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회 김원웅 회장 '비난 보도'로 리더십 흔들...

광복회 "명예훼손 등 사법조치-왜곡 제보한 직원 사법처리 요구할 것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2/01/27 [10:56]


지난 1월 25일 A TV는 저녁 뉴스에서 ‘국회카페에 광복회 김원웅 회장과 평소에 인연이 있던 Y모 회사를 재료구입 과정에 끼워 넣고 개인자금을 유용했다’고 보도하여 김 회장의 리더십이 흔들리고 있다. 

 

광복회는 “자신의 비리를 회장에게 덮어씌우려 한 윤모 부장을 민·형사상 책임을 물어 사법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서는 광복회의 지난 2021년 9월1일 인사이동이 자리잡고 있다.  업무의 인수인계과정에서 비리가 드러난 수익사업 담당 직원 윤모 부장은 “자신의 비리를 김원웅 회장의 지시였다”고 주장했다. 광복회 관계자는 “2021년 9월 인사이동 이후, 수익사업 업무 인수과정에서 사실을 확인한 같은 해 10월, Y모회사를 즉시 사업 관련 일에서 배제시켰다.”며, “이번 사태는 윤모 부장이 자신에 대한 회장의 신임과 자신의 지위를 이용한 명백한 개인 비리이다.”고 밝혔다. 

 

광복회는 “윤모 부장은 지난 2년간 김원웅 회장에게 잘 보이기 위해 수행비서에게 접근하여 김 회장의 양복비, 이발비, 추나치료비의 일부를 지불하는 등 온갖 과잉 충성을 해왔다.”며 “이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된 김 회장은 이를 모두 지불했다.”고 말했다. 

 

윤모 부장은 이런 점을 악용하여 카페 개설에서부터 운영까지 회장에게 보고도 하지 않은 채, 전횡을 저지르면서 자신의 후배인 K모와 공모하여 거래 중간에 Y모 회사를 끼워 넣어 비리를 저지른 것임이 업무인수 과정에서 드러났다는 것.

 

김원웅 회장은 “수익사업에 관련되는 어떠한 업체와도 개인적인 인연이 없다.”며, “인테리어, 원두납품업, 커피제조기 납품업, 중간 납품업 등을 모두 맡아서 처리하는 Y모 회사는 윤모 부장이 결정하고, 관리했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A TV는 ‘국회카페에 끼워 넣어 개인자금을 만들어 사금고로 활용했다’는 Y모 회사 존재에 대해서도, 김 회장은 최근 직원 간 업무인수 과정에서 보고받아 처음으로 알게 되었다.”며, “비리자금을 만든 Y모회사의 책임자도 ‘사업 관계상 윤모 부장이 시키는 데로 할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광복회는 “A TV는 이러한 사실도 확인하지 않은 채 기다렸다는 듯이 또다시 허위사실을 날조하여 ‘김원웅 죽이기’에 나서고 있다.”며, “일제 강점기 반민족행위에 앞장서온 A일보와 A TV는 그간 김원웅 회장의 친일청산 역설에 매우 적대적인 태도를  취해 왔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A TV의 갈등구조를 잘 알고 있는 윤모 부장은 자신의 비리에 대한 책임추궁이 들어오자 이를 모면하고, 자신을 비호하지 않는 회장에게 개인적 앙심을 품어 A TV에 악의적으로 왜곡하여 제보했다는 것. 

 

광복회는 “자신의 비리를 회장에게 덮어씌우려 한 윤모 부장을 민·형사상 책임을 물어 사법 조치할 것이다.”며 “또한 일방적 주장만을 악의적으로 허위 보도하여 독립운동가 단체를 모욕하고 명예를 훼손시킨 A TV에 대하여는 민·형사상 법적 조치와 함께 언론중재위 제소 등 모든 책임을 물을 것이다.”고 밝혔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On the 25th of January, TV A reported in the evening news that 'In the National Assembly Cafe, the Y mother company, which was usually associated with Chairman Kim Won-woong, was inserted into the material purchase process and personal funds were misappropriated,' and Chairman Kim's leadership is shaken. .

 

In this regard, there is a personnel change on September 1, 2021 at the Liberation Conference. Manager Yoon Mo, an employee in charge of profit-making business, who was exposed to corruption in the process of taking over the business, insisted that “their corruption was the order of Chairman Kim Won-woong.” An official from the Liberation Association said, “After the personnel transfer in September 2021, in October of the same year, after confirming the facts in the process of taking over the profitable business, parent company Y was immediately excluded from business-related work. It is a clear personal corruption using the president's trust and his position."

 

The Gwangbokhoe said, “For the past two years, Manager Yoon has been overly loyal to Chairman Kim Won-woong by approaching his assistant in order to look good to Chairman Kim Won-woong and paying a portion of Chairman Kim’s suit, haircut, and chuna treatment expenses.” Chairman Kim has paid for all of this,” he said.

 

In the course of business takeover, manager Yoon Mo took advantage of this point and committed corruption by putting the Y parent company in the middle of the transaction by colluding with his junior K. that was revealed.

 

Chairman Kim Won-woong said, "I have no personal relationship with any company related to the profit-making business." He said, "The Y Mo company, which handles the interior, coffee bean supply business, coffee maker supply business, and intermediate supply business, is decided by Mo Yoon. and managed it.”

 

Chairman Kim said, “It was the first time that Chairman Kim was informed about the existence of parent Y, which said that ‘A TV was inserted into the National Assembly cafe to create personal funds and used it as a safe deposit box’.” , explained, “The person in charge of parent company Y, which created the illicit funds, said, 'Due to business relations, I had no choice but to do what Manager Yoon asked me to do'.”

 

The Liberation Society said, “TV A is preparing false facts again as if waiting without confirming this fact and is starting to ‘kill Kim Won-woong’.” We have taken a very hostile attitude toward the president’s paradox of pro-Japanese liquidation.”

 

Manager Yoon Mo, who is well aware of the conflict structure of A TV, escaped the charges of responsibility for his corruption, harbored personal resentment towards the president who did not protect him, and maliciously distorted it and reported it to A TV.

 

The Liberation Society said, “We will take civil and criminal responsibility for director Yoon, who tried to overwrite the president with his own corruption, and will take legal action. In this regard, we will take all responsibility, including civil and criminal legal action, and filing a complaint with the Media Arbitration Committee.”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