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필]스님과 뱀...죽은 뱀조차도 천도해주는 '현도 스님'

그물에 걸렸던 새를 방생해준 스님 "삼중 스님을 지극히 모시는 효상좌로 소문자자"

장만호 시인 | 기사입력 2022/01/27 [11:41]


현도 스님(왼쪽)과 삼중 스님(오른쪽). Hyeondo and Samjung monks.  ©브레이크뉴스

 

“엄마! 뱀 한 마리가 도로에 나왔다가 지나가는 차에 치어 죽어있네요/사람도 지나가고 차들도 지나치네요/죽은 뱀을 치워주는 사람은 없네요/엄마가 다니시는 자비사 현도 스님께서 지나가시다 나뭇가지에 검불을 모아 죽은 뱀을 감싸서 풀숲에 놓아주시네요/죽은 뱀이 현도 스님께감사합니다~/감사합니다~/수도 없이 머리를 조아리는 것 같네요/스님께서 저의 마음을 알아주셔서 오늘은 행복한 날이네요“ 

 

경북 경주시 뒷대일길 109, 남산 자락에 위치한 자비사의 현도 주지 스님 이야기다. 스승이신 삼중 스님께서 그의 덕행을 입술이 마르도록 칭찬하는 효상좌이다. 코로나로 삭막한 세상에 현도 스님의 자비심은 얼어붙은 마음들을 녹여 줄 것. "스님과 뱀"이란 제목의 시는 필자(아동문학가 겸 시인 장만호)의 동시집 '꿀단지'에 수록된 내용이다. 

 

자비사를 오르는 입구엔 작은 마을이 있다. 찾아오는 신도들이 많은지라 차량들이 빈번히 지나치는 곳이다. 산 밑이라 주로 논밭이고 가끔은 축사도 눈에 들어온다. 풀숲에 놀던 뱀이 도로를 지나치다 차량에 치어 널브러져 있다. 지나가는 사람들은 흉측한 모습에 고개를 돌리고 지나갈 뿐 치워주는 사람은 없다. 마침 그 앞을 지나치던 현도 스님이 뱀의 사체를 보고 작은 나뭇가지를 모으고 풀숲의 검불을 모아다가 뱀의 사체를 정성껏 감싸서 풀숲에 놓아 주면서 천도를 해 준다. 

 

마치 장례의식 때 입관하는 모습을 보는 것 같다. 지나가던 주민들이 그 모습에 합장을 하고 있다. 경주엔 유난히 까마귀가 많다. 지나치다 보면 전깃줄에 새까맣게 앉아 있는 모습을  본다. 수천 마리는 될 듯하다. 까마귀 피해를 줄이려고 과일 나무에 그물을 쳐 놓기도 한다. 어느 날 현도 스님이 걸망을 지고 출타를 하는데 새 한마리가 과실을 탐하다 그물에 걸려 파닥였다. 곧 죽을 것 같이 힘이 빠졌다. 그 모습을 본 현도 스님은 걸망을 벗고 한참을 내려가 그물에 걸렸던 새를 방생해주고 가느라 약속 시간을 지킬 수 없었다 한다. 

 

동네엔 구순이 넘은 할머니 한 분이 사신다. 봉사자들이 와서 할머니를 돕지만 할머니는 외출을 하시거나 도움이 필요 할 때면 먼저 현도 스님께 전화를 한다. 때론 집을 봐 주기도 하고 말동무도 해 드린다. 가을에는 긴 장화를 신고 동네 길가 풀들을 쳐 낸다. 동네 궂은 일이 생기면 마을 사람들이 현도 스님께 먼저 도움을 청한다 한다. 

 

신도 한분이 현도 스님께 좋은 일에 써 달라며 큰돈을 내 놓는다. 현도 스님은 그 돈을 절에 쓰지 않고 스님이 되고자 하는 학생에게 학자금으로 지원, 동국대학을 졸업한 그 학생은 지금 훌륭한 스님이 되었다. 

 

▲ 장만호 시인.   ©브레이크뉴스

현도 스님은 스승이신 삼중 스님을 지극히 모시는 효상좌로 소문이 자자하다. 삼중 스님은 평생 교도소 교화를 했다. 그래서 '사형수들의 대부'라 칭한다. 삼중 스님은 1주일에 3번 혈액 투석을 하는 중환자다. 이러한 자신을 "하루는 살았다 하루는 죽었다"라고 말한다. 혈액 투석을 시작할 때 전문의가 5년 수명론을 이야기 했으나 지금 11년을 견딘다. 사람은 무릇 어떤 부모를 만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반이 결정된다. 삶이 끝날 때도 좋은 인연을 만나면 편히 살다 가는 것이다. 헌데 나는 상좌 현도 스님에게 별로 잘한 게 없는데 인생의 종점에 이른 스승을 불편함 없이 지낼 수 있도록 새 집을 짓고 정성을 다 해주니 참으로 고마울 뿐이다.

 

하루빨리 코로나 시대를 끝내고 온 국민들이 편안히 살 수 있는 날이 오기를 기원한다. haeun5709@hanmail.net

 

[Essay] A monk and a snake... A 'Hyundo monk' who takes over even a dead snake

The monk who released the bird caught in the net "lowercase letters for the filial piety of the threefold monk"

- Poet Man-Ho Jang

 

"mom! A snake came out on the road and was hit and killed by a passing car/People and cars pass by/There is no one to clean up the dead snake/Monk Jasasa Hyeondo, whom my mother attends, passes by and collects sword fire from a tree branch. You wrap the snake and release it in the grass/The dead snake is thankful to Master Hyeondo~/Thank you~/It seems like he is shaking his head countless times/Today is a happy day because the monk understands my heart.”

 

This is the story of a monk who is the prefectural governor of Jasa-sa, located at the foot of Namsan Mountain, 109 Hudaeil-gil, Gyeongju-si, Gyeongsangbuk-do. It is a seat of filial piety in which the teacher, Samjung, praises him for his virtue. In a world bleak due to Corona, Hyeondo's compassion will melt the frozen hearts. The poem titled "The Monk and the Snake" is from the author's (Children's Literature writer and poet Jang Man-ho)'s simultaneous collection 'Honeydji'.

 

▲ 장만호 시인의 작품집 '꿀단지' 표지.  "스님과 뱀"이란 제목의 시는 필자(아동문학가 겸 시인 장만호)의 동시집 '꿀단지'에 수록된 내용이다.  ©브레이크뉴스

There is a small village at the entrance to Jabisa. Because there are many believers, it is a place where vehicles pass frequently. Since it is located at the bottom of a mountain, it is mainly a rice field, and sometimes you can see a barn. A snake that was playing in the grass passed by the road and was hit by a vehicle. People passing by turn their heads at the ugly appearance and pass by, but no one clears them. Hyeondo, who was just passing by, sees a dead snake and collects small branches and fire from the grass.

 

It's like watching a person entering the ward at a funeral ceremony. Residents passing by are clamoring for the sight. There are a lot of crows in Gyeongju. If you pass by, you will see him sitting on a power line in black. There will probably be thousands. Nets are sometimes placed on fruit trees to reduce crow damage. One day, while monk Hyeondo was going out with a ragtag, a bird greedy for fruit got caught in a net and floundered. I lost my strength as if I was going to die soon. Hyeondo, who saw this, said that he could not keep the appointment time because he took off his net and went down for a while to release a bird caught in the net.

 

An old woman who is over nine years old lives in the neighborhood. Her volunteers come and help her grandmother, but when her grandmother goes out or needs help, she calls Hyeondo first. She sometimes looks after her house and even talks to her. In autumn, he wears long boots and mows down the grass along the streets of the village. It is said that when something bad happens in the village, the villagers ask Hyeondo for help first.

 

One of the believers offers Hyeondo a large sum of money to use it for a good cause. Hyeondo did not spend the money on the temple, but provided tuition to a student who wanted to become a monk. After graduating from Dongguk University, the student has now become a great monk.

 

Hyeondo is well-known for being the highest filial piety to his teacher, Samjung. Monk Samjung spent his entire life in prison. That's why it's called 'the godfather of death row inmates'. Monk Samjung is a critically ill patient who undergoes hemodialysis three times a week. He describes himself as "one day lived, one day dead". When he started hemodialysis, the specialist talked about a five-year lifespan, but now he endures 11 years. Half of a person's life is determined by the kind of parents he meets. Even at the end of life, if you meet a good relationship, you will live comfortably. However, I did not do much to the superior monk Hyeondo, but I am truly grateful that he built a new house and put all his heart into it so that he could live the life of the master who has reached the end of his life without any discomfort.

 

I hope that the Corona era will end as soon as possible and the day will come when all the people can live comfortably. haeun5709@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