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박진·이상민 임명재가..국무회의 정족수 충족

강인선 대변인 "중요한 건 국정 공백 없이 계속 이어지는 것"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2/05/12 [11:23]


▲ 윤석열 대통령     ©브레이크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2일 박진 외교부·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임명을 재가하면서 이날 오후 예정된 임시 국무회의의 개의 정족수를 채우게 됐다.

 

윤 대통령은 이날 임시 국무회의에서 코로나19 손실보상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안을 의결할 계획이다. '온전한 손실보상'은 윤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었다.

 

전날 정부는 당정협의를 통해 '33조원+α' 규모 추경안 편성을 합의한 가운데 소상공인 370만명을 대상으로 1인당 최소 600만원을 지급한다는 방침이다.

 

대통렬실은 이날 박진·이상민 임명 재가 경우 '민생 추경' 추진 차원에서 이뤄진 것이라고 전했다. 또 오는 20일 예정된 바이든 미국 대통령 방한 및 첫 한미 정상회담과 6.1 지방선거 등이 고려된 점도 전했다.

 

강인선 대변인은 이날 "중요한 건 국정 공백 없이 계속 이어지는 것"이라며 "경제가 어렵고 한미 정상회담도 가까이 다가왔고 선거도 코앞이고 여러 일이 많은데 어떤 형태로든 국무회의를 열어야겠고 생각하시는 것"이라고 전했다.

 

현재 윤석열 정부 장관은 9명인 가운데 국회청문보고서 채택이 예정된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도 국무회의 전 임명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따라서 윤 대통령 포함 국무위원은 모두 12명이 되면서 국무회의 개의가 가능해진다. 국무회의는 대통령·국무총리와 15인 이상 30인 이하 국무위원으로 구성되며 구성원 과반수 출석으로 개의하고 출석 구성원 3분의 2 이상 찬성으로 의결한다. 

 

한편 이날 국무회의에서 통과될 추경안은 오는 13일 국회에 제출되는 가운데 오는 16일 윤 대통령이 국회를 방문해 직접 추경 시정연설을 할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sident Yoon Seok-yeol, Park Jin-min and Lee Sang-min Imimm Jae-jae meet the quorum of the National Assembly

Spokesperson Kang In-sun said, "The important thing is to continue without a gap in government affairs."

-kihong Kim reporter 

 

President Yoon Seok-yeol approved the appointments of Ministers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Park Jin Park and Minister of the Interior and Safety on the 12th, filling a quorum for an extraordinary cabinet meeting scheduled for the afternoon.

 

President Yoon plans to vote on an additional supplementary budget for compensation for COVID-19 losses at an extraordinary cabinet meeting on the same day. 'Complete loss compensation' was President Yoon's presidential campaign promise.

 

The previous day, the government agreed to create a supplementary budget plan of '33 trillion won + α' through a discussion with the party, and plans to pay at least 6 million won per person to 3.7 million small businesses.

 

The presidential office said that the re-appointment of Park Jin and Lee Sang-min was done in order to promote the 'additional budget for people's livelihood'. He also reported that US President Biden's visit to Korea scheduled for the 20th, the first Korea-US summit, and the June 1 local elections were considered.

 

“The important thing is to keep going without a gap in the state of affairs,” said Kang In-seon, spokesperson for the government.

 

Among the nine current government ministers, Yoon Seok-yeol, candidates for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Lee Chang-yang and Small and Medium Venture Business Minister Lee Young, who are scheduled to adopt the National Assembly hearing report, are also expected to be appointed before the cabinet meeting.

 

Accordingly, the number of State Councilors including President Yoon will be 12, allowing the opening of the State Council meeting. The State Council is composed of the President and Prime Minister and not less than 15 and not more than 30 members of the State Council.

 

Meanwhile, while the supplementary budget bill to be passed at the cabinet meeting on the same day will be submitted to the National Assembly on the 13th, President Yoon is scheduled to visit the National Assembly on the 16th to give a speech on the supplementary budget in perso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