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코로나19 이후 모든 부채 증가..G20은 감소

2017년 대비 2021년 3분기 국가총부채 48.5%p↑..대책마련 필요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2/05/06 [10:33]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코로나19 이후 G20의 국가총부채는 감소했지만, 우리나라는 계속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경제연구원에 따르면 국제결제은행(BIS)의 통계자료를 분석한 결과, G20 국가와 달리 우리나라의 국가총부채가 코로나19 이후에도 계속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한경연은 가계, 기업, 정부 등 모든 부문에서 부채가 증가하고 있어 우려되며, 계속적인 부채 증가를 막기 위해 성장력 제고 등 대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2021년 3분기 기준 우리나라의 국가총부채 비율은 266.3%로 G20 평균(267.7%)에 비해 1.4%p 낮았다. 

 

2017년 당시에는 우리나라의 국가총부채 비율이 217.8%로 G20 평균(248.1%)보다 30.3%p 낮았지만, 2017년부터 2021년 3분기까지 우리나라의 국가총부채 비율이 G20 평균(19.6%p)보다 약 2.5배 높은 48.5%p 증가하면서 그 격차가 대폭 줄어들었다.

 

특히, BIS 통계를 살펴보면 우리나라의 GDP 대비 국가총부채 비율이 2017년부터 계속 증가하는 데 반해, G20 국가의 평균은 코로나19(2020년) 이후 그 비율이 감소하고 있다. 

 

G20 국가는 2020년 대비 2021년 3분기 평균 국가총부채 비율이 23.8%p 감소한 반면, 우리나라는 코로나19 팬데믹 이후에도 가계, 기업, 정부 부채 모두 늘어나면서, 평균 국가총부채 비율이 8.1%p 증가하는 등 부채 위험에 대한 관리가 필요한 상황이다.

 

한경연 임동원 연구위원은 “2017년 우리나라의 국가총부채 비율(217.8%)이 G20 평균(248.1%)보다 30%p 이상 낮아 상대적으로 건전한 상황이었지만, 최근 5년간 국가총부채 비율이 급격히 늘어 다른 국가들과 그 격차가 없어진 점은 매우 우려스럽다”며 “국제적인 부채 현황은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감소 추세로 전환해서 건전성 개선 흐름을 보이는데, 우리나라는 국가총채무가 계속 증가하고 있고 가계, 기업, 정부 등 모든 부문에서 부채가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GDP 대비 가계부채비율은 2017년 89.4%에서 2020년에 100%를 돌파했으며, 2021년 3분기 106.7%까지 상승했다. 

 

한국의 2017년 대비 2021년 3분기 가계부채비율 증가폭은 17.3%p로 G20 국가 평균(3%p)보다 약 5.8배 컸다. 

 

BIS에 관련 통계가 보고된 43개 국가 중 가계부채비율 증가폭이 10%p를 넘는 국가는 중국(13.5%p), 홍콩(21.6%p), 한국(17.3%p), 태국(11.6%p)등 4개에 불과하며, G20 국가 중에서는 중국과 우리나라뿐이다. 

 

G20 국가의 평균 가계부채비율은 2017년 62.1%에서, 2021년 3분기 65.1%로 소폭 증가하는데 그쳤다. 그 결과, 한국과 G20간 가계부채비율 격차(한국-G20평균)는 27.3%p에서 41.6%p로 확대됐다.

 

GDP 대비 기업부채비율은 2017년 92.5%에서 2021년 3분기 113.7%로 21.2%p 증가해 G20 국가 평균과의 격차(한국-G20평균)가 2017년 -4.1%p에서 12.7%p로 역전된 상황이지만, 가계부채보다는 상대적으로 그 격차가 작았다.

 

한편, 작년부터 물가상승이 이어지면서 가계실질소득이 감소하기 시작했다. 통계청 가계동향조사에서 가계실질소득은 2021년 1분기와 2분기에 전년동분기대비 각각 –1.0%와 –3.1%로 4년 만에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가계실질소득은 3분기에 5.4%로 반등했지만 이는 코로나19 관련 공적이전소득의 영향이 컸고, 2021년 4분기에 2.8% 증가하는데 그쳤다. 고물가 현상은 적어도 올해 말까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IMF도 4월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를 4%로 올리고 경제성장률 전망을 2.5%로 내렸다. 물가 상승 대응을 위해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추가 인상할 경우 가계부채 위험도가 커질 전망이다. 고물가와 이자 부담 증가에 가계 실질소득은 더욱 줄어들고 증가한 가계부채 리스크는 경제전반에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orea, all debt increased after Corona 19.. G20 decreased

 

Total national debt 48.5%p↑ in the third quarter of 2021 compared to 2017. Measures need to be prepared

 

The G20's national debt has decreased since Corona 19, but Korea has continued to increase.

 

According to the Korea Economic Research Institute, as a result of analyzing the statistical data of the Bank for International Settlements (BIS), unlike the G20 countries, Korea's national debt continues to increase even after COVID-19.

 

The Hankyung Institute is concerned that debt is increasing in all sectors, including households, businesses, and the government, and argued that measures such as enhancing growth potential are necessary to prevent the continued increase in debt.

 

As of the third quarter of 2021, Korea's national debt ratio was 266.3%, 1.4%p lower than the G20 average (267.7%).

 

In 2017, Korea's national debt ratio was 217.8%, which was 30.3%p lower than the G20 average (248.1%). As it increased by 48.5%p, 2.5 times higher, the gap significantly narrowed.

 

In particular, looking at the BIS statistics, Korea's national debt-to-GDP ratio has been increasing since 2017, while the average of the G20 countries has been declining since Corona 19 (2020).

 

In the G20 countries, the average national debt ratio decreased by 23.8%p in the third quarter of 2021 compared to 2020, whereas in Korea, household, corporate, and government debt all increased after the COVID-19 pandemic, and the average national debt ratio increased by 8.1%p. It is a situation that requires management of debt risk.

 

“In 2017, Korea’s national debt ratio (217.8%) was 30%p lower than the G20 average (248.1%), which was a relatively healthy situation,” said Dong-won Lim, a research fellow at Han Kyung-yeon. It is very worrying that the gap has disappeared.” He said, “The current state of international debt has shifted to a declining trend after the COVID-19 pandemic and is showing an improvement in soundness. Debt is increasing in the sector.”

 

The household debt-to-GDP ratio exceeded 100% in 2020 from 89.4% in 2017, and rose to 106.7% in the third quarter of 2021.

 

Korea's increase in the household debt ratio in the third quarter of 2021 compared to 2017 was 17.3 percentage points, about 5.8 times greater than the G20 average (3 percentage points).

 

Among the 43 countries for which related statistics were reported to the BIS, the countries where the increase in the household debt ratio exceeded 10%p were China (13.5%p), Hong Kong (21.6%p), Korea (17.3%p), Thailand (11.6%p), etc. There are only four, and only China and Korea are among the G20 countries.

 

The average household debt ratio of G20 countries only slightly increased from 62.1% in 2017 to 65.1% in the third quarter of 2021. As a result, the gap in household debt ratio between Korea and the G20 (Korea-G20 average) widened from 27.3%p to 41.6%p.

 

The corporate debt-to-GDP ratio increased 21.2%p from 92.5% in 2017 to 113.7% in the third quarter of 2021, and the gap with the G20 national average (Korea-G20 average) reversed from -4.1%p in 2017 to 12.7%p in 2017 However, the gap was relatively smaller than that of household debt.

 

Meanwhile, household real income began to decline as inflation continued from last year. In the household trend survey by the National Statistical Office, real household income recorded negative in the first and second quarters of 2021 at -1.0% and -3.1%, respectively, compared to the same period of the previous year, recording negative for the first time in four years.

 

Household real income rebounded to 5.4% in the third quarter, but this was largely affected by COVID-19-related public transfer income, and it only increased by 2.8% in the fourth quarter of 2021. The high inflation is expected to continue until at least the end of this year.

 

The International Monetary Fund (IMF) raised its consumer price growth forecast for April to 4% and lowered its economic growth forecast to 2.5%. If the Bank of Korea further raises the base rate to respond to inflation, the risk of household debt is expected to increase. Household real income is expected to further decrease due to high inflation and an increase in interest burden, and the increased household debt risk is expected to adversely affect the overall economy.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