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혜인 의원 “반복되는 거액의 초과세수..홍남기의 재정 쿠데타”

윤석열 정부는 뵈주고...기재부가 文정부 무능 드러내면서 국채발행도 안할 수 있게 만들어줘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2/05/12 [08:49]


윤석열 정부의 손실보상 추경 계획이 발표된 가운데 기본소득당 용혜인 의원은 반복되는 기재부의 초과세수 사태를 거세게 비판했다. 

 

▲ 용혜인 의원은 ”전임 정부의 무능을 부각하면서도 국채발행 없이 대규모 추경을 하게 된 윤석열 정부 입장에선 손 안 대고 코 푼 격“이라고 평가하며, ”반복되는 초과세수 사태는 기재부에게 농락당하는 대한민국의 현실을 보여준다“고 말하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용 의원은 ”국채를 발행하지 않는다는 부분에서 눈을 의심했다“라고 충격을 표하며 ”국채를 발행하지 않는다면 이 돈은 도대체 어디서 나온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용 의원은 이번 초과세수 사태는 어제 신임 추경호 경제부총리와의 대화에서 언급된 바가 있다고 밝혔다. 용 의원은 “그간 추경 재원의 사례를 거론하며 박근혜 정부에서 조차 추경재원은 대부분 국채로 조달했고, 지출구조조정의 재원 비율은 극히 미미했다”고 강조했다. 

 

용 의원은 최소 35조의 초과세수가 발생한다는 점을 짚으며 ”작년에도 60조에 달하는 거대한 초과세수가 발생해 기재부 세제실이 엎어지고 감사원 감사를 받게 된 실정인데, 또 35조 초과세수가 발생한 현 상황을 어떻게 이해해야 하는가“라고 일침했다. 

 

이어 용 의원은 홍남기 부총리를 향해서도 ”이런 초과세수 상황을 몰랐다는 게 말이 되는가“라고 비판했다. 홍 부총리는 올해 초 추경 국면에서 재정건전성을 이유로 50조 추경을 반대한 바 있다. 용 의원은 이에 대해 ”홍 부총리는 당시 50조 추경 충분히 할 수 있었고, 가능하다고 대답했어야 했다“라고 꼬집으며 이는 ”기재부의 재정쿠데타“라고 일갈했다. 

 

용 의원은 ”축소된 1차 추경과 한참 늦어진 손실보상으로 피해는 소상공인과 국민들이 떠안게 되었다“라고 비판하며 ”늦은 지원, 불합리한 보상과정에서 재기불능의 타격을 입은 이들의 삶을 누가 책임질 것인가“라고 따졌다. 

 

그는 ”전임 정부의 무능을 부각하면서도 국채발행 없이 대규모 추경을 하게 된 윤석열 정부 입장에선 손 안 대고 코 푼 격“이라고 평가하며, ”반복되는 초과세수 사태는 기재부에게 농락당하는 대한민국의 현실을 보여준다“고 말하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hpf21@naver.com

 

[참고1] 용혜인 의원 메시지 전문

출처 링크 : https://www.facebook.com/YONGHYEIN.BASICINCOME/posts/5109811119110905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Yong Hye-in, “Repeat large amount of tax revenue exceeding 35 trillion won… Hong Nam-ki’s financial coup d’état”

The Yun Seok-yeol government, blown your nose without touching your hand... Make it so that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can not even issue government bonds while revealing the incompetence of the Wen government

 

While the Yoon Seok-yeol government's loss compensation supplementary budget plan was announced, Rep. Yong Hye-in of the Basic Income Party fiercely criticized the repeated excess tax revenues of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Rep. Yong expressed shock, saying, "I doubted her eyes on the part that she did not issue government bonds," and asked, "If they do not issue government bonds, where the hell did this money come from?"

 

Rep. Yong said that this excess tax revenue was mentioned yesterday in a conversation with the new Deputy Prime Minister of Economy, Choo Kyung-ho. Rep. Yong emphasized that “referring to the cases of supplementary budget finance, most of the supplementary budget was financed by government bonds even under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and the proportion of funding for restructuring spending was very small.”

 

Rep. Yong pointed out that at least 35 trillion won in excess tax revenue is generated, and said, “Last year, a huge amount of excess tax revenue amounted to 60 trillion won, and the tax office of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was overturned and audited by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how to understand it.”

 

Rep. Yong also criticized Hong Nam-ki, deputy prime minister, saying, "Is it true that I did not know this excess tax revenue situation?" Deputy Prime Minister Hong opposed the 50 trillion won supplementary budget for fiscal soundness during the supplementary budget phase earlier this year. Rep. Yong pointed out that "Deputy Prime Minister Hong could have done enough with the 50 trillion won supplementary budget at the time, and he should have answered that it was possible," he said, calling it a "financial coup d'etat by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Rep. Yong criticized “the reduced first supplementary budget and the long delay in compensation for losses, which caused small business owners and the public to bear the damage,” and said, “Who will be responsible for the lives of those who have been hit by the impossibility of recovery in the process of late support and unreasonable compensation?” questioned

 

He evaluates that “It is a blow out of the nose without touching anything from the perspective of the Yun Seok-yeol administration, who made a large-scale additional budget without issuing government bonds while highlighting the incompetence of the previous government.” He said sorry. hpf21@naver.com

 

[Reference 1] Full text message from Assemblyman Yong Hye-in

 

Source link: https://www.facebook.com/YONGHYEIN.BASICINCOME/posts/5109811119110905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