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채익 문광위원장 "문화체육관광 업종 손실보전금 추가 보상안 마련해야"

경영위기업종의 28%가 문화분야인데 지원비중 10%는 문제, 추가보상 마련해야...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2/05/17 [13:06]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 이채익 의원(국민의힘, 울산남구갑)이 17일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제출받은 손실보전금 지급액 추정 자료에 따르면 문화체육관광 분야 소상공인 29만2천명에 2조3천억원이 지급될 것으로 전망됐다.

 

이채익 위원장은  “방역규제를 통해 매출액이 급감한 경영위기 업종의 28%가 문체부 관련 업종인데 손실보전금 전체 지급액의 10%에 그친 부분에 대해서는 문체부가 원인을 분석해서 추가 보상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세부 분야별로는 공연예술 등 문화예술 분야는 1만8천8백명에 1,503억원, 콘텐츠 및 미디어 출판기업 등 콘텐츠 분야는 15만5천명에 1조2,417억원, 여행업 및 숙박업 등 관광 분야에는 2만3천명에 1,816억원, 체육시설 등 체육분야에는 9만5천명에 7,637억원이 지급될 것으로 추정했다.

 

이는 이번 손실보전금 전체 지급 규모인 23조원의 10%에 해당되며, 지난해 1차 방역지원금 2,922억원(전체의 9.1%), 올해 1차 추경에서 지급된 2차 방역지원금 8,765억원(전체의 8.76%)보다 증가된 규모이다.

 

공연예술 등 문화예술 분야는 1만8천8백명에 1,503억원, 콘텐츠 및 미디어 출판기업 등 콘텐츠 분야는 15만5천명에 1조2,417억원, 여행업 및 숙박업 등 관광 분야에는 2만3천명에 1,816억원, 체육시설 등 체육분야에는 9만5천명에 7,637억원이 지급될 것으로 추정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이 위원장은 이 날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추경 예산안 심의에서 박보균 문체부 장관에게 “윤석열 대통령이 시정연설에서 소상공인 손실 보상은 국가의 당연한 책무라고 강조했듯이 그동안 손실보상에서 제외된 문화체육관광 분야 소상공인에 대한 보상은 당연한 조치”라고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또, “방역규제를 통해 매출액이 급감한 경영위기 업종의 28%가 문체부 관련 업종인데 손실보전금 전체 지급액의 10%에 그친 부분에 대해서는 문체부가 원인을 분석해서 추가 보상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문화체육관광부는 2차 추경 예산안에서 코로나19 한시 문화예술인 활동지원금 305억원을 추가편성하기 위해 올해 불용이 명확한 대규모 사업 위주로 1,738억원을 감액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게재는 기사의 이해를 확장하기 위해 싣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publication of 'Google Translate' is loaded to expand the understanding of the artic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airman Lee Chae-ik, chairman of Mun Kwang, “2.3 trillion won in compensation for losses in the field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accounting for 10% of the total support”

28% of the top management companies are in the cultural sector, but 10% of the support is a problem, and additional compensation needs to be provided...

 

According to the data on the amount of compensation for loss received from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on the 17th by Rep. Chae-ik Lee (People’s Power, Ulsan Namgu-gap), chairperson of the National Assembly Culture, Sports and Tourism Committee, 2.3 trillion won will be paid to 292,000 small business owners in the culture, sports and tourism sector. it was predicted

 

By sub-field, 150.3 billion won for 18,800 people in the cultural arts sector, such as performing arts, 1.241.7 trillion won for 155,000 people in content and media publishing companies, and 23.3 trillion won in the tourism sector, such as travel and lodging businesses. It is estimated that 181.6 billion won will be paid to 1,000 people and 763.7 billion won will be paid to 95,000 people in the field of sports such as sports facilities.

 

This corresponds to 10% of the total amount of the 23 trillion won in compensation for this loss. is of an increased size.

 

Chairman Lee said to Minister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Park Bo-gyun during the deliberation on the supplementary budget by the Culture, Sports and Tourism Committee of the National Assembly on the same day, “As President Yoon Seok-yeol emphasized in his address on municipal administration that compensation for small business losses is the natural responsibility of the state, compensation for small business owners in the culture, sports and tourism sector, which has been excluded from loss compensation, is a natural action,” he said.

 

Chairman Lee also said, “28% of the businesses in business crisis, where sales fell sharply due to quarantine regulations, are related to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he emphasized.

 

Meanwhile,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cut 173.8 billion won mainly for large-scale projects that are clearly ineffective this year in order to additionally organize 30.5 billion won in support for cultural and artistic activities during the COVID-19 period in the second supplementary budget.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