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북한 핵실험 징후 포착..바이든 방한 전후 도발 가능성↑

한미 당국, 북한 무력 도발 예의주시..일어날 수 있는 모든 비상사태 대비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22/05/19 [13:31]

▲ 사진공동취재단 = 24일 북한 핵무기연구소 관계자들이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를 위한 폭파작업을 했다. 폭파 전 취재진에게 2번갱도를 공개했다. 2번갱도는 2차부터 6차까지 5차례에 걸쳐 핵실험을 했다. 2018.05.25.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국가정보원이 북한의 핵실험 징후를 포착했으며 언제 핵실험을 감행할지 타이밍을 보고 있다는 전언이 나왔다.

 

국회 정보위원회 국민의힘 간사인 하태경 의원은 19일 국회 정보위 비공개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는 물론 핵실험 준비도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는 내용을 보고받았다고 밝혔다.

 

하태경 의원은 바이든 대통령 방한에 맞춰 북한이 도발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미사일) 발사 징후가 있고, 발사를 준비하고 있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답했다.

 

정보위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김병기 의원도 "미사일 발사는 물론 핵실험이 거의 준비 완료 단계이기 때문에 어떤 시점에서 미사일을 발사하거나 핵실험을 하더라도 이상하지 않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한미 당국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방한 전후로 북한이 무력 도발 가능성을 예의주시 하고 있다.

 

윤석열 정부 출범 후 첫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가 이날 오후 예정돼 있다. 이 자리에선 한미 정상회담과 북한 도발 문제에 대한 상황 검토,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앞서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은 "핵실험 가능성은 상대적으로 낮지만 미사일 발사 준비는 임박했다"고 밝힌 바 있다.

 

아울러 미국 측에서도 북한의 ICBM 추가 미사일 발사나 핵실험 모두 바이든 대통령 방한 전후로 이뤄질 수 있다고 보고 있으며 모든 일어날 수 있는 비상사태에 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NIS finds signs of North Korea's nuclear test...Biden's possible provocations before and after South Korea

South Korean and U.S. authorities keep a close watch on North Korean armed provocationsWe're preparing for everything that could happen 

- Reporter Chung Myung-hoon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has detected signs of North Korea's nuclear test and is looking at the timing of when to conduct it, according to reports.

 

Ha Tae-kyung, a senior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s Intelligence Committee, told reporters shortly after the National Assembly's Intelligence Committee meeting on the 19th that North Korea is in the final stages of preparing for an intercontinental ballistic missile (ICBM).

 

Asked if North Korea could provoke President Biden in time for his visit to Seoul, Ha Tae-kyung replied, "We have received reports that there are signs of a missile launch and that they are preparing to launch it."

 

Kim Byung-ki, an executive secretary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also said, "Since the nuclear test is almost ready, it is not strange to launch a missile at some point and conduct a nuclear test."

 

As a result, South Korean and U.S. authorities are closely monitoring the possibility of North Korea's armed provocations before and after U.S. President Joe Biden's visit to Korea.

 

The first meeting of the Standing Committee of the National Security Council (NSC) since the inauguration of the Yoon Seok-yeol government is scheduled later in the day. It is expected that the South Korea-U.S. summit and the situation review and discussion on North Korea's provocations will take place at this time.

 

Kim Tae-hyo, the first deputy director of the National Security Office, said earlier, "The possibility of a nuclear test is relatively low, but preparations for a missile launch are imminent."

 

In addition, the U.S. believes that North Korea's additional missile launches and nuclear tests could take place before and after President Biden's visit to Korea, and is reportedly preparing for any possible emergency.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