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후보 “강변북로·올림픽대로 지하화..도로부지 85만평 시민 품으로"

올림픽대로, 강변북로부지 85만평 녹색시민공원, 공공 문화체육시설 가능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2/05/20 [11:05]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이자 서울시장 후보인 송영길 후보는 5.20(금) 09:00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강변북로와 올림픽대로를 지하 고속도로화하고, 한강에 3개의 보행 전용교를 설치하여 한강을 시민공원으로 조성하는 ‘바로한강’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송영길 후보는 “강변북로는 마포구, 용산구, 성동구, 광진구, 구리시 등 5개 자치단체에 인접해 있으나 인근 140만 시민의 한강 접근에 큰 장애물이 되어 왔다.”며, “지하화로 콘크리트 구조물은 사라지고 추가로 생기는 약 29만평*에 시민공원이나 공공 문화, 체육시설로 조성될 것이며, 혼재한 교량들과 강변북로는 국제표준의 입체화 진출입시설을 갖추게 되어, 시속80km 이상의 도심고속화도로 기능을 회복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이 프로젝트가 완성되면 한강에 올림픽대로가 설치된 지 40년 만에 지하화 하고 녹색공원 한강을 회복하는 의미가 있다.

 

강변북로는 왕복8차선 지하화 하여 80km 도심고속화도로 기능 회복.

 

송영길 후보가 발표한 공약, ‘바로한강’프로젝트에 따르면, 강변북로는 37개 도로, 교량, 철도 등과 교차하지만 진출입로 입체화가 미흡하여 28km 구간을 1시간 이상 소요하는 실정이다.

 

올림픽대로는 고속도로 5개, 국도 9개 등 22개 주요 도로와 교차하고 1일 25만4천대(2019년 기준)차량이 이용하지만 시속 32km로 도심고속화도로 기능을 전혀 못하는 실정이다.

 

공사기간 7년으로 설계된 강변북로, 올림픽대로 지하화사업은 (지하)왕복8차선, (지상)신호등 4차선, 전 구간에 4~5개의 진출입시설을 갖춰 시속 80km의 고속화도로 기능을 회복한다는 야심찬 계획이다. 

 

한강은 서울시민의 녹색시민공원으로 돌려드리겠습니다.

 

송영길 후보는 “강변북로는 마포구, 용산구, 성동구, 광진구, 구리시 등 5개 자치단체에 인접해 있으나 인근 140만 시민의 한강 접근에 큰 장애물이 되어 왔다.”며, “지하화로 콘크리트 구조물은 사라지고 추가로 생기는 약 29만평*에 시민공원이나 공공 문화, 체육시설로 조성될 것이며, 혼재한 교량들과 강변북로는 국제표준의 입체화 진출입시설을 갖추게 되어, 시속80km 이상의 도심고속화도로 기능을 회복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송 후보는 “올림픽대로는 강서구, 영등포구, 동작구, 서초구, 강남구, 송파구, 강동구 등 7개 자치단체에 인접해 있으나 340만 시민의 한강 접근에 걸림돌이 되어 왔다.”며, “도로의 지하화로 추가로 생기는 도로부지 약 56만평*을 시민공원 내지 공공 문화, 체육, 편의시설 등으로 활용할 수 있게 된다. 주거지역과 한강 간의 장벽이 완전히 없어지고 친환경 보행길이 조성되면 한강은 천만 서울 시민의 24시간 휴식, 체육공원으로 변모한다”는 야심찬 계획을 발표했다. 

 

이어 “서울시민의 절반인 480만명이 한강에 인접해서 거주하고 있는데 더 이상 고속화도로 기능을 상실한 콘크리트 구조물 탓에 시민들의 한강 접근성이 차단돼서는 곤란하다.”며, “매일 50만대 이상의 차량이 강변북로와 올림픽대로를 이용하고 있는 상태에서 시속 30km대 강변도로를 조속히 지하 입체 고속도로화 하는 것은 서울의 역동성을 회복하는 출구전략이 될 것이다.”고 역설했다. 

 

송 후보는 “올림픽대로는 강서구, 영등포구, 동작구, 서초구, 강남구, 송파구, 강동구 등 7개 자치단체에 인접해 있으나 340만 시민의 한강 접근에 걸림돌이 되어 왔다.”며, “도로의 지하화로 추가로 생기는 도로부지 약 56만평*을 시민공원 내지 공공 문화, 체육, 편의시설 등으로 활용할 수 있게 된다. 주거지역과 한강 간의 장벽이 완전히 없어지고 친환경 보행길이 조성되면 한강은 천만 서울 시민의 24시간 휴식, 체육공원으로 변모한다”는 야심찬 계획을 발표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올림픽대로, 강변북로부지 85만평 녹색시민공원, 공공 문화체육시설 가능

 

그는 “오세훈 후보는 ‘서울은 더 이상 활용 가능한 부지가 없다’고 말하지만 이는 상상력의 빈곤에서 나온 말이다.”며, “올림픽대로와 강변북로를 지하화 하면 85만평 이상의 도로부지를 공원이나 공공시설물 부지로 활용할 수 있어서 1,000만 시민에게 새로운 공공서비스를 제공하게 될 것이며, 국제도시 서울이 살기 좋은 도시로 발전하는 전환점이 된다”고 힘주어 말했다. 

 

아울러 “기존 한강 남단에서 선유도까지 연결돼 있는 보행로를 한강북단까지 연결하고, 용산공원에서 현충원 구간에 보행자 전용교를 신설하고, 차량이 통행 중인 잠수교를 보행자 전용교로 전환하는 방침이다.”며, “향후 잠실 탄천이나 청담대교 인근에도 보행자 전용교를 단계적으로 설치해나갈 경우 한강은 걷기 좋은 시민휴식공간으로 재탄생할 전망이다.”고 강조했다. 

 

송영길 후보는 “예산에만 의존하지 않고 다양한 재원조달 방안을 마련해 이 프로젝트를 추진하겠다”며, “그 방안 중 하나가 바로 부동산 개발이익을 환수해 바로한강 프로젝트를 지원하겠다는 것이다. 특히, ‘시민참여형 공공개발’로 환수한 개발이익을 바로한강 프로젝트와 같은 교통인프라 사업에 재투자하겠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송영길 후보는 “서울은 630년 조상의 얼과 전통문화유산이 숨 쉬는 문화역사도시이며, 국민의 절반이 매일 경제생활을 영위하는 국제적인 경제도시이다”며, “코리아를 말할 때 교통체증과 콘크리트 구조물을 떠올리는 서울은 이제 그만 끝내야 한다”고 역설했다. 

 

송 후보는 “경부고속도로, 구리세종고속도로, 경부선철도 등 주요 도로의 지하화에 맞추어 서울의 교통량 1위, 2위인 올림픽대로와 강변북로를 지하화 하고, 국제표준에 맞는 입체진출입 인프라를 구축함으로써 국제도시 서울의 위상에 맞는 선진 교통인프라를 구축하겠다. 아울러 전 세계에서 유래를 찾아보기 힘든 한강을 자연 상태로 회복하여 온 국민의 쉼터, 녹색시민공원으로 가꾸어 가겠다.”며, “서울시민과 함께 제2의 한강의 기적을 이뤄내겠다”는 원대한 청사진을 밝혔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게재는 기사의 이해를 확장하기 위해 싣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publication of 'Google Translate' is loaded to expand the understanding of the artic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andidate Young-gil Song, “Gangbyeonbuk-ro, Olympic Boulevard underground… Green Han River into the arms of Seoul citizens”

Olympic-daero, Gangbyeonbuk-ro site, Green Citizen's Park, 850,000 pyeong, public cultural and sports facilities available

 

Song Yeong-gil, former president of the Democratic Party and candidate for mayor of Seoul, turned the Gangbyeonbuk-ro and Olympic-daero into an underground highway at the National Assembly Communication Hall at 09:00 on May 20 (Fri), and installed three pedestrian-only bridges over the Han River to make the Han River a citizen park. announced the 'Baro Hangang' project.

 

When this project is completed, it will be meaningful to underground the Han River and restore the green park Han River 40 years after the Olympic Road was installed.

 

Gangbyeonbuk-ro was converted into an 8-lane round-trip underground, and the function of the 80km urban expressway was restored.

 

According to the 'Baro Hangang' project, a pledge announced by Candidate Song Young-gil, Gangbyeonbuk-ro intersects 37 roads, bridges, and railroads, but the three-dimensionalization of the entrance and exit routes is insufficient, so the 28km section takes more than an hour.

 

Olympic Boulevard intersects 22 major roads, including 5 highways and 9 national roads, and is used by 254,000 vehicles a day (as of 2019), but at a speed of 32 km/h, it does not function as an urban expressway at all.

 

The Gangbyeon North Road and Olympic Boulevard underground project, designed with a construction period of 7 years, is ambitious to restore the function of a high-speed road with a speed of 80 km/h by equipping 4-5 entry/exit facilities in all sections, including 8 lanes (underground) round-trip and 4 lanes (ground) traffic lights. plan.

 

The Han River will be returned to Seoul citizens as a green citizen park.

 

Candidate Song Yeong-gil said, “Gangbyeonbuk-ro is adjacent to five local governments: Mapo-gu, Yongsan-gu, Seongdong-gu, Gwangjin-gu, and Guri-si, but has been a major obstacle to the access of 1.4 million citizens to the Han River. The approximately 290,000 pyeong* created by the city will be developed as a citizen park, public cultural and sports facility, and the mixed bridges and riverside north road will be equipped with an international standard three-dimensional entry and exit facility, restoring the function of an urban expressway with a speed of 80 km/h or more.” he explained.

 

Candidate Song said, “Although Olympic Boulevard is adjacent to seven local governments, including Gangseo-gu, Yeongdeungpo-gu, Dongjak-gu, Seocho-gu, Gangnam-gu, Songpa-gu, and Gangdong-gu, it has become an obstacle for 3.4 million citizens to access the Han River. Approximately 560,000 pyeong* of road land created by the project can be used as a citizen park, public culture, sports, and convenience facilities. When the barriers between the residential area and the Han River are completely removed and an eco-friendly pedestrian path is created, the Han River will be transformed into a sports park where 10 million Seoul citizens can rest for 24 hours.”

 

He continued, “Half of Seoul citizens, 4.8 million people, live near the Han River, and it is difficult for citizens to block access to the Han River because of the concrete structure that has lost its expressway function. It will be an exit strategy to restore the dynamism of Seoul to quickly turn the 30km/h riverside road into an underground three-dimensional highway while using the North Road and Olympic Road.”

 

Olympic-daero, Gangbyeonbuk-ro site, Green Citizen's Park, 850,000 pyeong, public cultural and sports facilities available

 

He said, "Candidate Oh Se-hoon says, 'There is no more usable land in Seoul,' but this comes from the poverty of imagination. It will provide new public services to 10 million citizens and will become a turning point for the international city of Seoul to develop into a livable city,” he said.

 

In addition, “the existing pedestrian path from the southern end of the Hangang River to Seonyudo Island will be connected to the northern end of the Hangang River, and a pedestrian-only bridge will be constructed in the section from Yongsan Park to the Hyeonchungwon, and the Jamsu Bridge, where vehicles are passing, will be converted into a pedestrian-only bridge.” “If pedestrian-only bridges are installed in stages near Jamsil’s Tancheon and Cheongdam Bridges, the Han River is expected to be reborn as a comfortable resting place for citizens,” he emphasized.

 

Candidate Young-gil Song said, “We will promote this project by devising various financing plans without relying solely on the budget. In particular, we will reinvest the development profits recovered through 'citizen participatory public development' in transportation infrastructure projects such as the Baro Hangang Project."

 

Lastly, Candidate Song Young-gil said, “Seoul is a cultural and historical city where the spirit and traditional cultural heritage of 630 years of ancestors breathe, and it is an international economic city where half of the people live economic life every day. Seoul, which thinks of concrete structures, should stop now.”

 

Candidate Song said, “In line with the undergroundization of major roads such as Gyeongbu Expressway, Guri-Sejong Expressway, and Gyeongbu Line Railroad, Seoul’s first and second largest traffic volumes, Olympic-daero and Gangbyeon-buk-ro, were made underground, and a three-dimensional access infrastructure that meets international standards was built. We will build an advanced transportation infrastructure that matches the status of In addition, we will restore the Han River, which is rare in the world, to its natural state and develop it into a resting place for all people and a green citizen park.” said.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