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증권범죄 합동수사단 부활..한동훈 지시 하루만에 출범

총 48명 인원 구성..금융 전문성 보유 인력으로 배치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22/05/18 [14:18]

▲ 한동훈 신임 법무부 장관이 17일 오후 경기도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기 위해 단상으로 향하고 있다. 2022.05.17.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지난 17일 취임사를 통해 강조한 금융·증권범죄 합동수사단이 하루만에 구성됐다. 

 

한동훈 장관은 취임사를 통해 증권범죄 합수단의 부활을 알리며 "서민을 울리는 경제범죄 실태에 대해 시급히 점검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한 장관 취임 다음날인 18일 서울남부지방검찰청은 보도자료를 통해 기존 금융·증권범죄 수사협력단 체제를 개편해서 합동수사단을 새로 출범시켰다고 밝혔다.

 

합동수사단은 각종 금융·증권범죄에 대응하기 위한 조직으로 검사, 검찰수사관, 특별사법경찰 및 전문인력 등 총 48명의 인원으로 구성됐다. 

 

남부지검은 새 합동수사단에 대해 "총 46명 규모였던 수사협력단의 기존 인력과 조직에 검사 2명을 증원해 총 48명으로 구성됐다"라며 "검찰수사관 11명 및 유관기관 파견직원 12명를 검사실에 배치해 직접수사 지원 기능을 강화했다"고 전했다.

 

합수단에 소속된 검사들은 금융위원회 금융정보분석원(FIU), 금융감독원, 한국거래소, 금융조세부 및 수사협력단 등에서 근무한 경력이 있는 이들로, 금융과 증권 분야를 수사하는데 있어 전문성을 보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합수단은 지난 2013년 처음 설치된 이후 자본시장 불공정거래를 비롯한 각종 금융범죄를 전담해왔으나,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시절인 2020년 1월 폐지됐다. 

 

이후 박범계 전 법무장관이 지난해 9월 금융·증권범죄 수사협력단을 새로 설치했으나, 검사의 직접수사가 아닌 사법통제 중심의 협업모델(수사팀 수사→검사실 기소·공소유지)로 운영됐다. 이 때문에 효율성이 떨어지고 신속한 대응에 한계가 있었다고 서울남부지검은 설명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Financial and securities crime joint investigation team resurrected...Han Donghun re-launched in a day

A total of 48 people...Deploying as a person with financial expertise

- Reporter Chung Myung-hoon

 

A joint investigation team for financial and securities crimes, which Justice Minister Han Dong-hoon emphasized in his inaugural address on the 17th, was formed in a day. 

 

In his inaugural address, Minister Han Dong-hoon announced the revival of the joint venture for securities crimes and said, "We need to urgently check the status of economic crimes that make people cry."

 

On the 18th, the day after Minister Han's inauguration, the Seoul Southern District Prosecutors' Office said in a press release that it has reorganized the existing financial and securities crime investigation cooperation team and launched a new joint investigation team.

 

The joint investigation team is an organization to respond to various financial and securities crimes and consists of a total of 48 people, including prosecutors, prosecution investigators, special judicial police and professionals. 

 

Regarding the new joint investigation team, the Southern District Prosecutors' Office said, "We added two prosecutors to the existing personnel and organization of the investigation cooperation team, which had a total of 46 people, and added 11 prosecutors and 12 employees dispatched to the prosecutor's office."

 

Prosecutors belonging to the Joint Chiefs of Staff explained that they have worked at the Financial Services Commission (FIU), the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the Korea Exchange, the Ministry of Finance and Taxation and the Investigation Cooperation, and have expertise in investigating the financial and securities sectors.

 

Since its first installation in 2013, the joint venture has been in charge of various financial crimes, including unfair capital market transactions, but it was abolished in January 2020 when former Justice Minister Choo Mi-ae was appointed. 

 

Since then, former Justice Minister Park Bum-gye has established a new financial and securities crime investigation cooperation team in September last year, but it has been operated as a cooperative model centered on judicial control (investigation team→prosecution and maintenance of prosecution). For this reason, the Seoul Southern District Prosecutors' Office explained that the efficiency was poor and there was a limit to quick respons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