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후보, 전기차 집적단지 조성 등 광명시 6대 대선공약 발표

양기대, 임오경 국회의원과 함께 광명시 발전공약 실천 다짐해

이귀선기자 | 기사입력 2022/01/27 [11:51]


 

(C) 이귀선 기자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이귀선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더 큰 광명을 위한 더 큰 도약’을 이루겠다면서 경기 광명시 발전을 위한 6대 대선공약을 발표한 뒤 양기대?임오경 국회의원과 함께 실천을 다짐했다.

 

이 후보는 26일 광명시를 방문해 “민주당은 지난 10년간 광명에 변화의 씨앗을 뿌렸다”며 “광명의 중단없는 발전과 품격있는 명품도시 완성을 위해 시민여러분께 여섯 가지를 약속한다”고 밝혔다.

 

이 후보가 발표한 광명시 발전 6대 공약은 양기대 국회의원이 추진했던 ▲광명?시흥 3기 신도시 글로벌 전기차 집적단지 조성을 비롯해 ▲첨단산업과 제조?유통?주거가 융합된 혁신클러스터 조성 지원 ▲목감천 저류지 레저타운 조성 지원 ▲인천지하철 2호선 신림 연장 검토 ▲광명스피돔 내 주민 편의시설 설치 지원 ▲하안동 서울근로청소년 복지관 부지 복합개발 추진 등이다.

 

특히 이 후보는 광명?시흥 3기 신도시에 기아자동차 소하리공장(현 오토랜드 광명) 이전 등 글로벌 전기차 집적단지 조성을 적극 검토해 좋은 일자리 창출 및 광명시가 미래차 산업을 선도할 수 있도록 검토하기로 했다.

 

또 하안동을 경유하는 인천지하철 2호선 신림 연장을 통해 인구 20만명 규모의 택지개발사업 추진에 따른 선제적 광역교통체계를 구축하고, 하안동 서울 근로청소년복지관 부지 복합개발을 추진하기로 했다.

 

아울러 목감천 저류지에 체육시설과 주민 커뮤니티 시설이 어우러진 레저타운으로 조성되도록 지원하며, 광명스피돔 경륜장을 문화, 체육, 예술, 청년 창업을 위한 공간이 되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양기대 의원은 “이재명 후보와 함께 직주근접(직장과 주거지가 가까운 거리에 위치)이 가능한 가능한 좋은 일자리를 많이 만들어 인구가 늘어나는 도시로 만들겠다”며 “광명 6대 공약을 현장형 해결 리더십으로 추진해 나갈 수 있도록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reak News Gyeonggi Nambu = Correspondent Lee Gwi-seon] Democratic Party presidential candidate Lee Jae-myung announced the six presidential promises for the development of Gwangmyeong, Gyeonggi-do, saying that he would make a 'big leap for a greater light' promised

 

Candidate Lee visited Gwangmyeong on the 26th and said, “The Democratic Party has sowed the seeds of change in Gwangmyeong over the past 10 years.

 

Gwangmyeong City’s six development promises announced by Candidate Lee include the development of global electric vehicle clusters in the 3rd Gwangmyeong and Siheung new towns promoted by National Assembly member Ki-Dae Yang, and support for the creation of an innovative cluster that converges high-tech industry, manufacturing, distribution and housing ▲Mokgamcheon Reservoir Leisure Town Support for construction ▲Consideration of extension of Silrim on Incheon Subway Line 2 ▲Support for installation of convenience facilities for residents in Gwangmyeong Speedome ▲Promotion of complex development of the site for the Seoul Working Youth Welfare Center in Haan-dong.

 

In particular, Candidate Lee decided to actively review the creation of a global electric vehicle cluster, such as the relocation of Kia Motors' Sohari plant (currently Autoland Gwangmyeong) to the 3rd new towns in Gwangmyeong and Siheung, so that good jobs can be created and Gwangmyeong can lead the future car industry.

 

In addition, it was decided to establish a preemptive wide-area transportation system in accordance with the promotion of a housing site development project with a population of 200,000 by extending Silrim of Incheon Subway Line 2 passing through Haan-dong, and to promote the complex development of the Haan-dong Seoul Working Youth Welfare Center site.

 

In addition, it was decided to support the creation of a leisure town with sports facilities and community facilities in the Mokgamcheon Reservoir, and to support the Gwangmyeong Speedome Bicycle Track to become a space for culture, sports, art, and youth entrepreneurship.

 

Rep. Ki-Dae Yang said, “With Candidate Jae-Myeong Lee, I will create as many good jobs as possible (located in close proximity to work and residence) and make it a city with a growing population. Please join forces to make it happen.”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경기남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