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대입구역 인근 용산구 청파동2가 일대, 700세대 주거지 탈바꿈된다

서울시 도시계획 수권소위원회 가결..2015년 이후 주택정비형 재개발 지정 첫 사례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2/05/11 [11:28]


▲ 청파 제1주택정비형 재개발구역 위치도  © 서울시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노후한 지역 환경으로 인해 교통·교육 등 우수한 주변여건에도 불구하고 주목받지 못했던 숙대입구역 인접 용산구 청파동2가 11-1번지 일대가 높이 25층, 700세대 주거지로 새로 태어난다.

 

서울시는 10일 열린 제5차 도시계획위원회 현장수권소위원회에서 ‘용산구 청파 제1 주택정비형 재개발 사업’ 정비구역 지정 및 정비계획을 결정, 경관심의(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밝혔다.

 

2004년 ‘2010 서울특별시 도시·주거환경정비기본계획’에 따라 정비예정구역으로 지정된 청파 제1 주택정비형 재개발구역(용산구 청파동2가 11-1번지 일대)은 앞으로 7개 동, 공공주택 117세대 포함 총 696세대의 새로운 주거지로 탈바꿈한다.

 

해당 구역은 4호선 숙대입구역에 인접해 있으며, 주변에 숙명여대를 비롯한 초·중․고교가 밀집해 있는 등 우수한 교통 및 교육 여건에도 불구하고, 협소한 도로와 주차 공간 부족 등 노후하고 열악한 주거환경으로 인해 오랫동안 낙후지역으로 인식돼 왔다.

 

청파 제1 주택정비형 재개발구역은 이번 심의를 통해 정비예정구역이 변경되면서 기존 2만7000㎡에서 3만2000㎡로 면적이 확대되고, 용적률 249.98% 이하, 높이 25층 규모로 정비사업이 추진된다.

 

대학교, 지하철역 등과 인접한 지역 특성을 고려해 1~2인 가구 수요를 반영, 전체 세대수의 60%를 소형주택(60㎡ 이하)으로 계획했다.

 

또한, 주변 저층 주거지 주차난을 해소하기 위해 지하 공영주차장(133대)을 신설하고, 상부에는 조경 및 휴게 공간을 배치하여 입주민뿐만 아니라 지역주민 휴식공간으로 활용하게 된다.

 

배후 주거지를 고려해 단지 내 공공보행통로를 계획하는 한편, 경계부는 전면공지를 활용해 녹지, 보행 공간으로 제공하는 등 공공성을 강화하는 방안도 포함됐다.

 

특히, 대상지는 지난해 신속통합기획 민간재개발 후보지 공모를 통해 선정된 청파2구역(가칭)과 인접해 있어 기반시설 연계와 함께 주거 환경 개선 등 시너지 효과도 기대된다.

 

서울시 임인구 주거정비과장은 “용산구 청파 제1구역은 2015년 이후 주택정비형 재개발구역 신규 지정의 첫 사례라는 면에서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도 서울 시내 노후한 지역의 주거 환경 개선과 원활한 주택 공급을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area around Cheongpa-dong 2-ga, Yongsan-gu, near Sook University Station, will be transformed into a residential area for 700 households

 

Approval of the subcommittee on urban planning authority in Seoul..The first case of designation of housing maintenance type redevelopment since 2015

 

Break News Reporter Moon Hong-cheol= The area around 11-1 Cheongpa-dong 2-ga, Yongsan-gu, adjacent to Sook University Station, which was not noticed despite excellent surrounding conditions such as transportation and education due to the aging local environment, will be reborn as a 25-story, 700-family residential area.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announced on the 10th that at the 5th Urban Planning Committee on-site authorization subcommittee held on the 10th, the designation and maintenance plan for the “Yongsan-gu Cheongpa 1st Housing Maintenance Redevelopment Project” was decided and the landscape deliberation (draft) was revised and approved.

 

In 2004, the Cheongpa No. 1 housing maintenance redevelopment zone (around 11-1 Cheongpa-dong 2-ga, Yongsan-gu) designated as a planned maintenance area according to the '2010 Seoul Metropolitan City Urban and Residential Environment Master Plan' will consist of 7 buildings and 117 public housing units. It will be transformed into a new residential area for a total of 696 households.

 

The area is adjacent to Sookmyung University Station on Line 4, and despite excellent transportation and educational conditions, such as elementary, middle and high schools including Sookmyung Women's University, old and poor housing such as narrow roads and lack of parking space It has long been recognized as an underdeveloped area due to its environment.

 

As the planned maintenance area is changed through this deliberation, the area of ​​the Cheongpa No. 1 housing maintenance redevelopment zone will be expanded from 27,000 square meters to 32,000 square meters, and the maintenance project will be carried out with a floor area ratio of less than 249.98% and a height of 25 floors. .

 

Considering the characteristics of the area adjacent to universities and subway stations, 60% of the total households were planned to be small houses (60 m² or less), reflecting the demand for single or two-person households.

 

In addition, an underground public parking lot (133 cars) will be newly established to solve the parking problem in the surrounding low-rise residential areas, and landscaping and rest areas will be arranged on the upper part to be used as a resting space for local residents as well as residents.

 

Plans for public pedestrian passages within the complex were included in consideration of the residential area behind them, while measures to strengthen the public nature of the boundary area were included, such as providing green spaces and pedestrian spaces using the frontal area.

 

In particular, since the target site is adjacent to Cheongpa District 2 (tentative name), which was selected through a private redevelopment candidate site for rapid integrated planning last year, synergy effects such as linking with infrastructure and improving the residential environment are expected.

 

“The first district in Cheongpa, Yongsan-gu is meaningful in that it is the first case of new designation of a housing maintenance-type redevelopment zone since 2015,” said Im In-gu, head of the housing maintenance department in Seoul. We will do our best in various ways for this purpose,” he sai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