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이병익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2/04/14 [14:21]

▲ 인수위사진기자단 = 안철수 대통령직인수위원장이 13일 서울 마포구 성산동 홍대사대부속여고에서 열린 코로나 방역대책 관련 학교 현장 간담회를 마친 후 학생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2022.04.13.  © 뉴시스

 

안철수 인수위원장의 최근 심기가 편치 않을 것 같다. 윤석열 정부의 초대 내각의 진용이 거의 완성이 된 것 가운데 안철수 위원장의 영향이 전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석열 당선인은 안철수 위원장에 대해서는 인수위원장 임명으로 더 이상의 배려는 없다는 뜻으로 유추할 수 있을 것 같다. 직전에 안철수 위원장의 최측근인 이태규 기획조정분과 인수위원직을 사퇴했다. 일련의 흐름으로 보면 안철수 위원장과 국민의 당의 불만이 고조되어 있다는 생각이 든다. 어제 안철수 위원장은 윤석열 당선인과 만찬 약속을 취소함으로써 불만을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안철수의 시각에서 본다면 자신이 추천한 인사의 입각이 불발되고 이태규 인수위원이 사퇴하는 과정에서 불쾌한 감정이 들었을 것이다. 인수위원직에 자신의 측근과 추천 인사를 상당수 배치했을 때는 불만이 없었는데 정부의 구성에서 소외되었다고 생각이 들었으니 자괴감도 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안철수의 국민의 당은 인재풀이 빈약하다는 말을 들어왔다. 쓸만한 사람이 없다는 말이 되기도 한다. 쓸만한 인재가 국민의 당에 입당하고 정치를 해왔던 사람이 없다는 것은 국민의 당에 문제가 있다고 생각할 수밖에 없다. 인재를 지키고 키우지 못하는 것은 안철수의 책임이고 국민의 당의 책임이라고 보인다.

 

보수 성향의 인재풀은 국민의힘이 갖고 있고, 중도성향의 인사라도 국민의 당보다는 세력이 모이는 국민의힘을 선호할 것이고, 새로 영입되는 인사도 국민의힘을 통해서 정부직에 들어가려고 할 것이다. 그러므로 국민의 당의 인물이 특별히 뛰어나지 않는다면 윤석열 정부가 발탁하기에는 국민의 눈치가 보였을 것이다. 엄밀히 말하면 국민의 당은 안철수 위원장 이외에는 인물이 보이지 않는다. 국민의힘이 국민의 당과 합당 절차를 진행하는 중인데 지방선거에 배려를 해주려고 해도 당선 가능한 인물이 없어 고민한다는 말이 있다. 국민의힘은 경선을 원칙으로 하고 있는데 경선을 통과할 후보가 국민의 당에 없다는 것이다. 전략지구로 배려해 주지 않으면 국민의 당은 후보를 거의 내지 못할 것이다. 

 

합당이 될 것인지 확신할 수 없는 상황이 되었다. 국민의 당 소속의 권은희 의원은 출당을 시켜달라고 했고, 이태규 의원은 인수위원을 사퇴했고, 안철수 위원장은 심기가 몹시 불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합당이 불발되면 국민의 당은 내홍이 예상되고 안철수 위원장의 결단이 필요한 시점이 올 것으로 본다. 안철수 위원장은 인수위원장 역할에 충실하여 유종의 미를 거두고 스스로 정치적 입지를 세워야할 입장이다. 안철수는 어려움을 극복하고 국민의힘에 들어가서 개척자의 심정으로 정치적 위상을 세워야 한다. 지금까지 안철수 개인의 역량으로 당을 이끌어왔고 누구의 도움 없이도 정당을 이끌어 갈 수 있는 능력이 있다. 앞으로는 인내해야 할 일이 많을 것이다. 

 

최진석 전 국민의 당 상임 선대위원장과 측근인 이언주 전 의원 정도를 제외하면 안철수 위원장 주변에는 능력이 있거나 참신한 인물이 보이지 않으니 사람을 끌고 갈 생각은 접고 당당하게 나가기를 바란다. 안철수가 중심을 잡고 나갈 때 그를 믿고 따르는 세력들이 함께할 것으로 확신한다. 후보 단일화 직전까지 선대위에서 자리만 잡고 별로 하는 일도 없었으면서 안 위원장만 바라보고 있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이들까지 챙기고 갈 이유는 없다고 본다. 안철수 위원장이 국무총리나 장관직을 몇 석 가질 것이라고 믿고 그 아래서 자리를 얻어 보려고 여의도를 기웃거리던 정치 한량들의 실망감은 클 것 같다. 

 

▲ 이병익 칼럼니스트     ©브레이크뉴스

안철수는 이제 시험대에 들어섰다.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에 끝까지 의리를 지키는 모습을 보인다면 국민은 믿고 기대할 것이고 수틀렸다고 감정적으로 윤석열 정부에 등을 돌리면 안철수의 정치여정은 더 이상 진행이 어려울 것이라고 조언한다. 안철수 위원장은 합당 후 국민의힘 지방선거 대책위원장을 수락하여 선거전에 다시 한번 나선다면 당원들의 신뢰를 얻을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본다. 국민의힘도 후보단일화 정신을 존중하고 안철수 위원장과 국민의당을 배려하는 자세를 가져야 할 것이다.

 

이병익 칼럼니스트

 

전 21세기 청년정치연구소장

전 이한동 국무총리특보

전 미래연합 당 대변인

흥남철수작전 기념사업회 이사

비정규군 공로자 유족회 이사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hn Cheol Soo, Go by yourself like the horn of Musso 

 

Ahn Cheol Soo The transition chairman's recent mood is unlikely to be comfortable. It is known that Chairman Ahn Cheol Soo has no influence at all among the completion of the first cabinet of the Yoon Seok-yeol government. Yoon Seok-yeol said, "I think we can infer that the appointment of Ahn Cheol Soo chairman means that there is no more consideration. Just before, he resigned as a planning coordinator and transition committee member of Ahn Cheol Soo`s closest aide, Lee Tae-kyu. In a series of trends, I think there is a heightened dissatisfaction between Chairman Ahn Cheol Soo and the People's Party. Yesterday, Ahn Cheol Soo apparently expressed his dissatisfaction by canceling his dinner appointment with Yoon Seok- 

 

From the perspective of Ahn Cheol Soo, he must have felt unpleasant in the process of failing to enter the position of the person he recommended and Lee Tae-kyu, a member of the transition committee, resigned. There were no complaints when he assigned many of his aides and recommended personnel to the transition committee position, but I think there will be a sense of shame because he felt alienated from the government's composition. Ahn Cheol SooThe People's Party has been told that the talent pool is poor. It also means that there is no one who can use it. The fact that no one has joined the People's Party and played politics is bound to think that there is a problem with the People's Party. The failure to protect and nurture talent appears to be the responsibility of Ahn Cheol Soo and the People's Party.

 

The conservative talent pool has the power of the people, and even moderate figures will prefer the power of the people to the party of the people, and new recruits will try to enter government posts through the power of the people. Therefore, if the figures of the People's Party were not particularly outstanding, the Yoon Seok-yeol administration would have been wary of the people to select them. Strictly speaking, the People's Party has no one but Chairman Ahn Cheol Soo. There is a saying that the people's power is in the process of merging with the people's party, and even if they try to be considerate of local elections, they are worried because there are no people who can be elected. The power of the people is based on the principle of primary, but the People's Party does not have a candidate to pass the primary. The People's Party will have few candidates if it does not consider it as a strategic zone. 

 

It became a situation where I was not sure if it would be combined. Kwon Eun-hee, a member of the People's Party, asked him to leave the party, Lee Tae-kyu resigned as a transition member, and Ahn Cheol Soo is known to be very uncomfortable. If the merger fails, the People's Party is expected to face internal strife and the time will come when Chairman Ahn Cheol Soo needs to make a decision. Ahn Cheol Soo The chairman is in a position to fulfill his role as the transition chairman and establish a political position on his own. Ahn Cheol Soo should overcome difficulties, enter the power of the people, and establish a political status with the heart of a pioneer. So far, Ahn Cheol Soo has led the party with individual capabilities and has the ability to lead the party without anyone's help. There will be many things to endure from now on. 

 

Except for Choi Jin-seok, former presidential election committee chairman of the People's Party, and Lee Eon-joo, a close aide, there are no talented or innovative figures around Ahn Cheol Soo, so we hope that he will give up his idea of dragging people and leave proudly. I am sure that the forces who trust and follow Ahn Cheol Soo will be with him when he takes the center stage. Many people are only looking at Chairman Ahn, who had not done much in the election committee until just before the unification of candidates. I don't think there's a reason to take them with me. Ahn Cheol Soo The disappointment of politicians who had been snooping around Yeouido to get a seat under the chairmanship, believing that the chairman would have several seats as prime minister or minister, is likely to be great. 

 

Ahn Cheol Soo is now on the test. He advises that if he shows loyalty to the Yoon Seok-yeol government and the people until the end, the people will trust and expect it, and if he turns his back on the Yoon Seok-yeol government emotionally, it will be difficult to proceed with Ahn Cheol Soo's political journey. Ahn Cheol Soo If the Chairperson accepts the chairperson of the People's Power Local Election Countermeasures Committee after the merger and once again goes before the election, it will be an opportunity to gain the trust of party members. The strength of the people should also be respected for the spirit of unification of candidates and should be considerate of Chairman Ahn Cheol Soo and the People's Party.

 

Lee Byung-ik, columnist

 

Former Director of the 21st Century Youth Political Research Institute

Lee Han-dong, former special adviser to the prime minister

Former United Future Party spokesman

Director of the Heungnam Cheolsu Operation Memorial Project

a board member of the bereaved family of non-regular soldier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