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한덕수 총리 인준 놓고 고심..'부적격 vs 협치해야'

당 내는 격양된 분위기로 부결 의견 높아..원로들은 협치하자 '현실론'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22/05/19 [10:04]

▲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가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참석해 증인들의 답변을 듣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5.03.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국회 임명동의안 처리를 놓고 고심에 빠졌다.

 

윤석열 대통령이 한동훈 법무부장관 임명을 강행하자, 민주당 내부에선 "이제 협치는 없다"며 격양된 분위기가 주를 이뤘다. 하지만 6·1 지방선거를 코 앞에 둔 상황에서 총리 인준을 부결시킬 경우 새 정부 발목잡기로 비쳐질 가능성이 높아 기회를 줘야 한다는 의견도 힘을 받고 있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지난 18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20일 의원총회에서 공식 입장을 정할 것"이라며 "우리당 의원들의 분위기가 어제 이후로 상당히 격양되며 규탄하는 분위기가 형성된 것은 사실이다. 지금 분위기로서는 부적격 의견이 현저히 높은 것 같다"고 전했다.

 

▲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5.17.  © 뉴시스


박홍근 원내대표는 "최고 복심인 한동훈 장관을 만들기 위해 한덕수 후보자를 들러리로 세운 것 아니냐는 그간의 강력한 의심이 어제 부로 확인됐기 때문"이라고 부연했다.

 

반면 민주당의 원로들은 문제가 있는 것 맞다면서도 새 정부가 첫발은 뗄 수 있도록 협치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6선을 지낸 문희상 전 국회의장은 전날 "윤석열 대통령의 한동훈 장관 임명은 최악의 인사"라고 혹평하면서도 한덕수 후보자의 인준은 해주는 게 맞다고 했다. 문희상 전 의원장은 "첫 총리 인준 문제는 너무 정략적으로 생각하면 안된다. 결국 총리는 인준을 해 줘야 되고 그것이 기본에 더 부합한다"고 했다.

 

정대철 상임고문도 "윤석열 대통령이 한동훈 장관을 임명하고 정호영 후보자를 철회하지 않은 건 문제다. 그래도 해줄 건 해줘야 한다. 그런 뒤에 또 할 말은 해가면서 가야지 국민 지지를 얻을 수 있다"며 "167석을 가진 민주당이 협치해야 한다. 야당이 협조를 안 해주면 정치가 망하는 길로 간다"고 했다. 

 

▲ 국회사진기자단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이 19일 인천 계양역 광장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인천 선대위 출정식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2.05.19.  © 뉴시스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도 19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민주당내 의견은 한 후보자 인준 부결 쪽으로 가닥이 잡힌 것 같다"면서도 "지금은 윤석열 대통령이 첫 출발을 하며 새 진용을 준비하는 단계다. 한덕수 후보자가 국민 눈높이에서 보면 부적격 하지만 국민이 선택한 대통령이 첫 출발하는 단계라는 점을 조금은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인준 가결에 무게를 실었다.

 

송영길 전 대표도 총리 인준에 찬성하는 입장이다.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한덕수 후보자 인준에 협조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후에 그로 인해 생기는 문제에 대한 책임은 윤석열 대통령이 지게 하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Democratic Party is agonizing over the approval of Prime Minister Han Duck-soo."Inadequate vs. Cooperative."

The party is in a state of exasperation, and there is a high opinion of rejection.Elders, let's cooperate. Realism

- Reporter Chung Myung-hoon

 

In addition,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is agonizing over the process of the National Assembly's appointment of Prime Minister nominee Han Duck-soo.

 

When President Yoon Seok-yeol pushed ahead with the appointment of Justice Minister Han Dong-hoon,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maintained an exasperated atmosphere, saying, "There is no cooperation now." However, with the June 1 local elections just around the corner, if the prime minister's confirmation is rejected, it is likely to be seen as a stumbling block to the new government, and the opinion that it should be given a chance is also gaining momentum. 

 

In a meeting with reporters on the 18th, Democratic Party floor leader Park Hong-geun said, "We will make an official position at the general meeting of lawmakers on the 20th," adding, "It is true that the atmosphere of Uri lawmakers has been quite heated since yesterday. In the current atmosphere, the opinion of ineligible seems to be significantly higher," he said.

 

Floor leader Park Hong-geun added, "This is because strong suspicions have been confirmed yesterday that candidate Han Duck-soo was appointed as a best man to make the supreme court's minister Han Dong-hoon."

 

Senior Democrats, on the other hand, agreed that the new government should cooperate so that it can take the first step, even though it is true that there is a problem.

 

Former National Assembly Speaker Moon Hee-sang, who served six terms, harshly criticized President Yoon Seok-yeol's appointment of Han Dong-hoon as the worst person on the previous day, but said it was right to approve candidate Han Deok-soo. Moon Hee-sang, former chairman of the National Assembly, said, "The issue of the first prime minister's confirmation should not be too political. In the end, the prime minister has to approve it, and it is more in line with the basics," he said.

 

Chung Dae-chul, a standing advisor, also said, "It is a problem that President Yoon Seok-yeol appointed Minister Han Dong-hoon and did not withdraw Chung Ho-young. But you have to do what you have to do. Then, we have to say what we have to say to win public support," he said.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with 167 seats should cooperate. If the opposition party does not cooperate, politics will go down the road," he said. 

 

Lee Jae-myung, chairman of the general election committee, also said on CBS radio's "Kim Hyun-jung's News Show" on the 19th, "The Democratic Party's opinion seems to have been set to reject Han's confirmation," but added, "President Yoon Seok-yeol is preparing for a new lineup with his first start. Candidate Han Duck-soo is ineligible from the public's perspective, but we need to consider a little bit that the president chosen by the people is the first step to start," he said, adding weight to the approval.

 

Former representative Song Young-gil is also in favor of the confirmation of the prime minister. Seoul mayoral candidate Song Young-gil said in an interview with a media outlet, "I think we should cooperate with the nomination of Han Duck-soo. President Yoon Seok-yeol will be responsible for the problems that arise later," he sai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