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반도체·스마트폰·TV’ 올 1분기 영업익 14조1200억원

메모리와 영상디스플레이를 중심으로 매출이 19% 증가

정민우 기자 | 기사입력 2022/04/28 [09:32]


 

브레이크뉴스 정민우 기자= 삼성전자가 연결 기준으로 매출 77조7800억원, 영업이익 14조1200억원의 2022년 1분기 실적을 28일 발표했다.

 

1분기 매출은 전분기 대비 1.6% 증가하며, 3개 분기 연속으로 역대 최고 분기 매출을 경신했다. DX부문이 프리미엄 전략 주효로 2013년 이후 분기 최대 매출을 기록하고, DS부문이 서버용 메모리 수요에 적극 대응해 역대 최대 분기 매출을 기록하는 등 사업 전반에 걸쳐 고른 성장을 나타냈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메모리와 영상디스플레이를 중심으로 매출이 19%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메모리 가격 하락에도 불구하고 플래그십 스마트폰 신제품인 갤럭시 S22 시리즈와 프리미엄 TV 판매 호조 등으로 전분기 대비 이익과 이익률이 모두 개선됐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영업이익과 이익률 모두 각각 9조3800억원에서 14조1200억원, 14.3%에서 18.2%로 크게 증가했다.

 

먼저, DS(Device Solutions)부문은 1분기 매출 26조8700억원, 영업이익 8조4500억원을 기록했다.

 

메모리는 서버용·PC용 수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한 포트폴리오 전환을 통해 서버용은 역대 최대 분기 판매를 기록했고, 예상보다 가격 하락도 완만해 시장 전망을 상회하는 실적을 달성했다.

 

시스템LSI는 모바일 비수기 영향으로 SoC(System on Chip)와 이미지센서(CIS) 공급이 감소했으나, 긍정적 환영향과 판가 인상으로 전분기 대비 실적이 개선됐다.

 

파운드리는 공급 이슈 등 우려 속에서도 모든 응용처 수요가 견조한 가운데 첨단공정 비중을 확대하고 수율도 안정 궤도에 진입했다.

 

디스플레이는 1분기 매출 7조9700억원, 영업이익 1조900억원을 기록했다.

 

디스플레이는 중소형 패널의 경우 스마트폰 주요 고객사의 판매 호조, 게이밍 등 신규 응용처 판매 확대로 1분기 기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대형 패널은 QD 디스플레이 생산 수율이 예상보다 빨리 안정화된 가운데 QD 디스플레이를 적용한 모니터를 출시했다.

 

DX(Device eXperience)부문은 1분기 매출 48조700억원, 영업이익 4조5600억원을 기록했다.

 

MX(Mobile eXperience)는 △부품 공급 부족 △지정학적 이슈 △부정적 환율 영향 등에도 불구하고 전분기 대비 매출 성장과 함께 수익성도 향상됐다.

 

갤럭시 노트의 경험을 통합한 갤럭시 S22 울트라를 중심으로 플래그십이 판매 호조를 보였고, 플래그십 경험을 가미한 중가 5G 신모델이 호평을 받은 가운데 프리미엄 태블릿과 워치 등 갤럭시 생태계(Device Eco) 제품군도 견조한 판매를 기록했다.

 

네트워크 사업은 해외사업을 확대하면서 국내 5G 대응을 지속했다.

 

영상디스플레이는 Neo QLED, 초대형 등 프리미엄 고부가 전략제품 판매 확대로 시장 수요 감소 상황에서도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성장하고 이익도 개선됐다.

 

생활가전은 원가 부담 상황 가운데서도, 비스포크를 중심으로 한 프리미엄 판매가 성장하며 분기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환영향은 전분기 대비 약 3000억원 수준으로 영업이익에 긍정적 영향이 있었다. 달러화 강세와 일부 이머징 통화가 원화 대비 약세를 보이며, DX 사업에 부정적 영향이 있었으나, 달러화 강세에 따른 부품 사업에서의 긍정적 효과가 이를 상회했다.

 

삼성전자는 올 2분기는 거시경제 불확실성과 물류 이슈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DS부문은 수요 견조세에 적극 대응하고, DX부문은 스마트폰·TV 신제품 판매 확대와 프리미엄 리더십 강화를 통한 수익성 확보에 주력할 방침이다.

 

메모리는 서버 중심으로 수요 견조세에 적극 대응하고, 고부가가치 제품 판매 확대를 통해 제품 포트폴리오의 질을 지속적으로 높여갈 계획이다.

 

시스템LSI는 SoC와 이미지센서 등 주요 부품 공급 극대화에 집중할 방침이다.

 

파운드리는 GAA(Gate-All-Around) 3나노 공정을 세계 최초로 양산해 기술 리더십을 제고하는 한편, 미주와 유럽 등 글로벌 고객사 공급 확대에 주력하고 신규 수주 확대도 지속할 예정이다.

 

디스플레이는 중소형 패널의 경우 거시경제 요인에도 불구하고 주요 고객사 플래그십 스마트폰과 게이밍 등의 수요 영향으로 전년 대비 견조한 실적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대형 패널은 QD 디스플레이를 적용한 TV 출시로 매출 증가와 적자폭 축소가 전망되며, LCD 생산은 예정대로 단계적으로 축소할 계획이다.

 

MX는 주요 부품 공급 상황이 개선되는 가운데 갤럭시 S22의 견조한 판매 지속과 중가 5G 신모델 판매 확대 등으로 전년 대비 매출이 대폭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글로벌 공급망(SCM)을 활용해 거시경제 영향을 최소화하며 견조한 수익성을 달성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네트워크는 통신사업자에게 안정적으로 제품을 공급하는 한편, 신규 수주 활동을 지속할 예정이다.

 

영상디스플레이는 시장 수요 감소가 전망되는 가운데 새롭게 출시한 Neo QLED, 더 프리스타일 등 신모델 판매를 본격화하고 프리미엄 수요를 선점해 매출 성장을 추진할 방침이다.

 

생활가전은 에어컨 판매를 본격화하고 비스포크 글로벌 확대 등 제품 믹스 개선을 통해 매출 성장과 수익성 제고에 주력할 계획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1분기 시설투자 7조9000억원을 집행했다, 사업별로는 반도체 6조7000억원, 디스플레이 7000억원 수준이다.

 

메모리는 수요 증가에 대비해 평택 3기 인프라 투자와 화성·평택·시안 공정전환을 중심으로 시설투자가 집행됐다. 파운드리는 5나노 이하 첨단공정 개발과 생산능력 구축을 중심으로 투자가 진행됐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amsung Electronics, ‘semiconductor, smartphone, TV’ operating profit of 14.12 trillion won in the first quarter of this year

 

Samsung Electronics announced on the 28th that it posted 77.78 trillion won in sales and 14.12 trillion won in operating profit on a consolidated basis for the first quarter of 2022.

 

Sales in the first quarter increased 1.6% from the previous quarter, breaking record-high quarterly sales for three consecutive quarters. The DX division recorded the highest quarterly sales since 2013 thanks to the premium strategy, and the DS division recorded the highest quarterly sales in history by actively responding to server memory demand.

 

Compared to the same period of the previous year, sales increased 19% mainly from memory and video displays.

 

Despite the decline in memory prices, operating profit improved both QoQ and profit margin thanks to strong sales of the new flagship smartphone, the Galaxy S22 series, and premium TVs.

 

Compared to the same period last year, both operating profit and profit margin increased significantly from 9.38 trillion won to 14.12 trillion won and from 14.3% to 18.2%, respectively.

 

First, the DS (Device Solutions) division recorded 26.87 trillion won in sales and 8.45 trillion won in operating profit in the first quarter.

 

As for memory, through portfolio conversion to actively respond to server and PC demand, server sales recorded the largest quarterly sales ever, and the price decline was slower than expected, surpassing market expectations.

 

System LSI saw a decrease in SoC (System on Chip) and image sensor (CIS) supply due to the low-demand season for mobile devices, but its earnings improved QoQ thanks to positive reception and price hikes.

 

Amidst concerns over supply issues, the foundry expanded its share of advanced processes while maintaining solid demand for all applications and entered a stable yield trajectory.

 

Display recorded 7.9 trillion won in sales and 1.9 trillion won in operating profit in the first quarter.

 

In the case of small and medium-sized panels, the display achieved the highest performance as of Q1 thanks to strong sales of major smartphone customers and expansion of sales in new applications such as gaming. For large panel, QD display production yield has stabilized faster than expected, and QD display applied monitor has been released.

 

The DX (Device eXperience) division recorded 487 trillion won in sales and 4.56 trillion won in operating profit in the first quarter.

 

MX (Mobile eXperience) improved profitability along with sales growth compared to the previous quarter, despite △parts shortage △geopolitical issues △negative exchange rate.

 

The flagship Galaxy S22 Ultra, which integrates the Galaxy Note experience, showed strong sales, and the new mid-priced 5G model with the flagship experience was well received. .

 

The network business continued to respond to domestic 5G while expanding overseas business.

 

In the video display business, sales grew and profits improved compared to the same period last year despite a decrease in market demand due to increased sales of premium high value-added strategic products such as Neo QLED and extra-large.

 

Despite the cost burden, household appliances achieved the highest quarterly sales as premium sales, centered on Bespoke, grew.

 

The positive impact on operating profit was approximately KRW 300 billion compared to the previous quarter. The strong dollar and some emerging currencies weakened against the won, which had a negative impact on the DX business, but the positive effect on the parts business from the strong dollar exceeded this.

 

Samsung Electronics predicted that macroeconomic uncertainty and logistics issues would continue in the second quarter of this year.

 

Accordingly, the DS division plans to actively respond to solid demand, and the DX division plans to focus on securing profitability by expanding sales of new smartphones and TVs and strengthening premium leadership.

 

For memory, the company plans to actively respond to solid demand with a focus on servers and continuously improve the quality of its product portfolio by expanding sales of high value-added products.

 

System LSI plans to focus on maximizing the supply of major components such as SoCs and image sensors.

 

The foundry will mass-produce the GAA (Gate-All-Around) 3-nano process for the first time in the world to enhance its technological leadership, while focusing on expanding its supply to global customers such as the Americas and Europe and continuing to increase new orders.

 

In the case of small and medium-sized panels, despite macroeconomic factors, the display is expected to maintain solid performance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due to the impact of demand from major customers such as flagship smartphones and gaming. For large-sized panels, sales growth and losses are expected to decrease due to the release of TVs with QD display, and LCD production is planned to be reduced in stages as scheduled.

 

MX sales are expected to increase significantly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thanks to continued solid sales of the Galaxy S22 and increased sales of new mid-priced 5G models amid an improvement in the supply of major parts. By utilizing the global supply chain (SCM), it is expected to achieve solid profitability while minimizing macroeconomic impact.

 

The network is expected to provide stable products to telecommunication service providers while continuing to win new orders.

 

As market demand is expected to decrease, the video display plans to begin sales of new models such as Neo QLED and The Freestyle, which were newly launched, and promote sales growth by preoccupying premium demand.

 

In the home appliance business, sales of air conditioners will be launched in earnest, and the product mix will be improved, such as by expanding the bespoke global business, to focus on sales growth and profitability enhancement.

 

Meanwhile, Samsung Electronics invested 7.9 trillion won in facility investment in the first quarter.

 

In preparation for the increase in demand, the memory facility investment was carried out centered on the 3rd Pyeongtaek infrastructure investment and the conversion of Hwaseong, Pyeongtaek, and Xi'an processes. Foundry investment was focused on the development of advanced processes under 5 nanometers and the establishment of production capacity.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