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한하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고양시 호수공원’ 초청제안

휴전선 인접한 '평화의도시' 고양시 호수공원에 정중하게 초청해요!

박대석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2/05/13 [11:44]


 

▲ 고양 호수공원     ©브레이크뉴스

 

미국의 34대 대통령이었던 아이젠하워는 미국의 역대 대통령 가운데 처음으로 한국을 방문했다. 첫 방문은 6.25 한국전쟁이 한창이던 1952년, 대통령에 당선된 직후 당선자 신분으로 방문했다.  6.25 전쟁 종식을 공약으로 내세워 당선됐던 아이젠하워 대통령은 당시 이승만 한국 대통령과 회담하고 최전선을 둘러보았다.

 

2017년 도널드 트럼트 대통령을 포함하여 한국은 찾은 역대 대통령은 모두 11명이다. 대부분 미국 대통령은 미군기지와 휴전선을 방문한다. 그래서인지 경제대국 10위권이며 유엔 무역 개발회의(UNCTAD) 설립 이래 최초로 개발도상국에서 선진국 지위를 인정받은 나라임에도 불구하고 미 대통령이 군복에 망원경을 든 모습의 DMZ가 대한민국 상징 같은 이미지로 전 세계에 각인된다.

 

그런데 1966년 10월 31일 방한한 존슨 대통령은  방문 이틀째였던 그해 11월 1일에는 경기 화성군 태안면 안녕리(현 화성시 안녕동)를 방문했다. 당시 태안 면사무소는 존슨 대통령이 면 전체를 잘 굽어볼 수 있도록 전망대를 만들고 그 자리에 존슨 동산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이 자리에는 갓을 쓰고 도포를 쓴 ‘농군 대표’ 최시중 할아버지(당시 65)도 나와 있었다. 최 할아버지를 보자 존슨 대통령은 성큼 다가가 손을 내밀고 기념촬영을 했다.

 

기념촬영을 마친 존슨 대통령을 최 할아버지에게 “미국에 가 보고 싶지 않느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최 할아버지는 긴 턱수염을 쓸어내리며 “한 번쯤 가보고 싶지만 오늘은 안 되겠다”며 웃었다. 그러자 존슨 대통령은 대신 최 할아버지에게 헬리콥터 10분 비행을 선물했다. 56년 전 일이지만 미국 대통령이 한국의 작은 마을에 들려 시민을 만나고 대화를 나눈 장면은 평화롭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사진)이 다음 달 20일 방한한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역시 방한 기간 중 비무장지대(DMZ) 방문을 검토 중이라고 백악관은 12일(현지 시각) 밝혔다.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등 엄중한 안보를 챙겨야 하는 상황에서 주한미군의 통수권자인 미국 대통령이 휴전선을 방문하는 일은 당연하다.  

 

그러나 휴전선에서 직선거리 10km에 '평화의 도시' 고양시 일산이 있다. 무려 108만  명이 지척의 북한 포신 앞에 있는 형국이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온건한 민주당원으로 중도주의자라 평가받는 편이다. 휴전선에 가는 길에 최전선 인근 평화로운 호수공원을 들려서 산책하는 고양시민들과 담소를 나누는 모습이 망원경과 군복을 입은 사진보다는 본인의 이미지에 훨씬 어울린다.

 

▲ 박대석 칼럼니스트.   ©브레이크뉴스

그리고 휴전선에 군복 입은 미군들에 둘러싸여 있는 모습보다 휴전선 인근에 있는 일산 호수공원의 평화로운 시민들의 모습이 전 세계에 타전되는 것이 한국의 엄중한 안보상황을 더 효과적으로 나타낼 것이다. 또 이런 상황에서도 세계 경제대국, 선진국에 진입한 한국의 위대성에 전 세계인은 감탄할 것이다.

 

윤석열 대통령의 외교안보 파트와 국민의힘 고양 특례시 시장 후보는 적극 추진해 볼일이다. 그리고 미국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 필자 역시 고양시민의 한 사람으로 호수공원 방문을 정중하게 초청한다. 아마 친미, 반미, 사대주의 등 편협한 시비를 떠나 굳건한 한·미 동맹국인 미국 대통령의 호수공원 방문에, 고양시민은 흔쾌히 '바이든 호수공원'이라 이름 붙여 줄지도 모른다. cosmobigstone@gmail.com

 

*필자.박대석 칼럼니스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U.S. President Joe Biden's visit to Korea invites 'Goyang Lake Park'

We cordially invite you to Goyang Lake Park, the 'City of Peace' adjacent to the Armistice Line!

-Park Dae-seok, columnist

 

Eisenhower, the 34th 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 was the first 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 to visit Korea. His first visit was in 1952, in the midst of the 6.25 Korean War, shortly after he was elected president as his elected president. President Eisenhower, who was elected on the promise of ending the Korean War, had a meeting with then South Korean President Syngman Rhee and toured the front lines.

Including President Donald Trump in 2017, South Korea has visited 11 past presidents. Most US presidents visit US bases and the Armistice Line. Perhaps that is why, despite being one of the top 10 economic powerhouses and the first country to be recognized as a developed country in a developing country since the establishment of the United Nations Conference on Trade and Development (UNCTAD), the DMZ with the US president in military uniform holding a telescope is imprinted on the world as a symbol of Korea. .

However, on October 31, 1966, President Johnson visited Korea, the second day of his visit, and on November 1 of the same year, he visited Ann-ri, Taean-myeon, Hwaseong-gun, Gyeonggi-do (now Annyeong-dong, Hwaseong-si). At that time, the Taean-myeon office built an observatory so that President Johnson could have a good view of the whole town, and named the place Johnson Gardens. Choi Si-joong's grandfather (65 at the time) was also present in this place, wearing a hat and a coat of arms. When Choi saw his grandfather, President Johnson strode up to him, held out his hand, and took a commemorative photo.

After taking a commemorative photo, President Johnson asked Grandpa Choi, "Do you not want to go to America?" Then Grandpa Choi brushed off his long beard and laughed, saying, “I want to go there once, but I can’t do it today.” President Johnson then gifted Grandpa Choi a 10-minute helicopter flight instead. Although it was 56 years ago, the scene where the 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 stopped by a small village in Korea to meet and chat with citizens is peaceful.

US President Joe Biden (pictured) will visit Korea on the 20th of next month. The White House announced on the 12th (local time) that US President Joe Biden is also considering a visit to the Demilitarized Zone (DMZ) during his visit to South Korea. It is only natural for the US President, who is the commander of the USFK, to visit the Armistice Line in a situation where serious security concerns such as the launch of a ballistic missile by North Korea are essential.

However, there is Ilsan, the 'City of Peace' in Goyang City, which is 10 km away from the Armistice Line. A whopping 1.08 million people are in front of North Korean gun barrels a short distance away. President Joe Biden is a moderate Democrat and is considered a centrist. On the way to the armistice, he stopped by a peaceful lake park near the front line and chatted with the citizens of Goyang for a walk, which suits his image much better than a picture with a telescope and military uniform.

And it would be a more effective representation of Korea's severe security situation when the peaceful citizens of Ilsan Lake Park near the ceasefire line were sent to the world rather than being surrounded by US soldiers in military uniforms at the ceasefire line. Also, even in this situation, people around the world will be amazed at the greatness of Korea, which has entered the world economic powerhouse and advanced country.

President Yoon Seok-yeol's diplomatic and security division and the people's power Goyang special city mayor candidate should be actively pursued. And to President Joe Biden of the United States, I politely invite the writer to visit Lake Park as a citizen of Goyang. Perhaps the 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 who is a strong South Korea-US ally, leaving behind narrow disputes such as pro-Americanism, anti-Americanism, and racism, visits Lake Park, and the citizens of Goyang may gladly name it 'Biden Lake Park'. cosmobigstone@gmail.com

*Written by Park Dae-seok, columnis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