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남대 수필가, 한국문학신문 주최 ‘수필부문 대상 수상’

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22/06/16 [21:42]

▲한국문학신문사는 지난 6월 1일 2022년도 시, 소설, 수필 등 부문별 수상자를 심사, 수필부문 대상은 조남대 수필가(오른쪽)의 ‘기부 천사들’이 선정되었다고 발표했다.   ©브레이크뉴스

 

한국문학신문사는 지난 6월 1일 2022년도 시, 소설, 수필 등 부문별 수상자를 심사, 수필부문 대상은 조남대 수필가의 ‘기부 천사들’이 선정되었다고 발표했다. 이 신문은 한국문단의 발전을 위하여 매년 1월부터 4월까지 문학작품을 공모하여 시상해 오고 있다.

 

성기조 심사위원장(시인, 한국문학진흥재단 이사장)을 비롯한 심사위원들은 심사평을 통해 조남대 수필가의 ‘기부 천사들’은 행복해지기 위해서는 기부의 기쁨을 알아야 한다며, 대가代價 없는 나눔으로 얻어진 기쁨이 진정한 행복이라고 강조했다. 앞으로 더 큰 나눔이 사회 전반에 자연스럽게 흐르도록 노력하고자 하는 희망의 메시지가 잘 그려졌다고 평가했다.  시상식은 지난 6월 11일 오후 2시부터 강동구청 5층 강당에서 신인문학상과 함께 개최됐다. 조남대 시인 겸 수필가는 수상 소감을 통해 중앙일보에 <조남대의 은퇴일기>를 비롯하여 오랫동안 기고 등 글쓰기를 게을리 하지 않은 결과, 큰 상을 받아 기쁘다면서 앞으로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남대 작가는 지난 6월에 월간 국보문학이 공모한 제154기 신인문학상 디카시 부문에서 「아버지」 외 2편의 시가 문학적 역량은 물론이고 시의 단단함과 참신성이 돋보여 신인상 당선자로 선정됨으로써 디카시인으로 등단했다. 디카시는 우리나라 고성에서 제일 처음으로 발생하여 최근에는 교과서에도 수록되는 등 문학의 새로운 장르로 자리 잡아 확산되고 있다. 국민 누구나 소지하고 있는 핸드폰으로 이야깃거리가 있는 사진을 촬영하여 5줄 이내의 짧은 글로 느낀 점을 시로 표현하는 것. 조금만 공부하면 누구나 쉽게 디카시를 쓸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되어 있어 많은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 조남대 작가.  ©브레이크뉴스

조남대 작가는 지난 2020년 10월부터 중앙일보 “더 오래” 섹션에 「조남대의 은퇴일기」 제목으로 은퇴 후의 삶을 수필로 작성, 연재해왔다. 지난 6월부터는 인터넷 신문인 “데일리안”에 「조남대의 은퇴일기」라는 같은 제목으로 은퇴 이후에 경험하고 있는 다양한 삶에 대해 격주로 연재를 하고 있다.

 

조남대 작가는 은퇴 이후에도 시인과 수필가로 꾸준히 문학 활동을 하고 있어 2022년에는 (사)한국국보문인협회 서울특별시 총회장과 (사)한국국보문인협회 전국지회장 대표회장을 맡고 있다. 지난 1월부터는 금아 피천득 기념사업회 이사로 활동하는 등 문학관련 단체에서 활발하게 활동해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onam University Essayist, Won the Grand Prize in Essay Category hosted by the Korean Literature Newspaper

-Reporter Park Jeong-dae

 

The Korean Literature Newspaper announced on June 1 that the winners of the 2022 Poetry, Fiction, and Essay categories were judged, and the grand prize in the Essay category, Chonam University Essayist's 'Donation Angels' was selected. For the development of Korean literature, this newspaper has been awarding literary works from January to April every year.

 

The judges, including the chairperson of the judging panel Sung Ki-jo (poet, chairman of the Korea Foundation for the Promotion of Literature), said in their review that the 'donation angels' of Chonam University essayists need to know the joy of donation in order to be happy, and that the joy obtained through sharing without cost is true happiness. emphasized. It was evaluated that the message of hope to make efforts to make greater sharing flow naturally throughout society in the future was well drawn. The awards ceremony was held with the Rookie of the Year Literary Award in the auditorium on the 5th floor of the Gangdong-gu Office from 2 pm on the 11th of June. In his acceptance speech, Chonam University poet and essayist said that he was happy to receive a big award as a result of not neglecting to write for a long time, including the <Jonam University Retirement Diary>, for the JoongAng Ilbo, and said that he would work harder in the future.

 

Writer Cho Nam-dae was selected as the winner of the Rookie of the Year Award for outstanding literary competence as well as the strength and novelty of poetry, including “Father,” in the 154th Rookie of the Year Award Dikasi category held by the Monthly National Treasure Literature last June. climbed up Dickasis first occurred in Goseong, Korea, and has recently been included in textbooks, establishing itself as a new genre of literature and spreading. Taking a picture with a story to tell with a cell phone that everyone has, and expressing what you feel in short sentences within 5 lines of poetry. It is arousing a lot of interest because the conditions are created where anyone can easily use the digital card with a little study.

  

Meanwhile, writer Cho Nam-dae has been writing and serializing her life after retirement in essays under the title of “Jo Nam-dae’s Retirement Diary” in the “Longer” section of the JoongAng Ilbo since October 2020. Since last June, she has been serializing in the Internet newspaper “Dailyan” with the same title as “Jo Nam-dae’s Retirement Diary” on a bi-weekly basis about the various lives she is experiencing after her retirement.

 

Writer Cho Nam-dae continues to engage in literary activities as a poet and essayist even after her retirement, and in 2022, serves as the president of the Seoul Special City Hall of the Korea National Treasure Writers Association and the representative president of the national branch of the Korea National Treasure Writers Association. Since January, she has been active in literature-related organizations, such as serving as a director of the Geum-A Pi Cheon-deuk Memorial Business Associatio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