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탄소중립위 "윤석열 후보는 원전과 핵폐기장, 어디에 어떻게 지을 것인가?" 비판

이재명후보 선대위 산하 기후위기탄소중립위원회 기자회견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2/01/27 [09:31]


이재명후보 선대위 산하 기후위기탄소중립위원회(상임공동위원장 조명래, 김성환)는 1월26일(수), 더불어민주당 당사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탈원전 정책 폐기 공약을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양이원영 의원은 모두발언에서 “윤석열 후보의 원전으로 탄소중립공약이 허구이며, 그 많은 원전과 핵폐기물 처리시설을 어디에 지을 것이지를 밝히지 않으면 말 그대로 ‘빌 공’자 공약(空約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이 자리에는 기후위기탄소중립위원회 상임공동위원장인 조명래(전 환경부장관), 김성환(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포함해 안병철 공동위원장(원광대 교수), 양이원영, 윤준병 수석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 의원), 박용신 공동부위원장(전 수도권자원순환공사 본부장) 등 기후위기탄소중립위원회 주요위원장들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국민의힘 윤석열후보의 탈원전 정책 폐지 공약에 대해 입지부지 확보의 비현실성, 원전의 위험성 및 핵폐기물 처리에 대한 미래세대의 전가 문제 등을 강력하게 비판하면서 우리의 대안은 전 세계적 추세이기도 한 재생에너지 확대 및 재생에너지네트워크 구축임을 분명히 했다.

 

양이원영 의원은 모두발언에서 “윤석열 후보의 원전으로 탄소중립공약이 허구이며, 그 많은 원전과 핵폐기물 처리시설을 어디에 지을 것이지를 밝히지 않으면 말 그대로 ‘빌 공’자 공약(空約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조명래 상임공동위원장은 “지난해 10월에 탄소중립위원회에서 발표한 탄소중립 시나리오를 감안하면, 30% 비중 유지를 위해서 신한울 3, 4호기 같은 대형 원전은 34기, SMR은 689기가 필요한데, 원전으로 탄소중립하겠다고 했으니 50%를 원전으로 공급한다고 가정하면 대형원전은 60기가 필요하고 SMR은 870기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김성환 의원은 “실질적인 탄소중립을 위해서는 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를 주장하며, 2017년 기술과 경제성으로도 건설 가능한 태양광발전 설비량은 321기가와트, 원전 300기 분량으로 국토면적 8.5%면 가능하고 그 사이 기술이 발전해서 면적은 오히려 30%가 더 줄어들었다”고 말했다.

 

윤준병 의원은 “탄소중립으로 기후위기 극복, 관련 산업 육성 및 일자리를 늘리는 길은 국산에너지인 햇빛과 바람에너지를 활용하는 것이며, 이러한 재생에너지를 기업들도 원하고 있다”며, “특히 전 세계 347개 기업들이 선언한 RE100(재생에너지 100% 선언)에는 원전이 들어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끝으로 안병철 공동위원장은 “국가와 미래보다 사적 이익에 밝은 일부 원자력계 얘기만 듣고 ‘원전으로 탄소중립하고 미세먼지 줄이겠다’는 실현 가능하지 않은 주장을 하는 윤석열 후보에게 우리의 미래를 맡길 수 없으며, 탄소중립과 에너지전환을 제대로 준비하는 이재명 후보의 지지”를 호소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arbon neutral with nuclear power? Candidate Seok-Yeol Yoon - Nuclear power plant and nuclear wasteland, where and how will it be built?

The world's largest nuclear power plant density, the world's largest nuclear waste density... Sunlight and wind are the answer instead of nuclear power plants

 

On January 26th (Wednesday),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held a press conference to 'criticize candidate Yoon Seok-yeol's pledge to abolish nuclear power policy' by the Climate Crisis Carbon Neutrality Committee (Co-Chairperson Cho Myung-rae, Kim Seong-hwan) under the presidential election committee of Candidate Jae-myung Lee. .

 

In this event, Cho Myung-rae (former Environment Minister), Kim Seong-hwan (a member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co-chairs of the Climate Crisis Carbon Neutrality Committee, and Byeong-cheol Ahn (Professor of Wonkwang University), Yi Won-young Yang, Senior Vice-Chairman Jun-byeong Yoon (a member of the Democratic Party), and Yong-shin Park jointly Major chairpersons of the Climate Crisis and Carbon Neutrality Committee, including the vice chairperson (former head of the Metropolitan Resources Circulation Corporation), attended.

 

The participants strongly criticized the impracticality of securing a site, the dangers of nuclear power plants, and the problem of passing on the disposal of nuclear waste to future generations. Our alternative is a global trend. It was made clear that it was the expansion of renewable energy and the establishment of a renewable energy network.

 

In their remarks, Rep. Yang Yi Won-young said, "Candidate Seok-yeol Yoon's promise of carbon neutrality with nuclear power plants is a fiction. claimed that

 

“Considering the carbon-neutral scenario announced by the Carbon Neutrality Committee in October of last year, large-scale nuclear power plants such as Shin-Hanul Units 3 and 4 need 34 units and SMR units 689 to maintain the 30% share,” said Cho Myung-rae, standing co-chairman. He said that he would be carbon-neutral, so assuming that 50% of the supply is from nuclear power, 60 units are needed for large-scale nuclear power plants and 870 units for SMR.”

 

Rep. Kim Seong-hwan said, “For practical carbon neutrality, we insist on expanding the supply of renewable energy. As technology has advanced, the area has been reduced by more than 30%,” he said.

 

Rep. Jun-Byung Yoon said, “The way to overcome the climate crisis with carbon neutrality, foster related industries and increase jobs is to utilize domestic energy such as sunlight and wind energy, and companies also want these renewable energies.” Nuclear power is not included in the RE100 (renewable energy 100% declaration) declared by companies,” he said.

 

Finally, Co-Chairman Ahn Byung-cheol said, “We cannot entrust our future to Candidate Yoon Seok-yeol, who only hears about some of the nuclear power industry, which is more for private interest than the nation and the future, and makes unrealistic claims of ‘nuclear power to be carbon neutral and reduce fine dust’. He appealed for the support of candidate Lee Jae-myung, who is properly preparing for neutrality and energy transition.”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