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문화 가족의 확대가 국력 신장의 길

다문화 확대와 보호는 바로 우리의 국력 신장의 길

박채순 박사 | 기사입력 2022/03/23 [17:56]

▲ 박채순 박사.   ©브레이크뉴스

세계화와 함께 국가 간 인구 이동이 매우 활발해졌다. 통계청과 법무부 출입국관리소의 통계자료에 의하면 2020년에 한국 인구가 51,829,023명이며, 해외에서 한국으로 이주하여 거주하는 국내 체류 외국인은 2,036,075명이다. 여기에는 장기체류 외국인, 외국계 기업의 임직원, 유학생, 외국인 근로자, 국제결혼이주자, 중국과 러시아 지역에서 모국을 찾아온 외국 국적 동포 등이다. 이 숫자로 보면 우리 국민의 약 3.9%가 외국인이라는 것이다. 

 

건설 현장의 외국인 근로자, 동남아 등지에서 결혼으로 우리와 인연을 맺은 이주 여성 등은 이제 한국 사회에 절대적으로 필요한 우리의 일원(一員)이 된 것이다.

우리는 이제 다른 민족, 타 문화를 받아들여 그들이 그들 나라의 문화와 언어를 간직하면서, 한국의 정체성을 갖는 세계인이 되도록 보듬어야 할 때가 온 것이다. 현대의 모든 국가는 장기적인 국가 발전을 위해서 자원, 기술과 자본은 물론 타문화를 소화하는 여러 분야의 전문 인력이 절대로 필요하기 때문이다.

 

미국, 호주, 브라질과 아르헨티나 등 세계로부터 이민자를 받아들여 다양한 인종과 문화가 다수의 현지인 주도하에 융합된 경우를 인종의 용광로란 의미의 ‘멀팅포트(melting pot)’라 일컫는다. 

 

반면에 캐나다, 남아공 등 각자의 문화 다양성을 인정하고 유지하는 사회를 ‘샐러드 볼(Salad Bowl)이라 칭하며 ‘무지개’ 국가라고 한다. 

 

우리나라에 이주한 외국인들에 관한 정책도 우리 문화 속에 인종과 문화를 녹이는 용광로를 지향하든, 그들의 다양한 문화를 인정하는 무지개 국가를 지향하든, 우리는 민주국가의 국민으로서 이들에게 인류의 보편적 인권과 그들 문화를 존중하여 그들과 함께 국가 발전과 행복을 추구하는 것이 우리의 역할일 것이다. 

 

한편, 우리 한민족 750만 재외동포는 전 세계에서 뿌리를 내리고 있다. 조선 시대 후기로부터 일본 제국주의 시대에 가난 극복과 독립운동을 위해 담을 넘었던 재외동포는 디아스포라 삶 그것이었다. 

 

사실 우리의 재외동포들은 현지 원주민에게는 다문화 가족이다. 우리나라를 찾아온 다문화 가족들이 그들 국가에서는 그들의 재외동포다. 그런 의미에서 한 나라의 재외동포와 다(多) 문화 가족은 동전의 양면과 같다.

 

한국 사회가 초저출산에 고령화로 인구감소 문제가 현실화하고 있다. 2021년에 가임여성의 합계출산율이 0.81명밖에 안 되고, 이 추세는 점점 낮아질 것이라는 예고다.

 

현재 한국 사회는 초저출산과 급속한 노령화로 노동인구의 감소, 노인 요양비 부담 증가와 국민연금 고갈 등의 문제는 물론 농촌 지역을 중심으로 지방 도시가 차츰 사라진다는 우울한 진단이다.

 

이러한 환경에서 5월 10일에 출범하는 윤석열 새 대통령의 국정 과제는 매우 다양하다. 그중 가장 중요한 과제는 국가의 보전과 국민의 행복을 추구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서는 국가가 지속적인 발전을 해야 할 것이다. 여기에 해외에 거주하는 재외동포는 물론 우리를 찾아온 다문화 가족의 중요성이 주목받는다. 사실 우리가 어려웠을 당시에 세계 각국으로 이주하여 뿌리를 내렸던 데에는 현지의 세계인들이 우리를 안아주었기 때문에 가능했다. 이렇게 우리 디아스포라들을 받아주고 안아주었던 현지 국가들의 국민에게 보답하는 의미에서도 다문화 가족에 대한 배려와 포용이 필요한 것이다.

 

여기에 우리를 찾아온 이주민인 다문화에 대한 중요성을 밝히고자 한다. 윤석열 정부에서 국가를 운영할 정부 당국자들이 다문화에 대한 인식을 좀 더 깊이 성찰하고 정책에 반영해 주길 원하기 때문이다. 

 

첫째, 다(多)문화인들이 인구감소 문제를 해소할 수 있다. 우리나라에 이주해 온 다문화인들이 우리 주류사회에 합류하면서 국가 발전에 필수적인 인구감소 문제가 완화될 수 있을 것이다.

 

둘째, 다(多)문화인들의 자기 본국과의 외교, 경제, 문화 교류에 크게 이바지할 수 있을 것이다.

셋째, 우리 재외동포들이 도착지에서 뿌리를 내리도록 도와준 인류애의 정신을 우리도 우리를 찾은 다문화 가족에게 되돌려 줄 수 있기 때문이다.

 

넷째, 우리도 다문화인들의 문화를 받아들임으로 더욱 다양한 문화국가로 성장 발전할 수 있을 것이다.

 

다섯째, 그들이 세계적으로 확산하는 대한민국의 문화를 그들 나라 국민에게 전파하는 통로가 될 것이다.

 

윤석열 새 정부에서는 다(多)문화 가족의 중요성을 인지하고 다문화 확대와 보호는 바로 우리의 국력 신장의 길이라는 점을 강조한다. parkcoa@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Expansion of multicultural families is the way to increase national power

Expansion and protection of multiculturalism is the way to increase our national power

- Dr. Chae-Soon Park

 

With globalization, the movement of people between countries has become very active. According to statistical data from the National Statistical Office and the Immigration Office of the Ministry of Justice, in 2020, the population of Korea is 51,829,023, and the number of foreigners residing in Korea who migrated to Korea from abroad is 2,036,075. These include long-term foreigners, executives and employees of foreign companies, international students, foreign workers, international marriage migrants, and foreign nationals who have come to their home countries from China and Russia. Looking at this number, about 3.9% of Koreans are foreigners.

Foreign workers at construction sites and immigrant women who have formed a relationship with us through marriage in Southeast Asia, etc., have now become members of us that are absolutely necessary in Korean society.

The time has come for us to embrace other peoples and cultures and help them become global citizens with Korean identity while retaining their own culture and language. This is because all modern countries absolutely need resources, technology and capital, as well as professional manpower in various fields who can digest other cultures for long-term national development.

A case in which various races and cultures are fused under the leadership of many locals by accepting immigrants from the world, such as the United States, Australia, Brazil and Argentina, is called a ‘melting pot’, meaning a melting pot of race.

On the other hand, societies that recognize and maintain cultural diversity, such as Canada and South Africa, are called 'Salad Bowls' and are called 'Rainbow' countries.

Whether the policy on foreigners who immigrated to our country is aimed at a melting pot of race and culture in our culture or a rainbow nation that recognizes their diverse cultures, we, as citizens of a democratic country, provide them with universal human rights and their culture. It will be our role to respect and pursue national development and happiness with them.

Meanwhile, our 7.5 million Koreans overseas are taking root all over the world. From the late Joseon Dynasty to the Japanese imperialism era, overseas Koreans who overcame poverty and fought for independence were the diaspora life.

In fact, our overseas Koreans are a multicultural family to the local indigenous people. Multicultural families who come to Korea are their overseas Koreans in their country. In that sense, overseas Koreans and multicultural families in a country are like two sides of the same coin.

 In Korea, the problem of population decline is becoming a reality due to the extremely low fertility rate and an aging population. It is predicted that the total fertility rate of women of childbearing age will be only 0.81 in 2021, and this trend will gradually decrease.

The current Korean society is a depressing diagnosis that local cities are gradually disappearing mainly in rural areas, as well as problems such as a decrease in the labor force due to the ultra-low fertility rate and rapid aging, an increase in the burden of medical expenses for the elderly, and the depletion of the national pension.

In such an environment, the new President Yun Seok-yeol, who will be inaugurated on May 10, has very diverse national tasks. Among them, the most important task is to pursue the preservation of the country and the happiness of the people. For this to happen, the country will need to develop continuously. Here, the importance of not only overseas Koreans living abroad but also multicultural families who visit us is drawing attention. In fact, we were able to emigrate to countries around the world at a time when we were having a difficult time and take root because the local people around the world hugged us. Consideration and inclusion of multicultural families is also necessary in the sense of repaying the people of the local countries for receiving and hugging our diaspora.

Here, we would like to highlight the importance of multiculturalism, the migrants who came to us. This is because the government officials who will run the country under the Yoon Seok-yeol government want to reflect on the perception of multiculturalism more deeply and reflect it in their policies.

First, multicultural people can solve the problem of population decline. As multicultural people who immigrated to Korea join our mainstream society, the problem of population decline, which is essential for national development, can be alleviated.

Second, it will be able to greatly contribute to the diplomatic, economic, and cultural exchanges of multicultural people with their home countries.

Third, it is because we can give back to the multicultural families who visit us the spirit of humanity that helped our overseas Koreans take root in their destinations.

Fourth, we will be able to grow and develop into a more diverse cultural nation by embracing the culture of multicultural people.

Fifth, it will be a channel to spread the Korean culture, which they spread around the world, to the people of their country.

The new government, Seok-Yeol Yoon, recognizes the importance of multicultural families and emphasizes that the expansion and protection of multiculturalism is the way to increase our national power. parkcoa@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