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정권, 막 내린 문재인 정권 5년 반면교사 삼아야

정성태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2/05/12 [05:25]


▲ 정성태  칼럼니스트.   ©브레이크뉴스

편견 또는 편애는, 시선이 닿지 않는 다른 한 쪽에 결핍과 소외를 낳는다. 그러한 외눈박이 언어는 극한 대립과 갈등을 부르는 수준 낮은 선동이 되기 십상이다. 또한 자신과 다른 온당한 주장마저 적으로 간주하는 우를 범하게 된다. 결국 극렬 홍위병을 앞세운 중우정치로 흐를 위험성이 그만큼 높게 상존한다. 그리고 거기 남는 것은 헛되게 부유하는 적개심과 파괴된 공화정 뿐이다.

 

자유는 천부인권에 속한다. 왕정 시대가 아닌 공화정 체제에서, 그것은 타의에 의해 침해되거나 복속될 수 없는 신성한 가치다. 그러나 그것만으로 민주주의가 존립되는 것은 아니다. 또 다른 축으로 작동되는 평등의 문제다. 이 역시 하늘로부터 부여받은 인간의 태생적 권리에 속한다. 우리 사회에 내재된 불평등 혹은 불공정의 심화는 국민통합을 저해하는 가장 큰 요인이 되고 있다. 따라서 자유와 평등은 결코 대립적 관계가 아닌 상호 유기적 기능을 통한 보완적 지위에 놓여 있다.

 

문재인 정권 5년이 막을 내렸다. 허언과 위선, 독선과 궤변, 겁박과 내로남불로 점철된 시간이었다. 온갖 형태의 크고 작은 범죄 혐의도 함께 남긴 채 최상층 권력과 종언을 고했다. 그러나 거대 야당으로 뒤바뀐 민주당의 몰지각한 행태는 여전하다. 특히 한동훈 법무부장관 인사 청문회를 통해 드러난 일부 초선들의 몰지성은 국회의원 수준마저 의심케 했다. 국민 일반의 평균에도 이르지 못하고 있음을 따갑게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윤석열 정부가 출범했다. 0.73% 차이로 거둔 위태로운 승리였다. 각료와 청와대 참모 인선을 볼 때, 국민 눈높이에 역부족인 경우도 분명히 있다. 도덕성과 능력이 꼭 비례하는 것만은 아닐 것이다. 그럼에도 국민 다수는 문재인 정권 5년을 통해 겪은 상심과 좌절의 산하가 이루 말할 수 없을 정도다. 윤석열 대통령의 손바닥 인사만으로는 성공하는 정부가 되기 어려울 수 있음을 염두에 두어야 한다.

 

민주당 또한 거대 야당으로서 국정의 또 다른 축임을 하시라도 망각해서는 안된다. 이미 졸속 강행한 '검수완박'에서 드러났듯, 국가와 국민이 우선되지 않는 그 어떠한 정치적 행위도 결국 민심 앞에 처절하게 버림받게 된다는 점을 깨달을 수 있어야 한다. 또한 지난 잘못에 대해 가슴을 치며 자복하고 통회하는 자세가 우선될 수 있어야 한다. 책임져야 할 죄가 있다면 마땅히 사법적 처벌도 감수해야 한다. 그러한 토대에서 거듭날 수 있을 때라야 국민적 신뢰로 이어질 수 있다.

 

* 필자 : 정성태(시인 / 칼럼니스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Yoon Seok-Yeol’s administration, the new Moon Jae-in administration should be a teacher for five years

 

- Columnist Jeong Seong-tae

 

Prejudice or favoritism produces want and alienation on the other side of the eye. Such one-eyed language tends to become a low-level agitation for extreme confrontation and conflict. In addition, he commits the mistake of considering even reasonable arguments other than himself as enemies. In the end, there is a high risk that it will lead to a central friendly politics led by the extreme Red Guards. And all that remains is animosity that floats in vain and a ruined republic.

 

Freedom belongs to human rights. In a republican system other than the monarchy, it is a sacred value that cannot be violated or subjugated by will. However, that alone does not guarantee democracy. It is an issue of equality that operates on another axis. This, too, belongs to man's innate right endowed from heaven. The deepening of inequality or inequity inherent in our society is becoming the biggest factor hindering national unity. Therefore, freedom and equality are not in an antagonistic relationship, but are in a complementary position through mutual organic functions.

 

Five years of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have come to an end. It was a time filled with lies and hypocrisy, self-righteousness and sophistry, cowardice and negligence. He announced the end of the highest level of power, leaving behind all kinds of crimes large and small. However, the reckless behavior of the Democratic Party, which has been turned into a huge opposition party, is still there. In particular, the ignorance of some first-time officers revealed through the hearing of Minister of Justice Han Dong-hoon made even the level of lawmakers suspicious. It cannot but be pointed out that it is not even reaching the average of the general public.

 

The Yun Seok-yeol government was inaugurated. It was a precarious victory by a margin of 0.73%. When looking at the appointment of ministers and staff of the Blue House, there are clearly cases where the level of public opinion is insufficient. Morality and ability are not necessarily proportional. Nevertheless, for the majority of the people, it is indescribable to the extent that the heartache and frustration experienced during the five years of Moon Jae-in's administration is indescribable. It should be borne in mind that it may be difficult for a successful government to become a successful government with just the palm of the hand of President Yoon Seok-yeol.

 

Even if the Democratic Party is another axis of state affairs as a huge opposition party, it should not be forgotten. As revealed in the hastily enforced 'check-and-run', we must be able to realize that any political action that does not put the state and the people first will eventually be brutally abandoned in front of the public. In addition, an attitude of confession and contrition by beating the heart for past mistakes should be given priority. If there is a crime to be held accountable for, it should also bear legal punishment. Only when we can be reborn on such a foundation can it lead to public trust.

 

* Writer: Jeong Seong-tae (Poet / Columnis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