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득구 의원 "대통령실 윤재순 총무, 권성연 교육비서관 자격미달, 사퇴" 촉구

윤재순 총무비서관, 권성연 교육비서관 능력과 전문성 이전에 도덕성 문제 심각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2/05/18 [11:43]

국회 운영위원회 소속인 강득구 의원(더불어민주당, 안양만안)은 17일 국회에서 열린 윤석열 정부 출범 ‘첫 국회 운영위원회’ 회의에서 윤석열 정부의 내각 인선에 대해 강하게 질타했다.

 

강득구 의원은 두 차례 징계성 처분을 받으며 성비위 논란이 있는 윤재순 총무비서관, 박근혜 정부 시절 역사교과서 국정화에서 실무 역할을 맡으며 여론 조작, 편향된 토론회 강행 등 문제가 있는 권성연 교육비서관 인선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강득구 의원은 김대기 대통령비서실장에게 윤석열 정부에서 발표한 인사에 대한 ‘원칙’이 무엇인지, 있기는 한지에 대해 질의하였고, 김대기 대통령비서실장은 “능력과 전문성”이라고 답했다.

 

이에 대해 강득구 의원은 “인사가 만사라는 말이 있다. 청와대는 권력이 집중되는 곳이고 이곳에서의 결정이 국가의 많은 방향을 결정하게 되기에, 구성원에게 요구되는 것은 단순히 능력만이 아니다.”며, “능력과 전문성만큼 중요한 것이 바로 도덕성”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강득구 의원은 두 차례 징계성 처분을 받으며 성비위 논란이 있는 윤재순 총무비서관, 박근혜 정부 시절 역사교과서 국정화에서 실무 역할을 맡으며 여론 조작, 편향된 토론회 강행 등 문제가 있는 권성연 교육비서관 인선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윤재순 총무비서관은 이날 국회 운영위원회에 출석해 “제가 논란의 중심에 서 있고 여러 국민들께서 염려하고 우려하는 부분에 대해 충분히 느끼고 있다”며, “국민들에게 상처가 되고 불쾌감을 느꼈다면 그 점에 대해 먼저 사과 드리겠다”고 밝혔지만, 단순히 사과만으로 국민의 분노는 쉽게 사그라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윤 대통령이 협치 강조 하루 만에 한동훈 법무장관의 임명강행으로 여야 협치는 물 건너가고 한덕수 총리 후보 인준은 정치권 시계제로이다. 

 

여소야대 정국에서 오는 20일 한덕수 총리 인준 표결 전에 대통령실이나 집권여당에서 정호영 장관 후보자외 대통령실의 문제있는 자들을 정치력을 발휘하여 정리하는 것이 윤석열 정부의 안정적인 출범을 위해 바람직하다는 것이 여의도 정치권의 지배적인 시각이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게재는 기사의 이해를 확장하기 위해 싣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publication of 'Google Translate' is loaded to expand the understanding of the artic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尹Presidential Secretary Yoon Jae-soon and Kwon Seong-yeon as Education Secretary Unqualified and must resign

Yoon Jae-soon, secretary for general affairs, Kwon Seong-yeon, secretary for education, serious moral issues before competence and professionalism

 

Rep. Kang Deuk-goo (Democratic Party, Anyang Man-an),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Steering Committee, strongly criticized the Yoon Seok-yeol administration's appointment of a cabinet at the meeting of the "First National Assembly Steering Committee" held at the National Assembly on the 17th.

 

Rep. Kang Deuk-gu asked President Kim Dae-ki what the 'principles' for personnel announcements announced by the Yun Seok-yeol government were, and whether there were any, and Kim Dae-ki, Chief of Staff, replied, "capability and professionalism."

 

Regarding this, Rep. Kang Deuk-gu said, “There is a saying that greetings are everything. The Blue House is a place where power is concentrated and decisions made here determine many directions of the country, so it is not just competence that is required of its members,” he said. 

 

Finally, Rep. Kang Deuk-goo was twice disciplinary action against the appointment of Secretary General Yoon Jae-soon, who had a controversial sexual assault, and Kwon Seong-yeon, an education secretary who had problems such as manipulation of public opinion and conducting biased debates while playing a working role in the nationalization of history textbooks during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strongly criticized

 

Secretary-General Yoon Jae-soon appeared at the National Assembly Steering Committee on the same day and said, "I am at the center of the controversy and I am fully aware of the concerns and concerns of many people. I will apologize first.”

 

On the other hand, one day after President Yoon emphasized cooperation, the appointment of Justice Minister Han Dong-hoon was forced to pass, and the opposition between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crossed the water, and the approval of Prime Minister Han Deok-soo's candidate is a clock system in the political circles. The dominant opinion in Yeouido’s political circle is that it is desirable for the stable launch of the Yun Seok-yeol government to use political power to organize the troubled people in the presidential office other than the presidential candidate Jeong Ho-young in the presidential office or in the ruling party before the vote for Prime Minister Han Deok-soo’s approval on the 20th. it's sight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