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한동훈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재송부 요청

사실상 임명 강행 의지 내비쳐..더불어민주당 지명 철회 요구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2/05/13 [16:40]


▲ 윤석열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국회에 한동훈 법무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했다. 이는 사실상 한 후보자 임명을 강행하겠다는 윤 대통령 의지로 보인다. 재송부 요청 기한은 오는 16일까지이다. 

 

인사청문회법에 따르면 국회가 보고서 채택 시한을 넘길시 대통령은 열흘 이내 기한을 정해 재송부 요청을 할 수 있다. 이 기한까지도 국회가 보고서를 내지 않으면 대통령은 그 다음날부터 장관을 즉각 임명할 수 있다.

 

한 후보자에 대한 국회인사청문회는 여야 간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한 채 청문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았다. 

 

현재 더불어민주당은 한 후보자를 주요 낙마 대상으로 규정 후 지명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sident Yoon Seok-yeol requests retransmission of Han Dong-hoon personnel hearing progress report

In fact, it shows the will to force the appointment.. In addition, the Democratic Party demands the withdrawal of the nomination.

-kihong Kim reporter 

 

On the 13th, President Yoon Seok-yeol requested the National Assembly to re-send a report on the progress of the hearing of the Justice Minister candidate Han Dong-hoon.

 

This actually seems to be President Yoon's will to force the appointment of one candidate. The deadline for requesting retransmission is the 16th.

 

According to the Personnel Hearings Act, if the National Assembly exceeds the deadline for adoption of the report, the president can set a deadline within ten days and request a retransmission. If the National Assembly does not submit a report by this deadline, the president can immediately appoint a minister from the next day.

 

The hearing report on a candidate was not adopted as the National Assembly personnel hearing did not narrow the gap between the opposition and the opposition.

 

Currently,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is demanding that the nomination be withdrawn after stipulating one candidate as the main target for dropping ou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