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에 그림자가 드리우고 있는가?

물가 폭등으로 서민 생활이 위협을 받고 있어

이병익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2/06/16 [09:14]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권성동 원내대표 등 의총 참석자들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6.14.   © 뉴시스


현재 대한민국은 국내외적으로 시련의 시기를 맞고 있다. 안으로는 코로나 팬데믹이 진행중이고 물가 폭등으로 서민 생활이 위협을 받고 밖으로는 수출 부진으로 무역역조 현상이 최대에 이르렀다. 원자재는 폭등세이고 원화 가치의 하락은 수입가의 상승으로 이어져 소비자 물가의 상승을 이끌었다. 나라는 경제적인 어려움에 봉착해 있음에도 국민의힘과 민주당은 국회 원 구성을 두고 힘겨루기를 하고 있으니 이들이 진정으로 국가와 국민을 위한 정치를 하는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 

 

여, 야 공히 내부적인 문제로 시끄러운 상황을 맞고 있으니 내부 문제를 돌파하기 위해서라도 개원을 우선하여 산적한 문제에 대처해 나가기를 바란다. 계파정치나 진영정치가 우리나라의 정치사의 바닥에 깔린 정서라는 것은 인정하지만 나라가 힘들고 어려울 때는 선공후사의 정신으로 대처했던 조상들의 지혜를 돌아보아야 할 것이다. 이제 한 달 남짓 지난 윤석열 정권을 도우려는 의지가 여, 야 모두 보이지 않는 것이 큰 문제라고 본다. 

 

국민의힘의 내부 사정을 보면 이준석 당 대표 흔들기가 노골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당 대표의 과거 성 접대 의혹에 대한 당 윤리위가 열리기 전에 이 대표를 압박하려는 의도가 있어 보인다. 대선과 지방선거 승리에 1등 공신이라고 평가받는 이준석 대표의 공적은 덮어두고 당 대표의 자질을 거론하며 대표직 사퇴를 압박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준석 대표의 행태가 결코 바람직한 대표의 모습은 아니라고 해도 2년 임기의 당 대표를 끌어내리려는 의도는 잘못된 행태라고 본다. 

 

지명직 최고위원 2명의 인선을 두고 안철수 의원과의 갈등은 앞으로 당 분열의 빌미를 제공할 것이다. 이 대표는 혁신위원회 구성을 마치고 당 혁신을 위한 시동을 걸었다. 국민의힘은 혁신이 필요한 정당이다. 다가올 총선에 민주당 후보와의 대결을 승리로 이끌려면 새 인물의 발굴과 공천시스템을 개선하지 않으면 안 된다. 지금처럼 다선의원 위주로 공천하는 행태는 공당의 연속성을 부정하는 행위이다. 정당은 끊임없이 혁신하고 시대의 요구에 발맞춰 나아가야 한다

 

지명직 최고위원 2석을 안철수 의원이 국민의 당 몫으로 확보했는데 그중 한 석을 통영, 고성의 정점식 국민의힘 소속 기존 의원을 추천했는데 안철수 의원의 속셈을 보는 것 같아서 씁쓸하다. 안철수가 자기편으로 정점식을 끌어들였다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겠다. 국민의힘은 통영시장 선거에서 승리했지만 득표율 34,9%를 얻는데 그쳤다. 국민의힘 입당을 거부당하고 무소속으로 출마한 서필언 후보가 25.5%를 가져갔다. 그가 공정한 경선을 하게 했다면 무소속 출마를 막을 수도 있었다. 이런 현상이 통영시장 선거뿐만 아니라 전국적으로 수 십군데 지역에서 일어났다. 불공정한 경선을 자초한 현역 당협위원장을 최고위원으로 추천한 안철수 의원도 책임이 있다고 본다. 

 

국민의 당 소속의 인사 중에 최고위원을 할만한 사람이 없어서 기존 국민의힘 소속의원을 추천한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당의 화합을 위해서라고 한다면 다른 의원을 추천하면 될 일이다. 이준석 대표가 안철수의 속셈을 간파하고 재추천을 요구한 것으로 보인다. 집권 초기이고 윤석열 대통령 임기 중에 차기 총선 공천이 있으니 친윤세력으로 편입되고자 하는 의원들의 약은 수도 보인다. 그래서 실세라고 인정되는 장제원 의원이나 권성동 의원에게 잘 보이려거나 협조하는 자세로 자세를 낮추는 의원들이 당내에 수두룩하다고 한다. 

 

▲ 이병익 칼럼니스트.     ©브레이크뉴스

국민의힘은 대선, 지선의 승리로 교만해진 것이 틀림없다. 혁신위가 제대로 발동해서 최고위원의 독주를 막아야 한다. 대표의 지명직 최고위원제를 폐지하고 최고위원은 반드시 전대에서 선출한 당원의 뜻을 반영하는 최고위원을 만들고 당론이나 정책결정은 최고위의 과반으로 승인해야 한다. 국민의힘이 압도적으로 우세한 영남지역에서 3선 초과금지 조항도 만들어 국회의원이 직업으로 인식되는 일이 없어야 할 것이고 국회의원 중심이 아닌 당원 중심으로 운영되어야 한다. 그것이 공당의 모습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Is there a shadow over the power of the people? 

 

Currently, the Republic of Korea is facing a difficult time both at home and abroad. Inside, the COVID-19 pandemic is in progress, and the lives of ordinary people are threatened by soaring prices, and outside, the trade adverse phenomenon has reached its maximum due to sluggish exports. Raw materials are soaring and the won's depreciation has led to a rise in import prices, leading to a rise in consumer prices. Despite the country's economic difficulties, the power of the people and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are struggling over the formation of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so they do not appear to be truly playing politics for the nation and the people. 

 

As we are facing a noisy situation due to internal problems at all, we hope that we will prioritize opening and deal with a mountain of problems in order to break through internal problems. It is acknowledged that factional politics and camp politics are based on the bottom of Korea's political history, but when the country is in trouble and difficult times, we should look back on the wisdom of our ancestors who dealt with it with the spirit of first and last. I think it is a big problem that the will to help the Yoon Seok-yeol regime, which has been more than a month, is invisible to both men and women. 

 

Looking at the internal situation of the people's power, party leader Lee Joon-seok is openly shaking up. There seems to be an intention to pressure Lee before the party's ethics committee opens on the party leader's past allegations of sexual entertainment. Lee Joon-seok, who is considered the No. 1 contributor to winning the presidential election and local elections, seems to be pressing for his resignation by covering up his achievements and citing the qualifications of the party leader. Even if Lee Joon-seok's behavior is never a desirable aspect of the leader, I think his intention to bring down the party leader for a two-year term is wrong. 

 

The conflict with Ahn Cheol Soo over the appointment of two members of the party's supreme council will provide an excuse for the party's split in the future. CEO Lee completed the formation of an innovation committee and started to innovate the party. The power of the people is a party that needs innovation. In order to win the upcoming general election against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it is necessary to find new people and improve the nomination system. As it is now, the act of nominating candidates mainly for multi-term lawmakers is an act that denies the continuity of the party. Political parties must constantly innovate and keep pace with the needs of the times

 

Rep. Ahn Cheol Soo secured two seats as the party's share of the nomination, one of which was Tongyeong and the former lawmaker of Goseong's Chung Jeom-sik, a member of the people's power, but it is bitter because it seems to see Rep. Ahn Cheol Soo's intentions. It can be interpreted that Ahn Cheol Soo attracted the apex on his side. The people won the election for mayor of Tongyeong, but won only 34,9 percent of the vote. Candidate Seo Pil-eon, who ran as an independent after being denied membership of the people's power, took 25.5 percent. If he had given him a fair race, he could have prevented an independent from running. This phenomenon has occurred in dozens of regions nationwide as well as the Tongyeong mayor election. Rep. Ahn Cheol Soo, who recommended the incumbent chairman of the party's cooperative committee as a supreme council member who caused unfair primary elections, is also responsible. 

 

I have no choice but to ask if he/she recommended an existing lawmaker belonging to the People's Power because there is no one who can serve as a supreme member of the People's Party. If it is for the sake of party harmony, we can recommend another lawmaker. CEO Lee Joon-seok seems to have seen through Ahn Cheol Soo's intentions and demanded a re-recommendation. It seems that lawmakers who want to be incorporated into the pro-Yoon faction may be weak as they are in the early days of their presidency and have a nomination for the next general election during Yoon Seok-yeol's term. Therefore, there are many lawmakers in the party who try to look good or cooperate with lawmakers Jang Je-won or Kwon Seong-dong, who are recognized as influential figures. 

 

The power of the people must have become arrogant with the victory of the presidential election and the Jiseon. The innovation committee should be properly invoked to prevent the supreme council members from taking the lead. By abolishing the supreme council system for the nomination of representatives, the supreme council member must create a supreme council member that reflects the will of the party elected by the convention and approve party opinions or policy decisions by the highest majority. In the Yeongnam region, where the power of the people is overwhelmingly dominant, a ban on exceeding three terms should also be made so that lawmakers should not be recognized as jobs and should be operated centered on party members, not lawmakers. That is what the Communist Party looks lik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