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코로나19 이전 실적 회복에도 빚 늘려 현금 보유↑

매출·영업이익 모두 증가..불확실성 확대에 현금 확보 대응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2/05/02 [10:55]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국내 대기업들의 경영실적이 코로나 이전 수준을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호실적에도 불구하고, 기업들은 최근 대내외 불확실성 확대에 차입을 늘려 현금을 확보하며 대응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2일 전국경제인연합회에 따르면 국내 매출 100대 기업의 코로나19 이전(2018~2019년 누계)과 이후(2020~2021년 누계) 실적을 비교·분석한 결과, 코로나 이후 100대 기업의 매출액(1666조5000억원, 과 영업이익(130조원)은 코로나 이전 대비 각각 5.8%, 5.9% 증가했다. 

 

코로나 이후 비대면 수요 증가로 호황을 누렸던 반도체 기업(삼성전자, SK하이닉스)을 제외하더라도, 나머지 98개사의 매출액(1228조4000억원)은 코로나 이전 대비 3.7% 늘어났고, 영업이익(60조8000억원)도 43.4% 증가했다.

 

100대 기업의 투자(149조2000억원)도 코로나 이전 대비 8.6% 증가했다. 단,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제외(63조9000억원)하면 오히려 11.4% 감소했다.

 

이에 대해 전경련은 2년 넘게 지속되고 있는 코로나19 충격에도 우리 기업들이 양호한 실적을 거뒀으나, 대내외 불확실성이 가중되면서 기업들이 투자를 미루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투자는 업종별 희비가 크게 엇갈린 것으로 나타났다. 전기·전자(18.0%), 정보·통신(14.4%), 의약품(8.3%) 등 비대면 수혜를 누린 업종은 투자가 증가한 반면, 유통(85.1%↓), 운수·창고(23.7%↓), 음식료(20.1%↓) 등 대면 관련 업종의 투자는 크게 위축됐다.

 

현재 기업들은 코로나19 이후 글로벌 공급망 훼손 등 확대된 불확실성 대비를 위해 호실적에도 빚을 늘려가며 현금 확보에 주력하고 있는 모습이다.

 

코로나 이후 100대 기업이 영업활동을 통해 벌어들인 현금은 총 244조6000억원으로, 투자(189조1000억원) 및 배당·이자 등 (59조5000억원)으로 지출한 현금 248조6000억원과 비슷한 수준(4조원↓)이었다. 

 

그럼에도 2021년 말 기준 100대 기업 총차입금은 코로나 이전인 2019년 말 대비 23조7000억원(9.7%) 증가했다. 

 

기업들이 코로나19 이후 투자·배당 지출로 인해 영업활동으로 벌어들인 수익만으로 현금을 충당하지 못하자, 차입을 늘려 추가적인 현금을 확보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 2021년 말 기준 100대 기업의 현금성자산은 총 104조1000억원으로, 코로나 이전인 2019년 말 대비 16.6%(14조8000억원) 증가했다.

 

전경련은 기업들의 보유 현금보다 빚이 더 많이 늘어나면서 재무 부담 가중이 우려된다고 전했다. 100대 기업의 총차입금에서 현금성자산을 제외한 순차입금은 지난 5년 간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으며, 2021년 말에는 164조8000억원으로 최근 5년 내 최대치를 기록했다.

 

추광호 전경련 경제본부장은 “올해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글로벌 통화긴축 등 기업들이 당면한 대외적 불확실성이 지난해보다 더욱 확대된 상황”이라며 “기업들이 불확실성을 잘 헤쳐나가 적극적인 투자·고용에 나설 수 있도록, 선제적 세제지원·규제개혁으로 기업들이 경영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onglomerates increase debt and hold cash despite recovery of pre-COVID-19 earnings ↑

 

Both sales and operating profit increased. Response to increasing uncertainty by securing cash

 

Break News Reporter Moon Hong-cheol= It was found that the business performance of domestic large companies has recovered to pre-COVID levels. Despite these favorable results, it has been found that companies are responding to growing internal and external uncertainties by increasing borrowing and securing cash.

 

According to the Korea Federation of Entrepreneurs on the 2nd, as a result of comparing and analyzing the performance of the top 100 domestic companies before COVID-19 (accumulated from 2018 to 2019) and after (accumulated from 2020 to 2021), the sales of the top 100 companies after Corona 19 (1,666 trillion won) 500 billion won and operating profit (130 trillion won) increased by 5.8% and 5.9%, respectively, compared to before the corona virus.

 

Excluding semiconductor companies (Samsung Electronics, SK Hynix), which enjoyed a boom due to increased non-face-to-face demand after Corona, the sales of the remaining 98 companies (1228.4 trillion won) increased by 3.7% compared to before the corona, and operating profit (60.8 trillion won) ) also increased by 43.4%.

 

Investments by the top 100 companies (149.2 trillion won) also increased by 8.6% compared to the pre-COVID level. However, if Samsung Electronics and SK Hynix were excluded (63.9 trillion won), it decreased by 11.4%.

 

In response, the FKI explained that Korean companies performed well despite the impact of COVID-19, which has lasted for more than two years, but companies are delaying their investment as internal and external uncertainties aggravate.

 

In fact, it was found that investment differed greatly by industry. Businesses that benefited from non-face-to-face such as electricity/electronics (18.0%), information/communications (14.4%), and pharmaceuticals (8.3%) increased investment, while distribution (85.1%↓), transportation/warehousing (23.7%↓), Investments in face-to-face industries such as food and beverage (20.1%↓) contracted significantly.

 

Currently, companies are concentrating on securing cash by increasing debt despite good performance to prepare for expanded uncertainties such as damage to global supply chains after Corona 19.

 

Since the corona virus, the top 100 companies have earned a total of 244.6 trillion won in cash from their business activities, which is similar to the 248.6 trillion won in cash spent on investments (189.1 trillion won) and dividends and interest (59.5 trillion won). (4 trillion won↓).

 

Nevertheless, as of the end of 2021, the total borrowings of the top 100 companies increased by 23.7 trillion won (9.7%) compared to the end of 2019, before the corona virus.

 

It seems that companies have secured additional cash by increasing borrowings when they are unable to cover cash only with profits earned from operating activities due to investment and dividend spending after Corona 19. In fact, as of the end of 2021, the cash and equivalent assets of the top 100 companies totaled 104.1 trillion won, an increase of 16.6% (14.8 trillion won) compared to the end of 2019, before the corona virus.

 

The FKI said that it is concerned about aggravating the financial burden as debts increase more than the cash held by companies. Net borrowings, excluding cash equivalents, from the total borrowings of the top 100 companies have been increasing over the past five years, reaching 164.8 trillion won at the end of 2021, the highest in the past five years.

 

“This year, external uncertainties faced by companies, such as the Russian-Ukraine war and global monetary tightening, are greater than last year,” said Choo Gwang-ho, head of the FKI economic division. We need to create an environment conducive to business management through tax support and regulatory refor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