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피습 여배우' 실명 밝힌 가세연 "안 밝히면 2차 피해"

노보림 기자 | 기사입력 2022/06/17 [14:35]

▲ '40대 피습 여배우' 실명 밝힌 가세연 "안 밝히면 2차 피해". <사진=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화면 캡쳐>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노보림 기자=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 최근 남편에게 흉기로 피습당한 40대 여배우의 실명과 거주지를 공개해 논란이 되고 있다.

 

김세의 가세연 대표는 15일 ‘[현장출동] 피습현장 발로 뛰는 가세연’ 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려 여배우 A씨의 실명을 공개하며 자택을 찾아가 인근 주민들과 인터뷰하는 내용 등을 공개했다.

 

김세의 대표는 영상에서 "별거 중인 남편이 흉기로 A씨를 여러 차례 공격한 그 현장"이라며 "차분한 주택가의 한 빌라에서 생긴 일이라서 굉장히 좀 놀랍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당시 A씨는 자기 딸과 함께 등교를 위해 나오는 상황이었다"고 설명하며 갑자기 남편이 나타나 피습하는 장면을 어린 딸도 함께 봤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또한 인근 빌라 입주민을 만나 인터뷰를 시도하기도 했다.

 

김세의 대표는 여배우 실명과 자택까지 공개한 이유에 대해 "누구인지 밝혀지지 않으면 2차, 3차 피해자가 나올 수 있다. 이름을 밝혀야 추가 피해자를 막을 수 있다"면서 "이름을 안 밝히니까 온라인에서 엉뚱한 사람들이 피해를 보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4일 오전 8시40분 경 자택 앞에서 남편이 휘두른 흉기에 다쳐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다. 남편은 살인미수 혐의로 현행범 체포돼 16일 구속됐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If you don't reveal your real name, you'll suffer a second time."

 

The YouTube channel Garosiro Research Institute has recently released the real name and residence of an actress in her 40s who was attacked by her husband with a weapon, sparking controversy.

 

On the 15th, CEO Ga Se-yeon of Kim Se-yeon posted a video titled "Ga Se-yeon, who runs on the site of the attack," revealing the real name of actress A and visiting her home and interviewing nearby residents.

 

CEO Kim Se-e said in the video, "The scene where my separated husband attacked A several times with a weapon," adding, "It's very surprising because it happened in a villa in a calm residential area."

 

He then explained, "At that time, A was coming out with her daughter to go to school," explaining the situation that his young daughter also saw the scene of her husband suddenly appearing and attacking.

 

He also met with residents of nearby villas and tried to interview them.

 

Regarding the reason for revealing the actress' real name and home, CEO Kim Se-e said, "If it is not known who it is, secondary and tertiary victims may come out. We can prevent additional victims only when we reveal our names, he said. "Because we don't reveal our names, the wrong people are suffering online."

 

Meanwhile, according to the police, A was injured by a weapon wielded by her husband in front of her house around 8:40 a.m. on the 14th and was taken to a nearby hospital for treatment. Her husband was arrested on suspicion of attempted murder and arrested on the 16th.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