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윤석열 경제동맹 안보에 재벌 ‘미국기업화’

김종찬 정치경제기자 | 기사입력 2022/05/17 [12:51]

▲국회 연설 중인  윤석열 대통령. ©뉴시스

 

경제동맹 간의 안보체제로 바이든 미 행정부의 ‘중국 첨단기술·부품 공급망 배제’ 전략에 윤석열 정부가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IPEF)' 가입을 결정하고 한국 재벌들이 미국 기업으로 변신하며 미국 현지법인을 분리해 미국에 세금 납부를 시도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16일 국회 시정연설에서 “국제 정치·경제 질서가 급변하여 산업과 자원을 무기화하고 공급망이 블록화하는 새로운 흐름이 수출로 성장한 우리에게 커다란 도전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명박 정부 인수위원이었던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는 지난달 21일 취임식에서“한국 경제정책의 프레임을 과감히 바꾸어야 할 때가 됐다. 민간 주도로 보다 창의적이고 질적인 성장을 도모해야 한다. 소수의 산업과 국가에 집중된 수출과 공급망도 다변화할 필요가 있다”며 “과거 잘 달리던 경주마가 지쳐 예전같지 않은데도 과거의 성공에 사로잡혀 새 말로 갈아타기를 주저하는 누를 범하면 안 된다”고 프레임 교체를 밝혔다.

 

윤 대통령 대선 공약은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 가입과 IPEP 동참이었다.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은 16일 "미국은 인도·태평양 지역에 강력한 경제·무역 관계를 보유했다. 우리에게는 경제적 관여와 교역에 새로운 모델이 필요하다"라며 "이는 우리 국가와 인도·태평양 국민을 위한 좋은 일자리를 창출할 것"이라 말하고 "이게 우리 역내 경제 전략"이라 밝혔다.

 

현대차는 지난해 미국 내 전기차 생산, 충전 인프라 확충 등을 위해 5년에 걸쳐 74억달러를 투자할 것이란 계획을 내놨고, 바이든 대통령 방한에 맞춰 조지아주 전액 투자 발표와 세금 미국 납부를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한화솔루션은 12일 3800억원 투자의 고효율 태양광 셀과 모듈 생산체계에서 미국에 2천억원을 투입하고, 미국 수소·우주용 탱크 업체인 시마론 인수에 2025년까지 1억달러 투자를 밝혔다.

 

롯데지주는 13일 미국 뉴욕주 시러큐스시에 BMS의 바이오 의약품 생산공장을 2천억원에 인수한다고 밝혔다.

 

롯데케미칼은 앞서 지난달 미국 리튬메탈 음극재·전해질 개발 스타트업 소일렉트과 합작법인(JV)으로 미국 현지에 2500억원 생산시설 구축 계획을 밝혔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5월 한미정상회담에 맞춰 파운드리 공장에 170억달러 투입을 밝혔고, SK하이닉스는 연구개발 센터로 미국에 10억달러 투입에 세금의 미국 납부를 시도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GM과 합작으로 미국에 1~3 합작공장에 4조2천억원을 투입하고 애리조나주 배터리 신규 공장에 1조7천억원, 미시간주 파우치 공장에 1조6천억원을 투입을 밝혔다.

 

SK그룹은 SK온이 미국 포드와 미국 현지 합작법인 설립에 5조1천억원 투입하고 조지아주 배터리공장 건설에 3조원 투자해 미국기업을 만들며 세금의 미국 납부로 보인다.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의 16일 정례브리핑은 인도태평양 지역에 대해 "세금과 반부패 활동 등 더 공정한 경제 구축"을 말하며 “이를 통해 노동자뿐만 아니라 기업을 위한 경쟁의 장을 고르게 할 수 있다”고 밝혀, 미국 기업화 체제 구축으로 접근했다.

 

한국의 재벌은 냉전체제 유지에서 미국의 안보 금융의 우산과 일본과의 경제협력에 의존형 박정희 개발독재로 고도성장 저물가의 '빛나는 모델'로 선전됐다.

 

한덕수 총리 후보는 한미FTA체결을 주도하며 미국 자유무역에 의한 중남미 개조 방식인 "무역 증가의 세금 더 걷어 사회안전망 보완"으로 농어촌과 노동자 피해 대응책을 앞세워 정치적 자결권 파기 전략을 적용했다.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한미 정상회담을 5일 앞둔 16일 박진 외교장관과 화상 통화로 “(한중은) 디커플링(단절)과 공급망 단절을 반대해야 한다”고 밝혔다.

 

kimjc00@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iden Yoon Seok-Yeol Economic Alliance Security System, Chaebols 'American Enterprise'
 -by Kim Jong-chan, political economy reporter
 
As a security system between economic alliances, the Yoon Seok-yeol administration decided to join the Indo-Pacific Economic Framework (IPEF) in response to the Biden administration's 'exclusion of China's high-tech and parts supply chain' strategy. It is attempting to pay taxes to the United States by separating the corporation.
In his address to the National Assembly on the 16th, President Yoon said, "The rapid change in the international political and economic order is creating a new wave of weaponizing industries and resources and blocking supply chains, posing a great challenge to us, who have grown through exports."
At an inauguration ceremony on the 21st of last month, Bank of Korea Governor Lee Chang-yong, who was a member of the Lee Myung-bak government's transition committee, said, "The time has come to boldly change the framework of Korea's economic policy. The private sector should promote more creative and qualitative growth. It is also necessary to diversify the export and supply chains that are concentrated in a few industries and countries.” He said, “We must not commit the nuisance of reluctance to switch to a new horse because the racehorses that ran well in the past are tired and not the same as before.” said.
President Yoon's campaign promises were to join the Comprehensive and Gradual Trans-Pacific Partnership (CPTPP) and IPEP.
White House press secretary Carine Jean-Pierre said on the 16th, "The United States has strong economic and trade ties with the Indo-Pacific region. We need new models of economic engagement and trade." It will create good jobs for the
Hyundai Motor Company announced a plan to invest $7.4 billion over five years for electric vehicle production and charging infrastructure expansion in the United States last year, and it is expected to announce full investment in Georgia in time for President Biden's visit to Korea and start paying taxes to the United States.
Hanwha Solutions announced on the 12th that it will invest 200 billion won in the US in a high-efficiency solar cell and module production system with an investment of 380 billion won, and invest 100 million dollars by 2025 to acquire Simaron, a US hydrogen and space tank company.
Lotte Holdings announced on the 13th that it would acquire BMS's biopharmaceutical production plant in Syracuse, New York, for 200 billion won.
Last month, Lotte Chemical announced plans to build a 250 billion won production facility in the United States as a joint venture (JV) with Soelect, a startup that develops lithium metal anode materials and electrolytes in the United States.
Samsung Electronics announced that it invested $17 billion in its foundry last year, and SK Hynix tried to pay $1 billion in taxes to the U.S. as an R&D center.
LG Energy Solutions announced that it will invest 4.2 trillion won in the US 1st to 3rd joint factories in a joint venture with GM, 1.7 trillion won to a new battery plant in Arizona, and 1.6 trillion won to a pouch plant in Michigan.
The SK Group seems to be paying taxes in the US by making a US company by investing 5.1 trillion won in SK On's establishment of a local joint venture with Ford in the US and 3 trillion won in the construction of a battery plant in Georgia.
White House Press Secretary Jean-Pierre's regular briefing on the 16th said that "building a fairer economy, including taxes and anti-corruption activities," for the Indo-Pacific region, "this can level the playing field for businesses as well as workers." We approached the establishment of the American corporate system. 

Korea's chaebol was touted as a 'shining model' of high-growth, low prices, from maintaining the Cold War system to the development dictatorship of Park Chung-hee, which relied on the U.S. security finance umbrella and economic cooperation with Japan.

Prime Minister Candidate Deok-soo Han led the signing of the Korea-US FTA and applied a strategy of destroying the right to self-determination politically by taking measures to counter damages to rural and fishing villages and workers by “replenishing the social safety net by collecting more taxes from increased trade”, a method of remodeling Latin America by US free trade.

Chinese Foreign Minister Wang Yi said in a video call with Foreign Minister Park Jin on the 16th, 5 days before the ROK-US summit, "(Korea and China) should oppose decoupling and severing the supply chai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