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평화포럼 `국제정세 강좌' 개강

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22/06/16 [14:06]

서울시 서초평화포럼(상임대표 권기식/사진)이 주최하고 사단법인 뉴코리아(대표 윤은주)가 주관하는 한반도 국제정세 강좌가 1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소재 비타임 강의실에서 개강했다.     ©브레이크뉴스

 

서울시 서초평화포럼(상임대표 권기식)이 주최하고 사단법인 뉴코리아(대표 윤은주)가 주관하는 한반도 국제정세 강좌가 1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소재 비타임 강의실에서 개강했다.

 

이날 개강식에는 권기식 상임대표(한중도시우호협회장)과 김연철 전 통일부장관, 조광제 서울미디어대학원대학교 이사장, 최은상 한중도시우호협회 부회장, 윤은주 뉴코리아 대표 등이 참석했다.

 

권기식 회장은 "대한민국과 세계의 공동체에 기여하는 서초를 위해 창립된 서초평화포럼의 첫 행사로 격변기 한반도 국제정세를 다루는 기획 강좌를 마련했다"며 "최고의 국제문제 전문가들이 특강에 나서는 만큼 국제 관계에 대한 시민의 관심을 높이는 계기가 되기 기대 한다"고 말했다.

 

이번 강좌는 김연철 전 통일부장관이 `새 정부의 남북관계와 한반도 정세`를 주제로 15일 첫 강의를 했다. 정재원 국민대 교수와 권기식 한중도시우호협회장, 호사카 유지 세종대 교수, 김준형 한동대 교수, 김진향 전 개성공단 지원재단 이사장 등이 순차적으로 매주 특강을 할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eocho Peace Forum's 'International Situation Lecture' begins

-Reporter Park Jeong-dae

 

On the afternoon of the 15th, a lecture on the international situation on the Korean Peninsula hosted by the Seocho Peace Forum in Seoul (Standing Representative Kwon Ki-sik) and supervised by New Korea (CEO Yoon Eun-joo) was opened in the afternoon on the 15th at a non-time lecture hall in Seocho-gu, Seoul.

The opening ceremony was attended by Kwon Ki-sik, standing president of Korea-China Friendship Association (Chairman of Korea-China Friendship Association), Kim Yeon-cheol, former Minister of Unification, Cho Kwang-je, president of Seoul Media Graduate University, Choi Eun-sang, vice president of Korea-China Urban Friendship Association, and Yoon Eun-joo, CEO of New Korea.

Chairman Kwon Ki-sik said, "As the first event of the Seocho Peace Forum, which was established for Seocho, which contributes to the community of Korea and the world, we prepared a planning course dealing with the international situation on the Korean Peninsula during the turbulent times. We hope that it will serve as an opportunity to increase public interest in Korea,” he said.

Kim Yeon-cheol, former Minister of Unification, gave the first lecture on the 15th under the theme of 'Inter-Korean relations and the situation on the Korean Peninsula under the new government'. Professor Jae-won Jeong of Kookmin University, Ki-shik Kwon, president of the Korea-China Urban Friendship Association, Yuji Hosaka of Sejong University, Jun-hyeong Kim of Handong Global University, Jin-hyang Kim, former chairman of the Kaesong Industrial Complex Support Foundation, will give special lectures sequentially.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