 문제를 해결하는 혁신적 해법이다. 시민 여러분의 지혜와 열정이 남북의 미래를 밝힐 비전을 세우고 통일을 향한 국민의 염원을 실현하는 계기가 되리라 생각한다. 특별히 한반도 평화 메시지가 평화를 사랑하는 전 세계인에게도 울림이 되기를 바란다"며 축사를 전했다.

 

▲ 이범헌 한국예총 회장.     ©브레이크뉴스

서인택 통일을 실천하는 사람들 공동 상임대표는 비전 선포에서 "국제 지정학적 질서변화와 이념과 체제로 갈등을 겪고 있는 현재는 광복 직전과 같다"면서 광복 80주년을 맞는 2025년까지 비전 '코리안 드림'을 세우고 국내외에서 통일열망을 모두어 갈 것임을 말하였다. 이를 위해 그 동안 74차 '코리안 드림' 워크숍에 참여했던 분들이 오늘 이 자리에 열망을 모은 것처럼 올 해까지 2만 명, 2023년 10만명, 2024년 100만명, 2025년 1천 만 명으로 한반도 평화통일을 지지하는 전 세계적 조직화 운동을 해 나가겠다"며 통일 지도자 양성을 지속해나가겠다"고 의지를 피력했다. 이어 참석자들은 통일 원 타종식과 통일실천 대행진을 독립기념관 통일염원의 동산과 겨레의 집에서 거행하며 통일실천에 대한 의지를 함께했다.

 

광복 80주년 맞이 통일실천 1천만 캠페인 조직위원회는 구체적인 사업으로 2025까지 년 1천만 시민 걷기캠페인, DMZ 원 케이 글로벌 피스 콘서트, 8.15 1백만 전국 거리 축제 및 지역 문화예술 축제, DMZ 코리안 드림 1백만 국토 대장정 및 자전거 대행진, 1백만 원 케이 아트 페스티벌 및 문학상 시상, 코리안 드림 자원봉사 대축제, 850만 해외동포 참여 8.15 대축제, SNS 한반도 통일 지지 온라인 캠페인, 원 코리아 국제포럼 등을 개최할 예정이다.

▲ 김일운 헌정회 회장.    ©브레이크뉴스

원 케이 글로벌 캠페인은 어떤 단체인가?

 

원 케이 글로벌 캠페인은 2012년 한민족의 건국정신인 홍익인간 정신을 중심하고 시민주도의 통일운동을 지향하는 비전 '코리안 드림'을 중심한 통일을 실천하는 사람들의 출범으로 시작됐다. 지난 2015년 BTS, EXO 등 K-POP아이돌 대표들이 참여하여 만들어진 새로운 통일노래 'One Dream One Korea'(김형석 작곡, 김이나 작사)가 상암 서울 월드컵 경기장에서 발표되어 지금까지 젊은 청소년들에게 통일에 대하여 정치적 관점이 아닌 '한 민족 한 가족'의 관점에서 통일열망을 일깨워주고 있다. 시민주도의 통일운동은 2019년 국회의사당 앞마당으로 이어져 한반도의 통일을 보수와 진보의 정치적 편향을 깨고 세계평화에 기여하는 통일된 새로운 국가실현의 열망을 모았다.

 

시민주도의 통일 열망은 국내에서만 그치지 않고 한민족의 평화롭고 자유로운 한반도 실현의 지지를 촉구했다. 세계 팝 프로듀서계의 거장 지미 잼 엔루이스가 작사/작곡한 '코리안 드림'을 미녀와 야수 주제곡을 부른 팝 거장 피보브 라이슨이 부르면서 세계적인 주목을 받았다. 해당 노래는 2017년 필리핀 마닐라에서 개최된 One K 콘서트에서 불려 필리핀 청소년들에게 한반도 통일의 열망과 감동을 선사했다. 또 EXO(백현), BTS(정국) 등이70여 K-POP 아이돌이 참여하여 제작된 ‘One Dream One Korea’는 지난 2018년 남북정상회담 엔딩 곡으로 사용됐다.

 

통일을 실천하는 사람들 공동 상임대표.   ©브레이크뉴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Inauguration of the ‘10 Million Unification Campaign’ Preparatory Committee to Celebrate the 80th Anniversary of Liberation

On June 18th, at the Independence Hall of Korea, 1,000 people across the country decided to “realize unification by citizens, by citizens and for citizens.”

-Reporter Park Jeong-dae

 

'광복 80주년 맞이 통일실천 천만 캠페인' 행사 포스터. ©브레이크뉴스

In a press release on the 18th, the '10 Million Unification Campaign Preparatory Committee for the 80th Anniversary of Liberation' said, "People who practice unification on the 18th, the Korean Constitutional Association, the Korean Veterans Association, the Korean Senior Citizens' Association, the Korea Arts Council, and the Korean Unification Leaders Association. It was launched at the Cheonan Independence Hall and the National Youth Training Center in Cheonan with over 1,000 people participating,” he said.

On that day, Kim Il-woon, president of the Constitutional Association of the Republic of Korea, said, "The Berlin Wall fell and Germany's unification was realized through the civil revolution. The first thing we need to do is to resume civil liberty exchanges between the two Koreas. Exchanges will save dialogue and trust and make a great contribution to the realization of unification. We will do this,” he said, urging the current government to not only strengthen security but also to promote exchanges. Kim Yong-in, president of the Korea Case Society, exemplified Shim Hoon's poem 'When That Day Comes', and said, "The important thing is to wish for unification earnestly and earnestly. Let's change the desperate need for independence into the desperate for unification." appealed to

 

Kim Ho-il, president of the Korea Senior Citizens Association, said, "Let's lead the reunification of South and North Korea with the spirit of Hongik Ingan, which is the founding ideology of the Korean people, while wishing that the longing for unification, a wish even in a dream, will be revived." .

 

Lee Beom-heon, president of the Korea Arts Council, said, "It is very meaningful for citizens to lead the 20 million campaign for unification, which is a national longing and should be the policy direction. Unification is practiced as an organization representing Korean culture and arts with 1.3 million members. We will join in the campaign's purpose," he said, expressing his determination to realize unification.

 

“Today is the first day of the campaign to realize a unified Korea beyond regional conflicts,” said Kim Dong-ju, president of the Korean Unification Leaders Association.

 

Ahn Chan-il, president of the World Federation of North Koreans, said, "God led the defectors to take the lead in realizing the reunific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The 'Korean Dream', the bible of the Unification Angel movement, is not just a dream of our country, but a dream of the world. Let the citizens achieve unification by contributing,” he said.

 

In a congratulatory video, Minister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Won Hee-ryong said, "The 10 million unification campaign is an innovative solution to the problems of the two Koreas. The wisdom and passion of the citizens will set a vision to brighten the future of the two Koreas and realize the people's aspirations for unification. In particular, I hope that the message of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will resonate with people around the world who love peace.”

 

In the declaration of the vision, Seo In-taek, co-standing representative of People Who Practical Unification, said, "The current conflict due to changes in international geopolitical order and ideology and system is the same as right before liberation." He said that he would pursue the aspiration for unification both at home and abroad. For this, just as those who participated in the 74th 'Korean Dream' workshop gathered their aspirations here today, 20,000 people by this year, 100,000 people in 2023, 1 million people in 2024, and 10 million people in 2025,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We will continue to nurture unification leaders,” he said. Afterwards, the participants held a ceremony for unification and a march to practice unification at the Garden of Desire for Unification at the Independence Hall and at the House of the People, sharing their will to practice unification.

 

Celebrating the 80th anniversary of liberation, the 10 million unification campaign organizing committee is a specific project: the 10 million citizen walking campaign by 2025, the DMZ One K Global Peace Concert, the 8.15 1 million national street festival and local culture and art festival, the DMZ Korean Dream 1 million national journey and bicycle parade, 1 million KRW K Art Festival and Literature Award, Korean Dream Volunteer Festival, 8.15 Grand Festival with 8.5 million overseas Koreans participating, SNS online campaign to support Korean Peninsula unification, and One Korea International Forum.

 

What is the One K Global Campaign?

 

The One K Global Campaign started in 2012 with the launch of people who practice unification centered on the 'Korean Dream', a vision centered on the spirit of Hongik Ingan, the founding spirit of the Korean people, and a citizen-led unification movement. In 2015, a new unification song 'One Dream One Korea' (composed by Kim Hyung-seok, written by Kim Ina), created with the participation of representatives of K-pop idols such as BTS and EXO, was released at the Sangam Seoul World Cup Stadium. It awakens the aspiration for unification from the point of view of 'one nation, one family' rather than from a political point of view. The citizen-led unification movement led to the front yard of the National Assembly in 2019, gathering aspirations for the realization of a new unified nation that will contribute to world peace by breaking the political biases of conservatives and progressives for the reunific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Citizen-led aspirations for unification did not stop at home, but also urged the Korean people to support the realization of a peaceful and free Korean Peninsula. 'The Korean Dream', which was written and composed by Jimmy Jam Enruis, the master of global pop producer, was sung by pop master Phoebe Ryson, who sang the theme song of Beauty and the Beast, and received worldwide attention. The song was sung at the One K concert held in Manila, Philippines in 2017, and gave Filipino youth aspirations and emotions for the reunific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In addition, 'One Dream One Korea', produced by over 70 K-pop idols such as EXO (Baekhyun) and BTS (Jungkook), was used as the ending song for the 2018 inter-Korean summit.

 

Poster for the '10 Million Unification Campaign for the 80th Anniversary of Liberatio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