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한덕수 총리 국회 인준에 "잘 될 걸로 기대해"

한미정상회담 "한미관계 튼튼해질 것" 한중관계 "경제관계 잘하면 될 것"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2/05/20 [10:13]

▲ 윤석열 대통령     ©브레이크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0일 "(한덕수 총리 후보자 국회 인준 표결은)처음부터 협치를 염두하고 지명한 총리로 잘 될 걸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 오는 21일 예정된 한미정상회담에 대해 "한미관계가 더 튼튼해지고 더 넓은 범위의 포괄적 동맹으로 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향후 한중관계의 우려 시각에 대해선 "제로섬으로 볼 필요는 굳이 없고, 경제 관계를 잘 해나가면 되는 것"이라며 희망적 시각을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예정된 한 후보자에 대한 국회 본회의 임명동의안 표결 전망에 대해 "한 후보자는 김대중 대통령 시절 경제수석을 했고, 노무현 대통령 시절 국무조정실장, 경제부총리, 총리를 하신 분"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사실상 더불어민주당에 대해 인준 촉구를 우회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현재 임명을 미루고 있는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와의 연계 부분에 대해선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다. 

 

국회는 이날 오후 4시 본회의에서 한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을 진행할 예정인 가운데 재적의원 과반 출석과 과반 찬성으로 통과되어야 대통령이 임명 가능하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sident Yoon Seok-yeol, Prime Minister Han Deok-soo approved by the National Assembly "I expect it to go well"

Korea-U.S. summit "Korea-U.S. relations will be strong" Korea-China relations "Economic relations should be good"

 

 

 

President Yoon Seok-yeol said on the 20th, "(The vote to approve Han Deok-soo's nominee in the National Assembly) is expected to go well as the prime minister who was appointed with cooperation in mind from the beginning."

 

He also said about the summit meeting scheduled for the 21st, "It will serve as an opportunity for the US-ROK relationship to become stronger and to move toward a broader and more comprehensive alliance."

 

He also expressed a hopeful view, saying, "There is no need to view it as a zero-sum, it is just a matter of good economic relations."

 

Regarding the prospect of a vote on the nomination motion for a candidate at the National Assembly plenary session scheduled for the afternoon of the same day, President Yoon emphasized, "A candidate was a person who served as chief economic officer under President Kim Dae-jung, head of the Cabinet Office under President Roh Moo-hyun, deputy prime minister for economy, and prime minister."

 

In fact, it seems to have bypassed the call for approval from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However, he did not comment on the connection with the currently delayed appointment of Minister of Health and Welfare Jeong Ho-young.

 

The National Assembly is scheduled to vote on the motion to appoint a candidate at the plenary session at 4 p.m. on the same day, and the president can only be appointed if it is passed with the attendance of a majority of the enrolled members and the approval of a majority.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