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영 작가, 아트부산에 초대형 작품 전시

작가의 작품은 소품에서 대형 작품에 이르기까지 섬세한 질감이 세월의 풍상처럼 담겨있어

이일영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2/05/12 [11:53]


▲ JYoung: wall Moment Mixed media on panel

 

12일, VIP 프리뷰를 시작으로 15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국제 아트페어 아트부산에 대한 관심과 열기가 뜨겁다. 지난해 8만 명 관람객과 350억 원의 작품 판매가 이루어진 점에서 올해 제11회를 맞는 행사에 초미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올해 참가하는 국내화랑은 국제갤러리, 가나아트, 갤러리현대, PKM, 학고재, 아라리오, 더페이지. 더컬럼스갤러리, 모제이갤러리등 101개 화랑이다. 해외 참가 화랑은 그레이 갤러리(USA), 영국 타데우스 로팍(UK), 브루지에-히가이 갤러리(FRANCE), 페레스프로젝트(GERMANY), 튜스데이 투 프라이데이(SPAIN), 화이트스톤 갤러리(HONGKONG), 아시안 아트 웍스(CHINA), 컨템포러리 도쿄(JAPAN), 두아르테 세퀘이라(PORTUGAL). 코어 디자인 갤러리(MALAYSIA), 야부즈갤러리(SINGAPORE), 사라디포 아트(IRAN) 등 21개국 32개 갤러리가 참가하였다.

 

역대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제11회 아트부산에서 주목하게 되는 국내 참가 갤러리가 있다. 서울 한남동과 부산 해운대 마린시티 점을 운영하는 모제이 갤러리(대표 이은지)이다. 모제이 갤러리 출품 작품을 살펴보면 자전적이며 감성적인 의식의 표현 작업으로 대표되는 미국의 팝 아티스트 짐 다인(Jim Dine)과 즉흥적 행위와 격정적 표현이 어우러진 엥포르멜 예술의 거장 스페인의 안토니 타피에스(Antoni Tapies) 작품을 선보인다. 

 

이어 미국태생으로 파리에서 활동하는 그라피티 아티스트 존 원(Jon One)의 회화 작품과 공간의 조형성을 승화된 예술로 매만진 영국의 대표 조각가 나이젤 홀(Nigel Hall)의 조각 작품과 드로잉이 전시된다. 이와 함께 영화 타이태닉으로 잘 알려진 세계적인 배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의 열정적인 컬렉션으로 잘 알려진 콜롬비아 태생의 세계적인 아티스트 오스카 무리조(Oscar Murillo)의 회화 작품을 선보인다.

 

모제이 갤러리는 이번 아트부산 참가 부스에 세계적인 유명 작가의 작품과 함께 국내 외에서 활발한 활동을 펴고 있는 제이영(J Young) 아티스트의 초대 개인전 부스를 함께 설치하였다. 이는 지난해 아트부산에서 지난 10여 년간 유럽을 중심으로 해외 활동에 주력하여온 작가 제이영(J Young)의 작품을 선보이면서 해외 주요 갤러리의 깊은 관심과 많은 작품 판매가 이루어진 결과를 중시한 것이다.

 

작가 제이영(J Young)은 5년 전 파리에서 전시되어 큰 주목을 받았던 작품과 최근작에 이르는 초대형작품 500호(200cmx320cm) 3점을 포함한 30여 점의 다양한 작품을 선보인다. 자연과 인간의 인과적 연관성을 의식으로 승화시킨 순간 또는, 시기를 뜻하는 모멘트(Moment) 시리즈 작품들이다. 

 

제이영 작가는 전시 작품에 대한 인터뷰에서 “세계를 단절과 봉쇄의 벽으로 세운 유례없는 코로나19 팬더믹 시대를 경험하면서 유년의 기억에서 창작된 담벼락(담장) 작품이 감염 시대의 단절과 봉쇄의 벽을 상징하였다면, 이제 주기적 유행으로 함께 살아가야 하는 앤데믹 시대의 극복을 메시지로 담아내고 싶었다”고 전하였다, 작가의 설명을 바탕으로 작가의 작품을 바라보면 유년의 기억에 존재하는 담장을 모티브로 쌓고 바르는 형태 속에 인간에게 주어진 난관의 극복이라는 희망적인 사유가 끝없이 출렁이고 있다.

 

제이영 작가의 작품은 소품에서 대형 작품에 이르기까지 섬세한 질감이 세월의 풍상처럼 담겨있다. 시간이 가지는 실체와 사유의 정신성이 겹겹의 붓질로 쌓인 깊은 의식의 지층과 같은 작가의 작품 앞에 서면 표현으로 승화된 예술의 울림이 가슴에 저며온다. 해외와 국내를 막론하고 국경이 없는 소통으로 작가의 작품에 주목하는 이유이다.     

 

▲ J Young: wall Moment Mixed media on panel


제이영 작가는 아트부산 참가 이후 부산 남구에 소재한 갤러리 휴(대표 박현선)에서 6월 1일부터 6월 19일까지 초대전이 이어진다. 작년 제10회 아트부산에서 제이 영 작가의 작품을 접하게 된 박현선 대표는 깊은 의식으로 이루어진 작가의 작품에 매료되어 작가의 작품을 알리는 많은 활동을 펴왔다. 국내 외 유명 작가와 특히 젊은 작가의 의식적인 작품을 소개하는 다양한 그룹전으로 잘 알려진 부산의 유명 갤러리 갤러리 휴가 첫 초대 개인전 작가로 제이 영 작가를 선정한 의미는 크다. artwww@naver.com

 

*필자: 이일영

칼럼니스트. 시인

 

Artist J-Young exhibits large-scale works at Artist Art Busan

From small items to large works, the artist's works contain delicate textures like the winds of time.

- Lee Il-young, columnist

 

Starting with today's (12th) VIP preview, interest and enthusiasm for Art Busan, an international art fair held at BEXCO, Busan, are high until the 15th. Last year, 80,000 visitors and 35 billion won of works were sold, so the 11th event this year is attracting great attention.

 

The domestic galleries participating this year are Kukje Gallery, Gana Art, Gallery Hyundai, PKM, Hakgojae, Arario, and The Page. There are 101 galleries including The Columns Gallery and MoJ Gallery. The galleries participating overseas are Gray Gallery (USA), Thaddeus Lopac (UK), Bruges-Higai Gallery (FRANCE), Peres Project (GERMANY), Tuesday to Friday (SPAIN), Whitestone Gallery (HONGKONG), Asian Artworks (CHINA), Contemporary Tokyo (JAPAN), Duarte Sequeira (PORTUGAL). 32 galleries from 21 countries participated, including Core Design Gallery (MALAYSIA), Yabooz Gallery (SINGAPORE), and Saradipo Art (IRAN).

 

At the 11th Art Busan, which boasts the largest scale ever, there is a gallery participating in Korea that draws attention. MoJ Gallery (CEO Eunji Lee) operates the Hannam-dong, Seoul and Marine City stores in Haeundae, Busan. If you look at the works exhibited at the Mojay Gallery, you will see Jim Dine, an American pop artist, who is represented by his autobiographical and emotional expression of consciousness, and Antoni Tapies of Spain, a master of Informel art that harmonizes improvisation and passionate expression. showcase the work.

 

Next, the paintings of American-born and Paris-based graffiti artist Jon One and the sculptures and drawings of Nigel Hall, a representative British sculptor who refined the formativeness of space with sublimated art, will be exhibited. Along with this, the world-famous Colombian-born artist Oscar Murillo, known for his passionate collection of world-famous actor Leonardo DiCaprio, best known for his movie Titanic, will be exhibiting paintings.

 

▲ Art Busan Mojay Gallery booth

 

MoJ Gallery installed the first solo exhibition booth of artist J Young, who is active both at home and abroad, along with the works of world-famous artists in the booth participating in Art Busan. This is an emphasis on the results of the deep interest of major overseas galleries and the sale of many works, as the artist J Young, who has been focusing on overseas activities for the past 10 years, was presented in Art Busan last year.

 

Artist J Young will present more than 30 diverse works, including three works that received great attention when they were exhibited in Paris five years ago, as well as three of the most recent extra-large works in No. 500 (200cmx320cm). These are Moment series works that refer to the moment or period that sublimated the causal connection between nature and humans into consciousness.

 

In an interview about the exhibited works, artist Jay Young said, “Experiencing the unprecedented COVID-19 pandemic era that established the world as a wall of severance and containment, a wall art created from childhood memories is a wall of severance and containment in the era of infection. If it symbolizes , then I wanted to convey the message of overcoming the anemic era, where we have to live together in a cyclical fashion.” In the form of building and applying, the hopeful thinking of overcoming the difficulties given to humans is endlessly tumbling.

 

From small items to large works, artist Jay Young's works contain delicate textures like the winds of time. Standing in front of the artist's work, which is like a layer of deep consciousness, where the substance of time and the spirituality of thought are piled up with layers of brushstrokes, the echo of art sublimated into expression pierces my heart. This is why we pay attention to the artist's work through communication without borders, whether overseas or domestic.

 

▲ J Young: wall Moment Mixed media on panel

 

After participating in Art Busan, artist J-young will have an invitation exhibition from June 1 to June 19 at Gallery Hu (CEO Park Hyun-sun) located in Nam-gu, Busan. Park Hyun-sun, who encountered Jay-young's work in the 10th Art Busan last year, has been fascinated by the work of a deeply conscious artist and has carried out many activities to promote the work of the artist. It is significant that Jay-young was selected as the first solo exhibition artist of Busan's famous gallery gallery vacation, well-known for various group exhibitions that introduce conscious works by famous domestic and especially young artists.

 

*Writer: Lee Il-young

 

columnist. po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