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대기업 지각변동, ‘배터리·케이팝·가상화폐’ 급부상

연 매출 기준 하한선 1조1000억원 근접..총 매출 3300조원 육박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2/05/04 [09:57]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2021년 국내 500대 기업 진입을 위한 연 매출 기준 하한선이 1조1000억원에 근접했다. 

 

500대 기업 진입 매출 기준이 연 1조원을 넘긴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지난해 연매출 1조원을 넘기고도 국내 500대 기업 순위에 들지 못한 기업이 50곳이 넘었다.

 

​올해 지정 500대 기업의 총 매출은 3300조원에 육박했다. 전년보다 14% 가량 늘어난 수치다.

 

지난해 전기차·데이터센터·로봇 등 첨단산업의 반도체 기업들이 선전한 가운데, 배터리·케이팝(K-POP)·가상화폐 관련 기업의 순위 상승과 신규 진입이 두드러졌다.

 

4일 CEO스코어에 따르면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금융통계정보시스템, 공공기관 및 지방공공기관 경영정보공개시스템에 재무정보를 공개한 국내 기업을 대상으로 2021년 매출액(연결기준, 지주사는 개별) 기준 국내 500대 기업을 선정한 결과, 500대 기업의 하한선이 1조1000억원 수준으로 상승했다.

 

2021년 지정 500위는 남양유업으로 매출이 9489억원이었으나, 2022년 지정 500위는 유니드로 매출이 1조973억원이었다. 유니드는 화학 및 보드사업 분야를 집중적으로 투자·육성하고 있다. 화학 부문인 가성칼륨과 탄산칼륨 시장에서 시장점유율 세계1위, 보드 부문에서는 목재합판(MDF) 국내 시장점유율 1위라는 이정표를 달성한 바 있다.

 

올해는 이 하한선이 지난해와 비교해 1484억원(15.6%) 증가했다. IBK투자증권·현대글로벌서비스·LG헬로비전 등 52개 기업은 1조원 이상 매출에도 500대 기업에 들지 못했다.

 

이는 작년 대기업들의 경영 실적이 큰 폭으로 늘었기 때문이다. 올해 지정 500대 기업의 매출은 3285조7853억원으로 작년 지정 500대 기업의 매출 2886조3990억원보다 399조3863억원(13.8%) 증가했다.

 

이 기간 영업이익은 올해 280조6916억원으로 작년 172조2904억원에 비해 108조4012억원(62.9%) 늘었으며, 당기순이익 역시 236조3734억원으로 전년 동기 111조1946억원 대비 125조1788억원(112.6%) 증가했다.

 

기업별로 보면 삼성전자(279조6048억원)와 현대자동차(117조6106억원)가 1위와 2위를 유지했으며, 포스코홀딩스(옛 포스코)가 76조3323억원으로 6위에서 3위로 올랐다.

 

이어 4위 LG전자 74조7216억원(1↓), 5위 기아 69조8624억원(1↓), 6위 한국전력공사 60조5748억원(1↓)는 모두 순위가 전년보다 한 계단 내려갔다. 7위는 한화가 52조8361억원으로 작년과 동일했다.

 

반도체·배터리 등 4차산업의 핵심 분야를 다루는 기업을 중심으로 국내 산업 지형도를 바꾸고 있다. 8위는 SK하이닉스(42조9978억원), 9위는 LG화학(42조6547억원)으로 각각 전년 대비 4계단, 6계단씩 상승했다. 

 

SK하이닉스는 D램 사업에서 PC·서버향 제품 등 응용분야의 수요에 탄력적으로 대응하며 수익성 확보에 집중했다. 또한, 업계 최초로 개발한 DDR5·HBM3 등 차세대 고부가가치 제품에서 최고 수준의 품질 경쟁력을 확보한 것이 주된 요인으로 작용했다. LG화학은 친환경 소재·전지 소재·신약 등 ‘3대 신사업’ 매출을 10배 이상 끌어 올릴 계획이다.

 

50위권 안에서는 LG에너지솔루션(2020년12월 설립)이 44위(17조8519억원)를 기록하며, 전년 343위보다 299위나 순위가 급등했다. 글로벌 전기차 수요가 늘면서 파우치·원통형 배터리 출하 물량 등에 힘입은 결과다.

 

LG이노텍의 순위는 48위(14조9456억원)로 전년 68위에서 20계단 상승했다. 주력 분야인 광학솔루션사업에서 멀티플 카메라모듈, 3D센싱모듈 등 고부가 제품 위주의 공급이 늘어난 영향이다. 지난해 기준 LG이노텍의 애플 거래 관련 매출은 11조원을 넘어섰다.

 

500대 기업에 새로 이름을 올린 기업은 39곳이다. 눈에 띄는 곳은 168위 두나무(3조7046억원)와 447위 하이브(1조2559억원)다. 두나무는 가상자산 거래소 업비트를 운영하고 있다. 가상자산 관련 기업 가운데 최초로 대기업집단에 지정됐다.

 

하이브는 글로벌 보이그룹 BTS 소속사다. BTS 등 케이팝의 글로벌 영향력은 코로나19 팬데믹도 이겨냈다. 하이브는 두나무와 손잡고 합작법인을 설립해 NFT(대체불가토큰) 사업에도 진출한다. 소속 아티스트 IP(지적재산권)와 NFT가 결합된 팬덤 기반의 신규 사업을 공동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반면, 500대 기업에서 제외된 기업은 39곳이다. 두산은 지주사전환, 오렌지라이프생명보험은 합병소멸,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여행객 감소에 따른 실적 부진 등의 영향을 받았다. 

 

특히, 유통업종이 직격탄을 맞았다. 유통부문은 6곳이 500대 기업에서 줄어들었다. 대형마트의 경우 월 2회 의무 휴업에 더해 코로나19 고강도 방역조치가 이뤄졌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에서도 GS칼텍스, 에쓰오일, SK에너지, 현대오일뱅크 등 국내 정유사들의 순위 상승 폭이 두드러졌다. GS칼텍스는 12위(34조5384억원)로 전년보다 13계단 상승했다. 에쓰오일은 21위(27조4639억원)로 20계단, SK에너지 24위(26조6686억원)로 7계단, 현대오일뱅크는 37위(20조6066억원)로 14계단 올랐다. 고유가로 판매 단가가 올라간 데다, 코로나19 백신접종 확대 및 글로벌 수요 회복으로 석유제품 판매량이 증가해서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14위(33조9489억원)에 이름을 올리며 전년보다 13계단 올랐다. 철강제품 판매와 원료 트레이딩 이익이 개선되면서 사상 최대 실적을 거뒀다.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은 19위(28조7981억원)로 지난해보다 11계단 상승했다.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은 현재 환경 규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면서 제품 판매를 늘리고 있다. 넷제로(탄소 순 배출량 제로) 원유 도입에 따른 친환경 석유제품 트레이딩 회사로 거듭난다는 방침이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500 largest corporations change rapidly, ‘battery, K-pop, virtual currency’ is on the rise

 

Close to the lower limit of KRW 1.1 trillion based on annual sales.. Total sales approaching KRW 3300 trillion

 

Break News Reporter Moon Hong-cheol= The lower limit of annual sales for entry into the top 500 domestic companies in 2021 is approaching 1.1 trillion won.

 

This is the first time that the entry level of the top 500 companies has exceeded 1 trillion won in annual sales. As a result, there were more than 50 companies that did not make it to the top 500 companies in Korea despite exceeding 1 trillion won in annual sales last year.

 

The total sales of the designated 500 companies this year reached 3300 trillion won. This is an increase of 14%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Last year, semiconductor companies in high-tech industries, such as electric vehicles, data centers, and robots, performed well, while battery, K-pop, and virtual currency-related companies rose in their rankings and entered new markets.

 

According to the CEO Score on the 4th, based on sales in 2021 (consolidated basis, holding company individual) for domestic companies that have disclosed financial information to the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electronic disclosure system, financial statistics information system, and management information disclosure system for public institutions and local public institutions As a result of selecting the top 500 companies in Korea, the lower limit of the top 500 companies has risen to the level of 1.1 trillion won.

 

In 2021, Namyang Dairy was ranked 500th with 948.9 billion won in sales, but in 2022, Unidro ranked 500th with sales of 1.97.3 trillion won. UNID is intensively investing and nurturing the chemical and board business fields. In the chemical sector, it achieved the world's No. 1 market share in the caustic potassium and potassium carbonate market, and achieved the milestone of No. 1 in the domestic market share for MDF in the board sector.

 

This year, this lower limit increased by 148.4 billion won (15.6%) compared to last year. 52 companies, including IBK Investment & Securities, Hyundai Global Services, and LG HelloVision, failed to make the top 500 even with sales exceeding 1 trillion won.

 

This is because the business performance of large corporations increased significantly last year. The sales of the designated 500 companies this year were 3285.785.3 billion won, an increase of 399.386.3 billion won (13.8%) from the 2886,399 billion won of last year's designated 500 companies.

 

During this period, the operating profit was 280,691.6 billion won this year, an increase of 108.401.2 billion won (62.9%) from last year's 172.29 trillion won, and the net profit for the period was 236.3734 billion won, 125.178.8 billion won (112.6 trillion won) from 111,194.6 billion won in the same period last year. %) increased.

 

By company, Samsung Electronics (279.604.8 trillion won) and Hyundai Motors (117.61 trillion won) maintained the first and second places, while POSCO Holdings (formerly POSCO) rose from sixth to third with 76,332.3 billion won.

 

Following that, LG Electronics ranked 4th with 74.721.6 billion won (1↓), Kia 69.86 trillion won (1↓) in 5th, and Korea Electric Power Corporation in 6th place with 60.574.8 billion won (1↓) all fell one place from the previous year. Hanwha ranked 7th with 52.83 trillion won, the same as last year.

 

It is changing the domestic industrial topography, centering on companies dealing with key areas of the 4th industry, such as semiconductors and batteries. 8th place was SK Hynix (42,997.8 billion won) and 9th place was LG Chem (42,654.7 billion won), up 4 and 6 steps from the previous year, respectively.

In the DRAM business, SK hynix focused on securing profitability by flexibly responding to demand in application fields such as PC and server-oriented products. In addition, securing the highest level of quality competitiveness in next-generation high value-added products such as DDR5 and HBM3, which was developed for the first time in the industry, was a major factor. LG Chem plans to increase the sales of ‘three major new businesses’ more than 10 times, including eco-friendly materials, battery materials, and new drugs.

 

In the top 50, LG Energy Solutions (established in December 2020) ranked 44th (17.85 trillion won), up 299th from 343th the previous year. This is a result of the increase in global electric vehicle demand and the amount of pouch and cylindrical battery shipments.

 

LG Innotek ranked 48th (14.94 trillion won), up 20 places from 68th last year. This is due to the increase in the supply of high value-added products such as multiple camera modules and 3D sensing modules in the optical solution business, which is the main field. As of last year, LG Innotek's Apple transaction-related sales exceeded 11 trillion won.

 

39 new companies were added to the list of 500 companies. The places that stand out are Dunamu (3,704.6 billion won) in 168th and Hive (1,255.9 billion won) in 447th place. Dunamu operates Upbit, a virtual asset exchange. It was the first virtual asset-related company to be designated as a conglomerate group.

 

Hive is the agency of the global boy group BTS. The global influence of K-pop, such as BTS, also overcame the COVID-19 pandemic. Hive established a joint venture with Dunamu to enter the non-fungible token (NFT) business. The plan is to jointly promote a new business based on the fandom that combines the artist's IP (intellectual property rights) and NFT.

 

On the other hand, 39 companies were excluded from the top 500. Doosan was affected by conversion to a holding company, Orange Life Life Insurance was canceled due to merger, and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Corporation was affected by sluggish performance due to a decrease in travelers.

 

In particular, the retail industry was hit hard. In the distribution sector, six of them fell from the top 500 companies. In the case of large supermarkets, in addition to the mandatory closure of twice a month, high-intensity quarantine measures for COVID-19 have been implemented.

 

Even in this situation, the ranks of domestic refiners such as GS Caltex, S-Oil, SK Energy, and Hyundai Oilbank have risen markedly. GS Caltex ranked 12th (34,538.4 billion won), up 13 places from the previous year. S-Oil climbed 20 places to 21st (27,463.9 billion won), SK Energy 24th (26,668.6 billion won), 7 places, and Hyundai Oilbank, 37th (20.606.6 trillion won), up 14 places. The unit price has risen due to high oil prices, and the sales volume of petroleum products has increased due to the expansion of COVID-19 vaccination and recovery of global demand.

 

POSCO International ranked 14th (33,948.9 billion won), up 13 places from the previous year. Sales of steel products and profits from raw material trading improved, achieving record-high earnings.

SK Trading International ranked 19th (28.798 trillion won), up 11 places from last year. SK Trading International is currently increasing product sales while preemptively responding to environmental regulations. It plans to be reborn as an eco-friendly petroleum product trading company by introducing net zero (net zero carbon emission) crude oil.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