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이크뉴스 ‘한국누드화미술관 문화사업’ 시작

“‘대한민국=문화강국 시대’에 앞서 대한민국 미술문화의 발전에 보탬이 됐으면...”

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22/04/11 [05:18]


▲한국누드화미술관(Korea nude art Museum) 전경.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뒷쪽 건물은 경찰청사. A view of the Korea nude art museum. <55-7 Seosomun-ro, Seodaemun-gu, Seoul>.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는 4월11일부터 문화사업의 일환으로 ▲한국 누드화 미술관(Korea nude art Museum) ▲서울 누드화 미술관(Seoul Nude Art Museum) 사업을 시작하기로 했다. 누드화 미술관의 설치 공간은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회사의 자체사옥으로 정했다.

 

문일석 대표이사는 “누드화 미술관 사업을 위해 지난 2019년 2월9일부터 3월9일까지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2길 8. 충정각에서 제1차 누드화 소장전(30여 점 출품)을 가졌다. 지난 2022년 3월2일부터 31일까지 서울시 종로구 인사동길 30-7. 갤러리 레스토랑 담에서 제2차 소장전(50여점 출품)을 가졌다. 이어 2022년 11월10일부터 20일까지 서울 종로구 인사동 산촌 갤러리에서 제3차 소장전을 기획하고 있다”고 설명하고 “누드화 미술관을 위한 누드화 소장 목표를 2천여 점으로 정하고, 그간 430여점의 누드화를 수집했다”고 밝혔다.

 

▲재미 화가(휴스턴 거주)인 차대덕 화가의 누드화. <1983년 작>.  Nude painting by Cha Dae-deok, a fun painter (living in Houston). <Production in 1983>.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는 누드화를 국내외에 알리기 위해 ▲한국누드화미술관(www,koreanudeart Museum.com) 또는 ▲서울누드화미술관(www.seoulnudeartmuseum.com) 등의 전용 홈 페이지를 운용하고, 그간 수집된 누드화를 일반인들이 감상할 수 있도록 누드화를 상설 전시할 계획이다.

 

브레이크뉴스 문일석 대표이사는 지난 3월1일 브레이크뉴스에 게재한 “두번째 소장(所藏) 누드화 전시회를 여는 까닭...‘볼수록 아름다운 여체’“ 제하의 글에서 ”저는 한국화가가 그린 한국여인의 누드화에 살짝 미쳐있습니다. 아니면, 많이 무지하게 미쳐 있을 수도 있습니다. 누드 소장 전을 여는 이의 생각인데, 여체는 신이 지닌 예술세계와 ‘동급’이라고 생각합니다. 모든 여성에게는 생명을 잉태하는 신비함이 함께합니다. 여기에는 몇 가지 이유가 있습니다. 한 마디로 누드화 속의 여성은 모두 벗었습니다. 나체, 그 자체입니다. 작품 속에는 작가의 관점, 두드러진 강조점이 숨어있습니다. 생명의 영속성으로서의 ‘어머니’, 그런 위대한 존재로서의 피가 흐르고 있습니다. 그리고 모든 여체가 지닌 선들은 보면 볼수록 아름답습니다. 그래서 누드화란 쳐다보면 볼수록 아름다움을 느끼게 됩니다. 삶이 곤고하고 괴로웠던 시절, 한 점 누드화에서 위로를 받았었습니다. 인간은 누구나 벌거벗은 존재라는 데서 위안을 얻었습니다”라면서 “누드화를 수천 점 그려온 장영주 화가님은 누드화에 대해 ‘네 몸은 하늘, 땅, 사람이 어울려 깃든 궁전임을 깨달아라!’라고 했습니다. 모든 사람, 여자든 남자든 모든 사람의 몸은 ‘거대한 궁전’임을 지적해주셨습니다. 누드화에는 여러 모델의 모습이 화폭에 담겨 있습니다. 보기에도 좋습니다. 있는 그대로의 모습이 참 아름답습니다. 모든 인간은 예외가 없이 여성의 몸에서 나왔습니다. 그렇다면? 인간은 아름다운데서 나온 존재라고 정의합니다. 누드화의 주인공인 여체(女體) 또는 남체(男體)는 인간영존의 주체이자 지고(至高)한 아름다움, 그 자체입니다”라고 강조했다.

 

▲재미 화가(휴스턴 거주)인 차대덕 화가의 누드화. <1977년 작>. Nude painting by Cha Dae-deok, a fun painter (living in Houston). <1977 work>.    ©브레이크뉴스

문일석 대표이사는 브레이크뉴스의 한국 누드화 미술관 운영사업 진출에 대해 “누드화는 그림이다. 다가오는 ‘대한민국=문화강국 시대’에 앞서 대한민국 미술문화의 발전에 보탬이 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tart of Breaknews ‘Korea Nude Art Museum Cultural Project’

“I hope that it will contribute to the development of Korean art and culture ahead of the ‘Korea = cultural powerhouse era’…”

-Reporter Park Jeong-dae

 

Breaknews decided to start the ▲Korea nude art museum ▲Seoul Nude Art Museum project as part of the cultural project from April 11th. The installation space of the Nude Painting Art Museum was decided at the company office building at 55-7 Seosomun-ro, Seodaemun-gu, Seoul.

 

CEO Moon Il-seok said, “For the nude painting museum project, the first nude painting collection exhibition (about 30 exhibits) was held at Chungjeonggak 8, Chungjeong-ro 2-gil, Seodaemun-gu, Seoul from February 9 to March 9, 2019. From March 2 to 31, 2022, 30-7, Insadong-gil, Jongno-gu, Seoul. The second collection exhibition (about 50 pieces exhibited) was held at the Gallery Restaurant Dam. Then, from November 10 to Sunday, 2022, the 3rd collection exhibition is being planned at the Sanchon Gallery in Insa-dong, Jongno-gu, Seoul. collected,” he said.

 

Breaknews operates dedicated websites such as the Korea Nude Art Museum (www,koreanudeart Museum.com) or the Seoul Nude Art Museum (www.seoulnudeartmuseum.com) to promote nude paintings at home and abroad, and the general public can appreciate the nude paintings collected so far. We plan to exhibit nude paintings on a permanent basis so that we can do so.

 

Breaknews CEO Moon Il-seok posted on Break News on March 1st, “The reason for opening the second exhibition of nude paintings… 'The more I look at it, the more beautiful the woman'” In an article under the heading, “I am a Korean woman painted by a Korean painter. I'm a little obsessed with nudes. Or, you may be very ignorantly crazy. This is the idea of ​​the person who opens the nude collection, but I think that the female body is ‘on the same level’ as the art world possessed by God. All women share the mystery of conceiving life. There are several reasons for this. In a word, all the women in the nude paintings were naked. The nudity itself. The artist's point of view and prominent emphasis are hidden in the work. ‘Mother’ as the permanence of life, the blood of such a great being is flowing. And the lines of all women are more beautiful the more you look at them. So, the more you look at nude paintings, the more you feel the beauty. When life was hard and painful, I was comforted by one point of nude painting. I found comfort in the fact that all human beings are naked.” “Artist Young-ju Jang, who has painted thousands of nude paintings, said, ‘Recognize that your body is a palace where heaven, earth and people coexist!’ He pointed out that everyone's body, whether male or female, is a 'giant palace'. Nude paintings include the appearance of several models in the canvas. Nice to look at too. It is very beautiful as it is. All human beings, without exception, came from the female body. if so? Human beings are defined as beings born of beauty. The female body or male body, the main character of the nude painting, is the subject of human eternal existence and the supreme beauty itself.”

 

Regarding Breaknews' entry into the Korean nude art museum operation business, CEO Moon Il-seok said, "Nude painting is painting. I hope it will contribute to the development of Korean art and culture ahead of the coming ‘Korea = cultural powerhouse era’,” he adde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