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윤석열 양자 TV토론 무산.."다자토론도 상관 없다"

다자토론으로 원점서 다시 논의..설 연휴 전 개최 불확실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22/01/26 [16:40]


▲ 국회사진기자단 =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26일 서울 마포구 서울가든호텔에서 열린 국민의당 대선필승 전국결의대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2.01.26.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간 양자토론이 무산됐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측이 제기한 양자TV토론 방송 중지 가처분 신청을 법원이 받아들였기 때문이다. 

 

하지만 두 후보측은 "다자토론도 상관없다"면서 설 연휴 기간 토론회를 가질 수 있도록 다시 추진하겠다는 입장이다.

 

서울서부지법 민사합의21부(수석부장판사 박병태)는 26일 안철수 후보가 KBS·MBC·SBS 등 지상파 3사를 상대로 낸 양자 TV토론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에 대해 인용 결정을 내렸다. 

 

재판부는 방송토론회가 유권자들에게 강력한 영향력을 미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며 "대상자 선정에 관한 언론사의 재량에 일정한 한계가 설정돼야 한다"고 안 후보 측의 손을 들어줬다.

 

안철수 후보측은 이날 서울 종로에서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과 만난 후 기자들과 만나 "사필귀정"이라고 환영의 뜻을 밝히며 "기득권 정치, 담합 정치, 구태정치에 대해 국민들이 심판한 것을 법원이 발표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에 따라 설 연휴인 오는 30일 또는 31일에 실시될 예정이었던 양자토론은 무산됐다. 

 

다만 이재명, 윤석열 두 후보 모두 크게 개의치 않는 분위기다. 이재명 후보는 이날 오후 경기 부천의 근로자종합복지관에서 노동공약을 발표한 후 기자들과 만나 "정치란 공정해야 하고, 당연히 자격 있는 사람들이 똑같은 기회를 받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며 "4자 토론이든, 5자 토론이든 법률이 정하는 상식과 합리에 부합하는 방식으로 모든 후보에게 공평한 기회를 주는 방식의 다자토론을 지금이라도 하면 좋겠다"고 했다.

 

윤석열 후보도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관에서 국회의원 및 원외당협위원장 필승결의대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사법부의 결정을 존중한다"면서 "구정 전에 국민이 다 함께 볼 수 있는 시간에 양자 토론을 하기로 기대했는데 많이 아쉽기는 하다"고 밝혔다.

 

한편 다자토론이 3자로 열릴지 4자로 열릴지, 진행 날짜는 언제로 결정할지 등 원점에서 조율이 필요한 상황이어서 설 연휴 전 개최될지는 미지수다.

 

이태규 국민의당 총괄선거대책본부장은 이날 입장문 발표를 통해 "4자 TV토론을 즉시 추진할 것을 제안한다"며 "날짜는 상관없다. 하지만 후보들께서 갖고 있는 비전을 국민적 관심사가 높은 시간대에 맞춘다면 설 연휴 기간이 좋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배진교 정의당 원내대표도 "이재명 후보와 윤석열 후보가 그토록 국민들의 알 권리를 존중하겠다고 말했으니, 다자토론을 거부할 명분도 없다"면서 4자토론으로 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Lee Jae-myung and Yoon Seok-yeol's quantum discussion failed..."It doesn't matter if it's a multilateral discussion".

 

Bilateral discussions between Democratic Party presidential candidate Lee Jae-myung and Yoon Seok-yeol, a candidate for the power of the people, have been canceled. 

 

This is because the court accepted an injunction filed by the candidate of the Ahn Cheol Soo People's Party to suspend the broadcast of bilateral TV discussions. 

 

However, the two candidates are determined to push for a debate again during the Lunar New Year holiday, saying, "It doesn't matter if it's a multi-party discussion."

 

The 21st Civil Agreement Division (Chief Judge Park Byung-tae) of the Seoul Western District Court on the 26th cited Ahn Cheol Soo's application for an injunction against three terrestrial broadcasters, KBS, MBC, and SBS. 

 

Emphasizing that the broadcasting debate has a strong influence on voters, the court ruled in favor of candidate Ahn, saying, "A certain limit should be set at the discretion of the media on the selection of candidates."

 

Candidate Ahn Cheol Soo met with reporters after meeting with former UN Secretary-General Ban Ki-moon in Jongno, Seoul, and welcomed it, saying, "The court announced what the people judged on vested politics, collusion politics, and old politics."

 

As a result, the bilateral discussion, which was scheduled to take place on the 30th or 31st, during the Lunar New Year holiday, was canceled. 

 

However, both candidates Lee Jae-myung and Yoon Seok-yeol do not seem to care much. Candidate Lee Jae-myung met with reporters after announcing his labor pledge at the Workers' Welfare Center in Bucheon, Gyeonggi Province, and said, "I think politics should be fair, and I think it's right for qualified people to get the same opportunity," adding, "Whether it's a four-way or five-way debate."

 

Candidate Yoon Seok-yeol also met with reporters after a must-win meeting of lawmakers and outside party chairmen at the Korea Federation of Small and Medium Business in Yeouido, Seoul, and said, "I respect the judiciary's decision," adding, "I expected a bilateral discussion before the Lunar New Year's Day."

 

Meanwhile, it remains to be seen whether it will be held before the Lunar New Year holiday as coordination is needed from the beginning, such as whether the multilateral discussion will be held in a three-way or four-way manner and when the date will be decided.

 

Lee Tae-kyu, head of the People's Party's general election countermeasures headquarters, said in a statement that day, "I propose to push for a four-way TV debate immediately," adding, "The date does not matter." However, if the candidates' vision is tailored to a time when public interest is high, the Lunar New Year holiday period would be good, he said.

 

Bae Jin-kyo, floor leader of the Justice Party, also argued that it should be held as a four-way debate, saying, "Candidates Lee Jae-myung and Yoon Seok-yeol have said they will respect the people's right to know, so there is no reason to refuse multilateral discussion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