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부채 상승 위기 한국, 10년 후 신용등급 1단계 하락

2032∼2033년 국가부채비율(D2 기준) 신용등급 강등 임계치 68.6%~69.5% 돌파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2/06/16 [10:27]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IMF가 우리나라 국가부채비율이 내년부터 2027년까지 연평균 2.81%씩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러한 속도로 국가부채비율이 지속적으로 증가할 경우, 한국은 2032년~2033년 경 국가신용등급(무디스 기준)이 1단계 강등되는 임계치에 도달하며, 경제성장률은 0.58%p 낮아질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한국경제연구원에 따르면 2014년∼2019년 중 OECD 36개국(포르투갈과 코스타리카 제외)자료를 이용해 국가부채비율(D2)과 경제성장률, 1인당 GDP, 물가상승률(GDP 디플레이터)이 국제신용평가사의 국가신용등급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결과, 국가부채비율이 1%p 상승할 경우, 국가신용등급 점수는 0.049∼0.051점 낮아지는 것으로 분석됐다.

 

한경연은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이 한 단계 강등되는 ‘국가부채비율의 임계치’를 산출한 후, 내년부터 우리나라 국가부채비율이 연간 2.81%의 속도로 증가할 경우 임계치에 다다르는 시점을 추정했다.

 

계산 결과,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이 한 단계 하락하는 국가부채비율 임계치는 68.6%∼69.5%인 것으로 분석됐다. 

 

국가부채비율이 내년부터 연간 2.81%의 속도로 증가하면, 2032년과 2033년에 국가부채비율이 각각 68.7%와 70.6%가 돼 국가신용등급이 한 단계 강등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한경연은 우리나라 국가부채비율(D2기준)이 임계치에 도달해 국가신용등급이 한 단계 강등(무디스 기준, Aa2→Aa3)될 경우 경제성장률에 미치는 영향력을 분석했다.

 

분석 결과, 우리나라 국가신용등급이 한 단계 강등되는 경우 경제성장률은 0.58%p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2021년 실질 GDP(1910조7000억원)에 기초해 금액으로 환산하면, 11조1000억원에 달한다. 

 

이는 우리나라 국가부채비율이 증가해 국가신용등급이 한 단계 하락하면, 매년 실질기준 11조1000억원에  이르는 GDP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한경연은 “성장잠재력이 둔화되고 있는 가운데, 급속한 고령화에 따른 복지지출 확대와 사회보장성 급여 강화로 우리나라의 국가채무비율은 빠른 속도로 증가할 개연성이 높다”며 “국제신용평가사들은 이미 한국의 국가채무비율의 급증을 국가신용등급 압박 요인으로 언급한 바 있다”고 우려했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국가부채비율을 안정적으로 관리하기 위해서는 GDP를 증가시키고, 국가부채를 제어해야 한다”며 “규제 완화, 세제 지원, 노동개혁, 반기업 정서 완화 등으로 기업의 경영활력을 높이는 한편, 엄격한 재정준칙을 법제화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orea's credit rating down one level after 10 years in crisis of rising national debt

 

In 2032-2033, the national debt ratio (based on D2) exceeds the credit rating downgrade threshold of 68.6% to 69.5%

 

Break News Reporter Moon Hong-cheol= The International Monetary Fund (IMF) forecasts that Korea's national debt ratio will increase at an average annual rate of 2.81% from next year to 2027.

 

If the national debt ratio continues to increase at such a rate, Korea will reach the threshold of downgrading its national credit rating by one stage between 2032 and 2033, and economic growth rate could be lowered by 0.58 percentage points. .

 

According to the Korea Economic Research Institute on the 16th, using data from 36 OECD countries (excluding Portugal and Costa Rica) from 2014 to 2019, the national debt ratio (D2), economic growth rate, per capita GDP, and inflation rate (GDP deflator) were calculated by international credit rating agencies. As a result of analyzing the effect on the national credit rating, it was analyzed that when the national debt ratio rises by 1%p, the national credit rating score decreases by 0.049~0.051 points.

 

After calculating the “threshold of national debt ratio,” at which Korea’s national credit rating is downgraded by one notch, the Korea Economic Research Institute estimated the point at which the threshold would be reached when Korea’s national debt ratio increases at an annual rate of 2.81% from next year.

 

As a result of the calculation, it was analyzed that the threshold for the national debt-to-equity ratio at which Korea's national credit rating declines by one stage is 68.6% to 69.5%.

 

If the national debt ratio increases at an annual rate of 2.81% from next year, the national debt ratio will reach 68.7% and 70.6% in 2032 and 2033, respectively, and the national credit rating will be downgraded by one notch.

 

In addition, the Korea Economic Research Institute analyzed the impact on economic growth rate when Korea's national debt ratio (D2 standard) reaches a threshold and the national credit rating is downgraded by one (Moody's standard, Aa2 → Aa3).

 

As a result of the analysis, it was found that if Korea's national credit rating is downgraded by one level, the economic growth rate will decrease by 0.58%p. Converting this to an amount based on 2021 real GDP (1910.7 trillion won), it amounts to 11.1 trillion won.

 

This means that if the national credit rating declines by one notch due to an increase in the national debt ratio, GDP loss of 11.1 trillion won in real terms can occur every year.

 

“Amidst the slowing of growth potential, Korea’s national debt ratio is highly likely to increase rapidly due to the expansion of welfare spending and reinforcement of social security benefits due to the rapid aging of the population,” the Korea Economic Research Institute said. “I mentioned the sharp increase in the ratio as a factor that puts pressure on the national credit rating,” he said.

 

Choo Gwang-ho, head of economic policy at the Korea Economic Daily, said, “In order to stably manage the national debt ratio, it is necessary to increase GDP and control the national debt. At the same time, efforts are needed to legislate strict fiscal rule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