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서울 청량리-부산 부전 2시간대 이동된다

국가철도공단, 강원권 4개 철도건설 사업 5534억원 투입

노보림 기자 | 기사입력 2022/05/09 [14:07]


▲ 건설사업 위치도  © 국가철도공단


브레이크뉴스 노보림 기자=
2024년 서울과 부산을 2시간대로 이동할 수 있는 철도 노선이 신설될 예정이다.

 

국가철도공단은 국민 교통편익 증진과 지역 균형발전 기여 등 새로운 교통문화를 열어가기 위해 강원권 4개 철도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9일 밝혔다.

 

세부적으로 △원주-제천 복선전철(2003~2023) △중앙선 도담-영천 복선전철(2010~2025) △춘천-속초 단선전철(2016~2027) △동해북부선 강릉-제진 단선전철(2021~2027) 사업을 위해 올해 사업비 5534억 원이 투입된다.

 

먼저, 중앙선 원주-제천 복선전철 사업은 총사업비 1조 2125억원을 투입, 원주역에서 제천역까지 44.1km를 신설하는 사업이다. 지난해 1월 개통해 현재 열차가 운행 중에 있다.

 

공단은 △국민 안전 확보를 위한 스크린도어 설치 △제천역 이용 편의 향상을 위한 진입도로 확장(2차선→4차선) △경관 개선 및 도로교통 안전 확보를 위한 기존 노선 구조물 철거 등 마무리 공사를 차질없이 시행해 내년 12월에 이 사업을 최종 준공할 예정이다.

 

중앙선 도담-영천 복선전철 사업은 중앙선 원주-제천 복선전철 사업의 후속 구간이다. 도담역에서 영천역까지 145.1km를 복선으로 건설하며, 현재 공정률 85.5%로 순항 중에 있다. 총 사업비는 4조3048억이며, 사업 기간은 2025년까지이다.

 

중앙선 도담-영천 사업은 노선이 길고 구간별 준공 시기가 달라 열차 운영 효율성 확보를 위해 구간과 단계를 나눠 순차적으로 개통한다.

 

임청각 복원을 위해 2020년 단선으로 개통한 도담-안동 73.8km 구간이 올해 하반기 복선으로 개통된다. 기존 단선에서 복선으로 변경돼 설계 중인 안동-영천 71.3km 구간은 2024년 12월 개통 예정이다.

 

중앙선 도담-영천 전 구간이 2024년에 완공되면 서울(청량리)에서 부산(부전)까지 이동시간이 현재 6시간대에서 2시간대로 크게 단축, 수도권과 영남권의 접근성이 획기적으로 개선된다.

 

아울러 한반도 동서와 남북을 잇는 강원권 통합철도망 구축의 중추적 역할을 하게 될 춘천-속초 동서고속화철도 사업과, 동해북부선 강릉-제진 철도건설 사업이 지난해 12월 일부 구간 착수에 이어 올해 전 구간 착수를 목표로 진행 중에 있다.

 

동서고속화철도 사업은 사업비 2조4378억원을 투입해 춘천과 속초 93.7km를 고속철도로 연결하며, 강릉-제진 사업과 함께 2027년 개통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동해북부선 강릉-제진 철도선설 사업은 사업비 2조7406억원을 투입해 강릉에서 양양, 속초를 거쳐 고성(제진역)까지 111.7km를 연결하며 2027년 완공 예정이다.

 

춘천-속초 동서고속화 사업이 완공되면 수도권과 강원도의 접근성이 크게 향상돼 산업단지 활성화, 관상산업 촉진 등 다양한 파급효과가 기대된다.

 

동해북부선 강릉-제진 사업은 동해중부선 및 동해남부선과 연계돼 부산을 기점으로 강릉, 고성으로 이어지는 환동해 노선을 완성하고, 향후 시베리아횡단철도(TSR) 연결을 통한 교통, 물류, 에너지 협력의 중추적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한영 이사장은 “철도 건설을 통해 그동안 발전에서 소외됐던 강원지역 성장동력 창출과 국토 균형발전을 도모하고, 향후 남북평화시대 한반도를 넘어 시베리아와 유럽으로 이어지는 대륙철도의 교두보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In 2024, it is possible to travel between Cheongnyangni in Seoul and Bujeon in Busan in 2 hours.

 

National Railroad Corporation invests 553.4 billion won in 4 railway construction projects in Gangwon-do

 

Break News Reporter No Bo-rim= In 2024, a new railway line that can travel between Seoul and Busan in two hours is planned.

 

The National Railroad Corporation announced on the 9th that it would promote four railroad projects in the Gangwon region without any setbacks in order to open a new transportation culture, such as enhancing public transportation convenience and contributing to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In detail, △Wonju-Jecheon double-track train (2003-2023) △Jungang Line Dodam-Yeongcheon double-track train (2010-2025) △Chuncheon-Sokcho single-track train (2016-2027) △Donghae Bukbu Line Gangneung-Jejin single-track train (2021-2027) For the project, 553.4 billion won will be invested this year.

 

First, the Wonju-Jecheon double-track railway project on the Jungang Line is a project to build a new 44.1km from Wonju Station to Jecheon Station with a total project cost of KRW 1.21 trillion. It opened in January of last year and the train is currently in operation.

 

In order to ensure public safety, the Corporation will carry out finishing works such as △installation of screen doors △extension of access roads to improve convenience of Jecheon Station (2 lanes→4 lanes) △Demolition of existing route structures to improve the scenery and secure road traffic safety. The project is expected to be finalized in December of next year.

 

The Dodam-Yeongcheon double-track railway project on the Jungang Line is a follow-up section to the Wonju-Jecheon double-track railway project on the Jungang Line. The 145.1km double track from Dodam Station to Yeongcheon Station is being built and is currently cruising with a completion rate of 85.5%. The total project cost is 4.304.8 trillion won, and the project period is until 2025.

 

The central line Dodam-Yeongcheon project will be opened sequentially by dividing sections and stages to secure train operation efficiency due to the long line and different completion times for each section.

 

The 73.8km Dodam-Andong section, which was opened as a single track in 2020 for the restoration of Imcheonggak, will be opened as a double track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The 71.3km section between Andong and Yeongcheon, which has been changed from single-track to double-track, is scheduled to open in December 2024.

 

When the entire Dodam-Yeongcheon section of the Jungang Line is completed in 2024, the travel time from Seoul (Cheongnyangni) to Busan (Bujeon) will be greatly reduced from the current 6 hours to 2 hours, and accessibility to the metropolitan area and Yeongnam area will be dramatically improved.

 

In addition, the Chuncheon-Sokcho East-West High-Speed ​​Railway Project, which will play a pivotal role in establishing an integrated railway network in the Gangwon region linking the East-West and North-South Korean Peninsula, and the Gangneung-Jejin Railway Construction Project on the Donghae Bukbu Line, which started some sections in December last year, aim to start all sections this year. is in progress with

 

The East-West High-Speed ​​Railway project will connect Chuncheon and Sokcho 93.7 km with a high-speed railway with an investment of 2.43 trillion won.

 

The Gangneung-Jejin railway construction project on the Donghae Bukbu Line is expected to be completed in 2027, connecting 111.7km from Gangneung to Goseong (Jejin Station) via Yangyang and Sokcho with an investment of KRW 2.74 trillion.

 

When the Chuncheon-Sokcho East-West high-speed project is completed, accessibility to the metropolitan area and Gangwon-do will be greatly improved, and various ripple effects such as activation of industrial complexes and promotion of ornamental industry are expected.

 

The Gangneung-Jinh project of the Donghae Bukbu Line is linked with the Donghae Jungbu Line and the Donghae Nambu Line to complete the Pan-East Sea route from Busan to Gangneung and Goseong. is expected to do

 

Chairman Kim Han-young said, “Through railway construction, we will create a growth engine in the Gangwon region, which has been neglected in development, and promote balanced national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