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공격할수록 도리어 윤석열 뜬다... 왜일까?

정성태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2/01/27 [09:15]


▲ 정성태  칼럼니스트.  ©브레이크뉴스

민주당이 무척 이상하다. 대통령 선거에 나선 직접 당사자가 아닌, 그 부인에 대한 집요한 행태의 흑색비방을 연신 쏟아내고 있다. 1987년 직선제 이후 그야말로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미증유의 대통령 선거전 양상을 띄고 있다. 그것도 결혼 전의 사적 영역을 침소봉대해 한 여성의 인권을 짓밟고 인신공격을 아무런 거리낌없이 일삼는다. 

  

그에 따른 역작용도 상당하다. 대통령 선거를 치루자는 것인지, 또는 대통령 부인을 뽑자는 것인지 모르겠다는 지적이다. 연일 낯뜨거운 국면으로 치닫고 있다는 분위기가 한층 고조되고 있다. 여론도 그에 비례해 냉소적 기류를 형성하는 듯싶다. 

 

이는 문재인 정권의 민생파탄 및 여러 국정 실패와도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관측된다. 특히 민주당의 위선적 행태와 심각한 내로남불까지 겹치면서 일종의 염증 반응을 일으키고 있다. 이를테면 큰소리할 자격이 전혀 없다는 뜻이다.

 

더욱이 이재명 민주당 대통령 후보와 직접 관련된 여러 대형 악재까지 계속 불거지면서 국민적 반감은 더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는 비단 친형에 대한 막말 파동과 형수에 대한 쌍욕만의 문제로만 국한되는 것은 아닌 것으로 읽히고 있다. 

 

천문학적 규모의 돈이 특정한 몇 사람에게 흘러간 대장동 사태, 또 백현동 옹벽 아파트 문제, 여기에 경기도 지역 상품권과 관련된 의혹도 제기되어 있다. 최근에는 두산그룹 및 성남FC를 둘러싼 의혹 또한 불거지고 있다.

 

특히 성남FC 관련 의혹을 수사하던 성남지청 박 아무개 차장검사의 사직 소식이 타전되며 파장은 더욱 커졌다. 이재명 민주당 후보와 성남FC 사이의 후원금에 따른 제3자 뇌물수수 의혹을 수사 중이었기 때문이다. 이런 가운데 윤석열 후보를 향해, 검사 시절 기업체에서 뇌물을 받았다는 식의 공격을 퍼부었다. 그런데 그게 명절 때 여기저기 흔히 돌리는 곶감, 스팸, 김, 망고 등과 같은 종류였다. 

 

급기야 송영길 민주당 대표가 다음 총선 불출마 의사를 밝혔다. 그러나 그 또한 냉소적 반응이 주류를 이룬다. 이것이 집권세력에 대한 민심의 현주소인 것만 같아 안쓰러울 따름이다.

 

* 필자 : 정성태(시인 / 칼럼니스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more Kim Gun-hee attacks, the more Yoon Seok-yeol rises... Why?

- Columnist Jeong Seong-tae

 

Democrats are very weird. He is not a direct party to the presidential election, but is constantly pouring out black slanders of his relentless behavior towards his wife. Since the direct system in 1987, the presidential election has never been seen before. It also tramples on a woman's human rights by encroaching on the private sphere before marriage, without any hesitation in attacking the person.

  

The adverse effects are also considerable. It is pointed out that it is not clear whether they want to hold a presidential election or elect a president's wife. The atmosphere that we are heading to an unfamiliar phase every day is heightening even more. Public opinion seems to form a cynical current in proportion to that.

 

It is also observed that this has nothing to do with the collapse of the people's livelihoods of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and the failure of various governments. In particular, the hypocrisy of the Democratic Party and the serious internal fires overlap, causing a kind of inflammatory reaction. This means that you have no right to shout at all.

 

Moreover, as several major bad news directly related to Democratic presidential candidate Lee Jae-myung continue to surface, it is interpreted that the public's antipathy is increasing. It is being read that this is not only limited to the problem of slander about the older brother and the double lust for the brother-in-law.

 

There are also suspicions related to the Daejang-dong incident, in which an astronomical amount of money flowed to a few specific people, the Baekhyeon-dong retaining wall apartment problem, and gift certificates in Gyeonggi-do. Recently, suspicions surrounding Doosan Group and Seongnam FC are also rising.

 

In particular, the news of the resignation of Deputy Prosecutor Park Mu-gae of the Seongnam Branch Office, who was investigating the allegations related to Seongnam FC, was spread, and the repercussions were even greater. This is because they were investigating allegations of third-party bribery based on donations between Democratic Party candidate Lee Jae-myung and Seongnam FC. In the midst of this, he attacked candidate Yoon Seok-yeol as if he had received a bribe from a company while he was a prosecutor. However, it was the same kinds of dried persimmons, spam, seaweed, and mangoes that are often circulated here and there during holidays.

 

In the end, Democratic Party leader Song Young-gil announced that he would not run for the next general election. However, the cynical reaction also dominates. It is sad that this seems to be the current state of public sentiment toward the ruling powers.

 

* Author: Jeong Seong-tae (Poet / Columnis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