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람 화보, “전역 후 넘치는 에너지 잘 쓰고 싶은 올 한 해”..도회적 이미지

매니지먼트 숲 기획·제작 스페셜 화보, 새로운 매력 담아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05/16 [10:48]

▲ 정가람 화보 <사진출처=매니지먼트 숲>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배우 정가람의 스페셜 화보가 공개됐다.

 

매니지먼트 숲이 기획 및 제작한 이번 스페셜 화보는 배우 정가람의 면면을 담았다. 특히 지난 4월 군 복무를 마치고 전역한 후 처음으로 선보이는 모습인 만큼 그의 새로운 시작에 이목이 집중됐다.

 

16일 선공개 된 화보 속 정가람은 세가지 콘셉트의 각각 건강하고 생기 있는, 차분하고 댄디한, 모던하고 도회적인 이미지를 풍부하게 담아냈다. 

 

먼저 밝고 청량한 느낌의 사진이 시선을 끌었다. 자연스럽게 미소 띈 표정과 소년스러움이 엿보이는 청량함이 청춘의 얼굴을 오롯이 보여준다. 마치 봄과 초여름 사이의 생기를 머금은 듯 푸릇한 분위기를 물씬 풍기며 청춘 드라마의 한 장면을 연상케 했다.

 

정가람은 군 제대 후 “그동안 적어 놨던 것들을 차근히 해보며 지내고 있다. 가족 여행도 다녀오고 맛있는 것도 많이 먹고 운동도 하며 바쁘게 지낸다. 차기작도 준비 중인데 정말 설레고, 작품뿐만 아니라 재미있게 할 수 있는 것이라면 무엇이든 참여해보고 싶다. 전역 후 넘치는 에너지를 잘 쓰고 싶은 올 한 해다”라는 근황을 전하며 앞으로의 활동 기대감을 내비쳤다.

 

어느덧 서른 살에 접어든 그 답게 한층 더 성숙해진 모습도 선보였다. 두번째 컨셉으로 좀 더 부드럽고 세련된 매력을 느낄 수 있는 사진을 공개한 것. 뚜렷한 이목구비와 감성적인 눈빛이 청년의 경계에 선 남자의 무드를 차분하게 표현해 냈다. 

 

앞서 넷플릭스 시리즈 <좋아하면 울리는>에서 순도 높은 첫사랑을 연기하며 좋은 반응을 이끌어냈던 바, 따뜻함과 자상함이 묻어난 이번 화보를 통해 그가 선보일 앞으로의 로맨스가 더욱 기대 되기도.

 

마지막으로 남성미가 느껴지는 도회적인 이미지도 선보였다. 블랙 앤 화이트의 포멀한 룩과 어우러진 독보적인 아우라는 묵직하고 자신감 있는 매력을 배가시켰다. 그동안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악질경찰>, <기묘한 가족>, <독전> 등 탄탄하고 강인한 연기로 독보적인 존재감을 보여줬던 만큼 더욱 완숙한 그의 활약을 기대하게 하는 모습이다.

 

촬영 후 “오랜만에 카메라 앞에 서서 즐겁기도 하고 화면에 담긴 내 모습이 어색하기도 했다. 각 콘셉트 별로 여러 모습들을 보여줄 수 있어서 어느 하나를 꼽을 수 없을 정도로 좋았고, 영상 콘텐츠 중 가볍게 춤을 추는 장면이 있는데 처음엔 어색했지만 점점 즐기는 내 모습이 뿌듯하고 재밌었다”며 화보 촬영 소회를 전하기도. 

 

이어서 앞으로 어떤 배우가 되고 싶은지에 대한 질문에는 “매번 답하기가 굉장히 어려운 질문 인 것 같다. 뻔한 답변일 수도 있지만 편안하고 따뜻하고 옆에서 계속 보고싶은 배우가 되고 싶다. 앞으로 좀 더 적극적인 에너지를 보여드리고 싶다”라며 대중을 만날 준비에 한창이다.

 

정가람은 데뷔 직후 영화 <4등>으로 그해 제53회 대종상영화제 신인남자배우상을 수상하며 그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앞서 언급한 작품 외에도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며 꾸준히 자신만의 길을 만들어 온 만큼 그동안의 밀도 있는 연기력과 새롭게 선보인 성숙하고 훈훈한 비주얼까지 다시금 주목받고 있다.

 

이처럼 다양한 매력을 가진 배우 정가람의 스폐셜 화보는 오는 17일부터 본격 공개되며 매니지먼트 숲 공식 채널인 인스타그램, 네이버 포스트 그리고 유튜브를 통해 차례로 선보일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ung Ga-ram's pictorial, "This year I want to use my overflowing energy well after discharge".. Urban image

 

Management forest planning special pictorial, with new charm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Actor Jung Ga-ram's special pictorial has been released.

 

This special pictorial, planned and produced by Management Soop, contains the face of actor Jung Ga-ram. In particular, attention was focused on his new start as it was his first appearance since he was discharged from military service in April.

 

In the pre-released pictorial on the 16th, Jung Ga-ram richly captured the three concepts of healthy and lively, calm and dandy, modern and urban images.

 

First, the bright and refreshing picture attracted attention. A naturally smiling expression and youthful freshness show the face of youth. It was reminiscent of a scene from a youth drama, exuding a green atmosphere as if it was filled with vitality between spring and early summer.

 

After being discharged from the military, Jeong Ga-ram said, "I'm slowly doing the things I've written down. He goes on family trips, eats a lot of delicious food, and gets busy with exercise. I'm also preparing for my next project, and I'm really excited, and I want to participate in anything that can be fun as well as a work. This year is the year he wants to use his overflowing energy well after he is discharged.”

 

As he has reached the age of 30, he also showed a more mature image. As the second concept, we released a photo where you can feel a softer and more sophisticated charm. Clear facial features and emotional eyes calmly expressed the mood of a man standing on the edge of a young man.

 

Previously, he received a good response by playing a high-purity first love in the Netflix series <Crying if you like it>, and through this pictorial full of warmth and kindness, he is looking forward to the romance he will show in the future.

 

Finally, an urban image with masculine beauty was also presented. The unrivaled aura combined with the black and white formal look doubled his heavy and confident charm. In the meantime, as he has shown a unique presence with solid and strong acting in movies such as <Beasts Clinging to Straw>, <Evil Police>, <Stranger Family>, and <Solid War>, it is looking forward to his more mature performances.

 

After filming, “It’s been a long time since I’ve stood in front of the camera, and I was happy, and the way I looked on the screen was awkward. It was so good that I couldn’t pick one out because I could show various aspects of each concept, and there is a scene where I danced lightly in the video content.

 

Then, to the question of what kind of actor he wants to become in the future, he said, “It seems to be a very difficult question to answer every time. It may be an obvious answer, but I want to become an actor who is comfortable and warm, and I want to see you next to me. I want to show more active energy in the future,” he said, preparing to meet the public.

 

Immediately after her debut, Ga-Ram Jeong received the Best New Actor Award at the 53rd Daejong Film Festival for her film <4th Place>, and her acting skills were recognized. In addition to his previously mentioned works, as he has steadily made his own path between screens and CRTs, his dense acting skills and newly presented mature and warm visuals are attracting attention again.

 

The special pictorial of actor Jung Ga-ram, who has such various charms, will be released in earnest from the 17th, and will be shown sequentially through Instagram, Naver Post, and YouTube, the official channels of Management Forest.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