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바이든 대통령, 21일 한미정상회담..공동선언 발표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 "인도 태평양 첫 방문지로 한국 선택 상징성"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2/05/18 [16:02]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사진 좌) 윤석열 대통령(사진 우) <사진출처: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오는 20일부터 22일까지 2박3일간 일정으로 방한하는 가운데 윤석열 대통령과 오는 21일 오후 한미 정상회담을 갖고 공동선언을 발표한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은 18일 브리핑을 통해 "이번 한미 정상회담은 공식방문 형식으로 역대 대통령 중 취임 후 최단기간인 11일 만에 이뤄지는 것"이라며 "바이든 대통령도 인도 태평양 첫 방문지로 한국을 선택했다는데 상징성이 있다"고 밝혔다.

 

또 김 차장은 "이미 공동 선언 및 합의 내용은 대부분 완성 단계"라며 "동아시아와 글로벌 평화 강화를 위한 한미동맹을 자리매김하도록 하겠다는 게 이번 한미동맹의 비전"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한미 양국은 군사·경제동맹에 이어 기술동맹까지 합의하면서 향후 양국간 협력은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김 차장은 "가치동맹 기반으로 그간 이어져왔던 군사동맹을 한미 FTA를 통해 경제동맹으로 확산된데다 이번에 경제기술동맹으로 확대하며 긴밀한 정책·정보 공조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미정상회담 세부 일정도 공개했다. 김 차장은 "양 정상은 매일 하루 한번은 함께 하며 차별화된 일정과 메시지를 갖는다"며 "21일 한미정상회담은 이른 오후부터 이른 저녁까지 계속된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는 21일 오전 국립현충원 현충탑을 참배 후 오후 1시30분 용산 대통령실로 이동해 윤 대통령과 기념촬영을 갖고 대통령실 5층 대통령 집무실에서 소인수 정상회담을 갖는다. 의제는 북한 문제 및 동아시아 연맹 협력 방안이다.

 

이후 짧은 환담을 가진 후 집무실 옆 접견실에서 확대 정상회담을 갖는 가운데 김 차장은 "인도태평양협력 아젠다와 글로벌 이슈에 대해 자유로운 논의를 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시간 반 가량에 걸친 정상회담 후 양국은 회담 결과를 문서로 정리해 성명을 발표하는데 이어 오후 4시 공동기자회견을 갖고 모두 발언 후 자유로운 질의 응답 시간도 갖는다.

 

이어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리는 윤 대통령 주최 공식 만찬에 함께 하는 가운데 행정부와 의회, 경제계, 학계, 스포츠계 등 50여명의 인사들이 참석하며 미국측에선 수행원을 포함 30여명이 함께 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sident Yoon Seok-yeol and US President Biden Announce the 21st Korea-US Summit-Joint Declaration

Kim Tae-hyo, 1st deputy director of the National Security Office, "symbolism of choosing Korea as the first destination in the Indo-Pacific"

-kihong Kim reporter  

 

While U.S. President Joe Biden will visit Korea for three days and two nights from the 20th to the 22nd, he will hold a summit meeting with President Yoon Seok-yeol on the afternoon of the 21st and announce a joint declaration.

 

Kim Tae-hyo, first deputy director of the National Security Office, said in a briefing on the 18th, "This summit is an official visit and will take place in 11 days, the shortest period of any president since taking office. But it is symbolic,” he said.

 

“Most of the joint declarations and agreements have already been completed,” Kim said.

 

In addition, as the ROK and the United States agreed to a military and economic alliance, as well as a technological alliance, cooperation between the two countries is expected to accelerate in the future.

 

Deputy Director Kim said, "The military alliance, which has been based on the value alliance, has expanded into an economic alliance through the Korea-US FTA, and this time, we will expand it into an economic and technological alliance to promote close policy and information coordination."

 

The detailed schedule for the Korea-US summit was also disclosed. Deputy Director Kim said, "The two leaders work together once a day and have a differentiated schedule and message."

 

After visiting the National Cemetery Memorial Tower on the morning of the 21st, President Biden will move to the Yongsan Presidential Office at 1:30 pm to take a commemorative photo with President Yoon and hold a small-group summit in the Presidential Office on the 5th floor of the Presidential Office. The agenda is the North Korean issue and the East Asian Federation cooperation plan.

 

After a brief chat, Deputy Director Kim said, "We will freely discuss the Indo-Pacific cooperation agenda and global issues while holding an expanded summit in the reception room next to the office."

 

After the summit meeting, which lasted about an hour and a half, the two sides documented the results of the meeting and announced a statement, followed by a joint press conference at 4 pm.

 

Then, at the official dinner hosted by President Yoon at the National Museum of Korea, about 50 people from the administration, parliament, business circles, academia, and sports circles attend, and from the US side, about 30 people including an attendant atten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