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규 출연 확정,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 ‘대신관 렘브러리’서 무명 아이돌 변신

오는 2023년 상반기 방송 예정, 벌써부터 기대 급증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05/23 [17:09]

▲ 배우 김민규 <사진출처=해피트라이브엔터테인먼트>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배우 김민규는 새 드라마 '대신관 렘브러리' 출연을 확정, 많은 이들의 시선을 모으고 있다.

 

'대신관 렘브러리'는 이세계의 신 '렘브러리'가 현세의 무명 아이돌 '우연우'의 몸에 빙의되면서 벌어지는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로, 웹소설 '성스러운 아이돌' 원작을 기반으로 개발된 작품이다. 

 

원작은 웹소설의 인기에 힘입어 현재 네이버 웹툰으로도 인기리에 서비스되고 있는데, 많은 팬들에게 호평을 받은 이 작품이 어떻게 드라마화될지 벌써부터 기대를 모으고 있다. 

  

드라마 '사내 맞선'으로 대세 배우에 등극한 김민규는 이 작품에서 주인공 '렘브러리'역을 맡는다. 이세계를 침공한 마왕과 전투를 벌이다 정신을 차려보니 꽃미남 아이돌의 몸으로 깨어난 렘브러리. 

 

아이돌 생활에 적응하려는 성스러운 신의 고군분투 코미디와 원작에는 없던 로맨스까지, 김민규의 다채로운 연기 변신은 물론, 이번에는 어떤 매력으로 또 한 번 여심을 뒤흔들지가 이 작품의 최대 관전 포인트다. 

 

김민규는 지난 2013년 tvN 드라마 '몬스타'를 통해 데뷔했으며, 드라마 '시그널', KBS2 드라마 '퍼퓸', SBS 드라마 '편의점 샛별이', JTBC 드라마 '설강화' 외에도 다수의 작품에 출연하며 연기 스펙트럼을 넓히다 지난 4월 종영한 SBS 드라마 '사내 맞선'에서는 차성훈 역을 완벽 소화하며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았다.

 

한편, 김민규의 캐스팅으로 더욱 기대를 모으는 '대신관 렘브러리'는 오는 2023년 상반기 방송될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im Min-gyu confirmed to appear, transforming into an unknown idol in the fantasy romance drama 'Daishingwan Rembrary'

 

Scheduled to air in the first half of 2023, expectations are already skyrocketing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ae = Actor Kim Min-gyu has confirmed his appearance in the new drama 'Daishingwan Rembrary' and is attracting many people's attention.

 

'Daeshinkan Rembrary' is a fantasy romance drama that takes place when the god of another world, 'Rembrary', is possessed by the body of an unknown idol 'Woo Yeon-woo'.

 

Thanks to the popularity of the web novel, the original is currently being served as a popular webtoon on Naver too, and people are already looking forward to how this work, which has been well received by many fans, will be turned into a drama.

  

Kim Min-gyu, who became a popular actor in the drama 'Meet the Man', takes on the role of 'Rembrary' in this work. After a battle with the demon king who invaded another world, Rembrary wakes up as a handsome idol when he wakes up.

 

From the comedy of the holy god struggling to adapt to idol life and the romance that was not in the original, Kim Min-gyu's colorful acting transformation, as well as what charm this time will shake women's hearts once again is the biggest point to watch in this work.

 

Kim Min-gyu made his debut in the tvN drama 'Monstar' in 2013, and has appeared in numerous works in addition to the drama 'Signal', the KBS2 drama 'Perfume', the SBS drama 'Convenience store Saetbyeol', and the JTBC drama 'Seolganghwa', and broadened his acting spectrum. In the SBS drama 'Meet the Guy', which ended in April, he perfectly played the role of Cha Seong-hoon and was loved by many.

 

On the other hand, 'Daeshingwan Rembrary', which is more anticipated with Kim Min-gyu's casting, is scheduled to be broadcast in the first half of 2023.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