짚신 장수와 우산 장수를 둔 어머니의 마음이란?

“종이신문인 '주간현대'는 창간 25년간 대중(大衆)과 호흡을 같이했습니다!”

문일석 발행인 | 기사입력 2022/05/12 [15:39]


▲ 문일석 발행인.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를 발간해온 (주)브레이크뉴스는 지난 2003년 출범했습니다. 모(母) 기업은 '(주) 펜 그리고 자유'입니다. 이 회사의 자(子) 회사 격으로 출발했으니까요. (주)펜 그리고 자유는 그간 '주간현대'를 발행해 왔습니다. 대중 타블로이드 주간신문인 '주간현대'는 올 5월18일로 창간 25주년을 맞게 됐습니다. 주간신문 발행으로 4반세기를 보냈습니다. 지난 1997년 5월 창간된 이후 25년 간 매주 발행했습니다. 결코 짧은 세월이 아닙니다. 긴 세월입니다. 그 동안 무엇을 했을까요? 타블로이드판 주간신문, 즉 대중(大衆) 주간신문의 사회적 책무가 과연 무엇이었을까요?

 

이쯤해서 과거를 뒤돌아보면, 짚신 장수와 우산 장수를 둔 어머니의 마음을 떠올려봅니다. 왜요?

 

한국의 주간신문 과거 역사를 뒤돌아보면 비운(悲運)의 역사였습니다. 이승만 정권에서는 주간신문이 번성했었습니다. 600여개 이상의 주간신문이 발행됐었기 때문입니다. 박정희 장군이 주도하는 5.16 군사 쿠데타가 1961년에 일어났습니다. 박정희 독재 정권은 주간신문을 발행하려면 윤전기를 설치해야 한다는 악법을 만들어 하루아침에 그 많고 많았던 주간신문들을 말살했습니다. 이 때문에 주간신문은 윤전기가 있는 일간신문의 부속품으로 전락하고 말았습니다. 

 

주간신문의 발행은 노태우 정권 시절부터 발행이 자유로워졌습니다. 독립 주간신문들이 재(再)탄생하게 됐습니다. 필자가 발행인으로 있는 ''주간현대''와 '사건의 내막'도 노태우 정부의 주간신문 발행정책 변화의 혜택을 입은 주간신문이랄 수 있습니다. 이 시기부터 시작된, 주간신문 번성기를 주도해왔기 때문입니다.

 

'주간현대' 발행 25년을 회고해 붑니다. '주간현대'는 1997년에 창간됐습니다. 자매지인 '사건의 내막'은 1998년에 창간됐습니다. '주간현대'가  창간됐던 이후의 한국 사회는 급변했습니다. 정권이 여러 번 바뀌었습니다. 김영삼-김대중-노무현-이명박-박근혜-문재인 정권으로 이어졌습니다. 박정희-전두환-노태우라는 군사-준(準)군사정권을 거친 이후에 회사가 창업 주간신문을 발행하게 됐습니다. 시대 흐름을 분석해보면, 대한민국 사회는 점차 문민-자유-민주-실용주의 사회라는 다원(多元)주의 사회로 진보-발전해왔습니다.

 

주간신문은 대중들이 길거리 또는 버스, 기차, 비행기 등 교통기관 안에서 즐겨 읽던 매체였습니다. 주간신문이 지닌 시대적인 사명은, 문민-자유-민주-실용주의 사회로 진전하는 과정에서, 시대정신과 함께하면서, 정보-뉴스의 전달 역할을 착실하게 해냈다는 게 사실입니다. 이런 점에서 고귀한 역사와 함께 했다고 자부합니다. 이 시절, '주간현대'는 불티나듯 팔렸던, 대중의 사랑을 받았던, 대중 주간신문 중의 하나였습니다.

 

한국사회에 인터넷 언론이 정착하기 이전까지의 주요 매스컴은 종이신문이 대세였습니다. 이런 과정에서 종이신문인 '주간현대'는 창간 25년간 대중(大衆)과 호흡을 같이했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대중과 호흡을 같이했다는 것은 무엇을 뜻할까요? 한국 사회가 문민-자유-민주-실용주의 사회라는 다원주의 사회로 진보-발전해 오는 과정과 함께 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그런 사회화 과정에서 주간 대중신문이 매스컴 기능의 큰 역할을 담당해왔다는 뜻입니다.

 

매스컴을 통해 정보-뉴스를 섭렵하는 독자들의 기호가 변하면서 매스컴 환경도 크게 변했습니다. 종이신문 시대에서 인터넷신문 시대로 옮아갔습니다. '주간현대' 역시 종이 주간신문을 읽는 독자의 극감(極減)으로 인해 생존의 위협을 받고 있는 실정으로 내몰리고 있습니다. 이런 중, 주간신문이 향후에 해야 할 일, 미래에 해야 할 일, 그것이 무엇인지를 모색하는 중입니다. 

 

필자가 발행해온 인터넷 매체인 브레이크뉴스는 온라인(인터넷) 상위 매체입니다. 이런 인터넷 신문의 완벽한 정착으로, 대중 주간신문의 사회적인 역할은 현저하게 저하돼 있습니다. 시대 변환에 따른 역할의 쇠락이랄 수 있습니다. 이런 점에서 중이신문인 '주간현대'의 25년 발행의 역사는 귀하게 여겨진다고 자평합니다. 4반세기, 독자의 사랑받는 매체였기 때문입니다. 이제, 새로운 세상이 왔다는 것을 실감하면서 주간신문이 향후  무엇을 해야 할지 고민 중입니다. 숙연해집니다. 새 역할이 무언지? 탐색 중입니다.

 

이 글의 끝, 다시금 이 글의 시작 질문으로 되돌아갑니다. 종이신문과 인터넷 매체를 발행해온 발행인. 짚신 장수와 우산 장수를 둔 어머니의 마음이었습니다. 종이신문이 잘 팔리던 시대에는 인터넷 신문의 검색이 저조했습니다. 인터넷 신문의 검색이 활발해진 시대에는 종이신문의 판매가 극감했습니다. 비가 안 오면 우산이 안 팔리고, 비가 오면 짚신이 안 팔리고...이를 어쩌지요신문 발행인의 심정을 어떤 것일까요? 짚신 장수와 우산 장수를 둔 어머니의 마음이었습니다. 시대변화에 의해, 이래저래 속이 뒤집힙니다. moonilsuk@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What is the heart of a mother who owns a sandal and umbrella seller?

“Weekly Hyundai, a paper newspaper, has worked with the public for 25 years!”

-Publisher Il-suk Moon

 

BreakNews, which has published BreakNews, was launched in 2003. The parent company is 'Pen and Freedom'. It started as a child company of this company. Pen and Freedom has been publishing 'Weekly Hyundai'. Weekly Hyundai, a popular tabloid weekly newspaper, celebrated its 25th anniversary on May 18, this year. A quarter of a century has passed with the publication of a weekly newspaper. It has been published weekly for 25 years since it was first published in May 1997. It is by no means a short period of time. It's been a long time. What did you do in the meantime? What was the social responsibility of the tabloid weekly newspaper, that is, the public weekly newspaper?

 

When I look back on the past at this point, I think of the heart of a mother who had a straw sander and an umbrella seller. why?

 

Looking back on the history of the Korean weekly newspaper, it was a history of misfortune. Weekly newspapers flourished under the Syngman Rhee administration. Because more than 600 weekly newspapers were published. The 5.16 military coup led by General Park Chung-hee took place in 1961. The Park Chung-hee dictatorship created a vicious law that required a web page to be installed in order to publish weekly newspapers and wiped out many weekly newspapers in one day. Because of this, the weekly newspaper was reduced to an accessory for the daily newspaper with a rotary press.

 

The publication of weekly newspapers has been free since the Roh Tae-woo administration. Independent weekly newspapers were reborn. 'Weekly Hyundai' and 'The Story of the Incident', of which I am the publisher, can also be weekly newspapers that benefited from the changes in the Roh Tae-woo administration's weekly newspaper publication policy. This is because it has been leading the heyday of weekly newspapers that started from this period.

 

We look back on 25 years of publication of 'Weekly Hyundai'. 'Weekly Hyundai' was founded in 1997. The sister magazine 'The Story of the Incident' was founded in 1998. After 'Weekly Hyundai' was launched, Korean society has changed rapidly. The government has changed several times. Kim Young-sam, Kim Dae-jung, Roh Moo-hyun, Lee Myung-bak, Park Geun-hye, and Moon Jae-in regimes were followed. After the military-quasi-military regimes of Park Jeong-hee, Chun Doo-hwan, and Roh Tae-woo, the company started publishing weekly newspapers. Analyzing the flow of the times, Korean society has gradually progressed and developed into a pluralistic society of civic-liberal-democratic-pragmatic society.

 

Weekly newspapers were a medium that the public enjoyed reading on the street or in transportation such as buses, trains, and airplanes. It is true that the weekly newspaper has faithfully played the role of information-news transmission while working with the spirit of the times in the process of advancing to a civilized-free-democratic-pragmatic society. In this respect, we are proud to have shared a noble history. At this time, 'Weekly Hyundai' was one of the popular weekly newspapers that sold like fire and was loved by the public.

 

Prior to the establishment of internet media in Korean society, the main media was paper newspapers. In this process, it can be said that 'Weekly Hyundai', a paper newspaper, has worked with the public for 25 years since its founding. What does it mean to breathe with the public? It means that Korean society has progressed and developed into a pluralistic society of civilian-freedom-democratic-pragmatic society. This means that in the process of socialization, the weekly mass newspaper has played a large role in the function of the mass media.

 

As readers' preferences for information-news access through mass media have changed, the media environment has also changed significantly. We have moved from the era of paper newspapers to the era of internet newspapers. 'Weekly Hyundai' is also being driven into a situation where the survival of the readers is threatened due to the extreme feelings of readers who read the paper weekly newspaper. In the midst of this, the weekly newspaper is trying to figure out what to do in the future, what to do in the future, and what it is.

 

BreakNews, an internet media that I have published, is an online (Internet) top media. With the perfect settlement of these Internet newspapers, the social role of the public weekly newspapers has been significantly reduced. It may be the decline of the role as the times change. In this regard, I am proud to say that the 25-year history of publication of 'Weekly Hyundai', a middle-class newspaper, is considered precious. This is because it has been a medium loved by readers in the quarter century. Now, realizing that a new world has arrived, the weekly newspaper is contemplating what to do in the future. It becomes dull. What is the new role? Exploring.

 

At the end of this article, we return to the question at the beginning of this article. A publisher who has published paper newspapers and internet media. It was the heart of a mother who had a merchant of sandals and a merchant of umbrellas. In the era when paper newspapers were selling well, searches for Internet newspapers were low. In the era when Internet newspaper searches became more active, the sales of paper newspapers plummeted. How do newspaper publishers feel? It was the heart of a mother who had a merchant of sandals and a merchant of umbrellas. With the changing times, the inside is turned upside down.

moonilsuk@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