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이 외쳤던 폐족 선언을 다시 외칠 때인가?

“586운동권 정치인들, 40년 전의 철지난 이념과 사상으로 무장 ‘패거리 정치 싸움’”

신재중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2/06/16 [10:05]

▲ 신재중 칼럼니스트. ©브레이크뉴스

“진정한 민주주의를 실천하기 위해, 이제는 선배들의 퇴장이 필요한 시간이 됐다”

 

“586 이후 세대로서 민주화를 이룬 선배들을 우상처럼 생각했는데, 지금은 그 우상들이 괴물이 되어 가는 게 아닌가 싶다”

 

이 비판의 글은 다름 아닌, 더불어시민당으로 당선됐던 조정훈 의원이, 더불어민주당의 최대 주류 계파인 586운동권 정치인의 퇴진을 요구하는 글이다. 야당이 되어 갈 길을 잃고 헤매이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의 정치인들이 되새겨 봐야 할, 의미 있는 비판의 글이다.

 

지나 간 정치 세계의 시간을 거슬러 올라가다 보면, 정치적으로 큰 이슈를 묶고 있는, 굵고 짧은 매듭들을 만나게 된다. 그 중에 아직도 필자의 기억을 붙잡고 있는, 한 매듭을 풀어 본다.

 

지난 2007년 12월 26일 대통합민주당 정동영 후보가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에게 5백만 표 차이로 완패한 후, 노무현 대통령의 최측근이었던 안희정이 의미 있는 글을 하나 올렸다. "친노라고 표현되어 온 우리는 폐족입니다."라는, ‘폐족(廢族) 선언’이었다.

 

당시의 정치적인 상황으로 본다면, 준비 되지 못한 국정실패로, 국민의 심판을 받은 자신들의 부끄러운 자화상을 드러낸, 안희정의 폐족 결단은 정확하고 용기 있는 선언이었다.

 

만약 안희정의 폐족 선언대로 친노(親盧)라 이름 붙여 진 정치세력들이, 폐족임을 스스로 인정하고 정치권에서 물러났더라면, 그 들이 뿌리째 뽑아 내 버린 정통 민주당의 뿌리는, 다시 찾을 수 있었을 것이다. 그럼으로써 독재. 군사정권으로부터 민주주의를 이루었던 민주당의 역사와 현실은, 지금과는 판이하게 달라져 있었을 것이다.

 

그런데 안희정의 폐족선언 후, 그 누구도 예상치 못한 노무현 대통령의 죽음은, 폐족들의 부끄러운 죄상들을 깊숙이 묻히게 해 주었고, 그 영혼의 그림자가 폐족들의 방패막이 되어 주면서, 사라져야 할 폐족들이 또 다시 활기를 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 주게 된다.

 

그리고 최순실의 국정농단에 이은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은, 폐족의 우두머리였던 문재인에게 촛불의 이름표를 달아 주면서 대통령에 당선 시킨다. 노무현의 죽음과 맞바꾸게 된 폐족들의 생존이자 화려한 부활이었다.

 

그런데 하늘은 죽은 노무현의 이름을 앞세우며, 촛불혁명을 빙자한 무능력한 문재인 정권을 지켜보면서, 아직까지 정치적으로 살아 숨 쉬고 있는 친노(친 노무현-親盧), 친문(친 문재인-親文)의 정치세력에게, 다시 한 번 폐족선언을 명령하게 된 것이다.

 

하지만 그들은 하늘의 뜻을 거스리며, 또 다시 정치권력을 유지하려고 친문과 친명으로 편을 나눠, 난장판 혈투를 벌이고 있는 중이다. 민주화 투쟁을 했다며 수시로 자랑 질 했던, 586운동권 정치인들의 본 모습이다.

 

5200만 국민이 밝힌 촛불의 의미를 망각하고, 국민의 뜻을 저버린 불량정권이 반성은커녕, 서로가 정치적 유-불리(有-不利)를 따지며, 피 튀기는 집안싸움만 하고 있다는 것이다. 국민을 자신들의 하수인으로 보고 있지 않는 한, 감히 상상도 하지 못할 행동들이다.

 

이런 모습을 지켜보며 5년 전, 그들을 선택했던 국민들은 애먼 손가락만 탓하며, 두 번 다시는 속지 않겠다고 다짐하면서, 정권교체로 그 다짐을 확인시켜 주었던 것이다. 그런데도 그들은 국민의 심판에도 아랑곳 하지 않고, 자신들과 내 편 만은 살아 보겠다고 명분 없는 패싸움을 하면서 발버둥 치고 있다는 사실이다.

 

결국, 586운동권 정치인들은 40년 전의 철지난 이념과 사상으로 무장되어, 패거리 정치 싸움만 하고 있다는 것이다. 따라서 국민을 내 팽개치고 정치적 욕망에 빠져 정신 줄을 놓고 있는 586운동권 정치세력들이, 민주화 운동을 악용하며 민주주의를 훼손하고, 국민을 볼모로 더 이상 권력을 탐하지 못하도록 해야만 한다.

 

그리고 ‘노빠’, ‘대깨문’, ‘개딸’의 강성 팬덤의 울타리에 갇혀서 조정 당하고 있는, 개념 없는 정치인들 역시도, 하루 빨리 현실 정치권에서 퇴출시켜야만 할 것이다.

 

결론이다. 메타버스의 가상공간이 현실이 되어 가는 최첨단의 정보화 시대에는, 초 단위의 빠른 정보가 경쟁력인 시대가 되어 버렸다. 40년 전의 이념과 사상에 물들어, 과거의 늪에서 헤어 나오지 못하고 있는 정당이나 정치인들은, 이제는 역사 속으로 사라져야 할 때가 된 것이다.

 

이것은 그 누구도 거역할 수 없는 하늘의 뜻이자, 이 나라의 주인인 국민의 명령이면서, 진정한 역사의 흐름이 될 것이다. 또한 하늘나라에서 정통민주당의 부활을 학수고대 하고 계실 김대중 대통령도 한없이 기뻐하실 것이며, 폐족들의 희생양이 되어 버린, 노무현 대통령의 안타까운 죽음에 대한 최소한의 보답이 될 것이다.

 

역사는 우리에게 새로운 진실을 알게 해 주고, 또한 많은 것을 깨우쳐 주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sjj700@hanmail.net

 

*필자/신재중

 

칼럼니스트. 전 청와대 관저 비서관(김대중 정부).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Is it time to shout again the declaration of abolition that Ahn Hee-jung cried?

“Politicians from the 586 movement, armed with outdated ideology and ideology from 40 years ago, ‘clan political battle’”

- Columnist Jaejoong Shin

 

“In order to practice true democracy, it is now time for seniors to leave.”

“As the generation after 586, I thought of the seniors who achieved democratization as idols, but now I think those idols are turning into monsters.”

This critique was written by none other than Rep. Jo Jung-hoon, who was elected as the Citizens' Party, demanding the resignation of a politician from the 586 Movement, the largest branch of the Democratic Party. This is a meaningful critique that politicians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who have lost their way to becoming an opposition party and are wandering, should reconsider.

If you go back in time to the past political world, you will come across thick and short knots that bind big political issues. Among them, I will untie a knot that still holds my memory.

On December 26, 2007, after Candidate Dong-young Chung of the United Democratic Party of Korea lost to Candidate Myung-bak Lee of the Grand National Party by a margin of 5 million votes, Ahn Hee-jeong, a close aide to President Roh Moo-hyun, posted a meaningful post. She said, "We, who have been expressed as pro-no, are a closed tribe."

Judging from the political situation at the time, Ahn Hee-jung's decision to close the family was an accurate and courageous declaration, revealing the shameful self-portraits of themselves who were judged by the people due to unprepared failure of government.

If the political forces named pro-no (親盧), as Ahn Hee-jung declared abolition, had recognized themselves as abolished and resigned from the political arena, the roots of the orthodox Democratic Party they uprooted could have been rediscovered. So dictatorship. The history and reality of the Democratic Party, which achieved democracy from the military regime, must have been quite different from what it is today.

However, after Ahn Hee-jung's declaration of abolition, the unexpected death of President Roh Moo-hyun made the shameful crimes of the abolished families buried deep, and the shadow of their souls became a shield for the abolished families, and it was possible to rekindle the dead families that were supposed to disappear. will create an opportunity.

And the impeachment of President Park Geun-hye, following Choi Soon-sil's state-run nongdan, made Moon Jae-in, the head of the abolished clan, put on a nametag with a candle and become president. It was the survival and splendid resurrection of the dead families who were exchanged for the death of Roh Moo-hyun.

However, the heavens put the name of the dead Roh Moo-hyun at the fore, watching the incompetent Moon Jae-in regime under the guise of the candlelight revolution, and paying attention to the political forces of pro-ro (pro-Roh) and pro-mun (pro-Moon-mun) who are still living and breathing politically. , ordered the declaration of abolition once again.

However, they go against the will of the sky, and in order to maintain political power once again, they divide their sides with their relatives and are engaged in a bloody mess. This is the true image of politicians from the 586 movement who often boasted about their struggle for democracy.

It is said that the rogue government, which has forgotten the meaning of the candlelight lit by the 52 million people and has rejected the will of the people, does not reflect on it, but rather is arguing with each other about political good or bad, and only fighting in the bloody family. Unless they see the people as their servants, they would not dare to imagine.

Watching this, the people who chose them five years ago only blamed Amon's finger, vowed never to be fooled again, and confirmed that promise through a regime change. Nevertheless, they do not care about the people's judgment, and are struggling while fighting without a justification that only they and my side will live.

After all, the politicians of the 586 movement are armed with the outdated ideology and ideology of 40 years ago, and are only fighting gang politics. Therefore, the political forces of the 586 movement, who have abandoned the people and lost their minds in political desire, must be prevented from taking advantage of the democratization movement to undermine democracy and to no longer covet power by taking the people hostage.

And politicians with no concept, who are being controlled by being trapped in the strong fandom of ‘old man’, ‘great bastard’, and ‘dog daughter’, will also have to be expelled from the real world of politics as soon as possible.

Conclusion. In the cutting-edge information age where the virtual space of the metaverse is becoming a reality, it has become an era where fast information in seconds is a competitive advantage. The time has come for political parties and politicians who have been stained with the ideology and ideology of 40 years ago and have not been able to get out of the swamp of the past, and now it is time to disappear into history.

This will be the will of heaven that no one can disobey, the command of the people who are the masters of this country, and the true flow of history. In addition, President Kim Dae-jung, who is eagerly awaiting the revival of the Orthodox Democratic Party in heaven, will be delighted, and it will be the least reward for the tragic death of President Roh Moo-hyun, who has become a victim of his family.

We should know that history teaches us new truths and also teaches us many things. sjj700@hanmail.net

 *Writer/Shin Jaejoong

 columnist. Former secretary of the Blue House (the Kim Dae-jung governmen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